편의점 알바하면서 시간여행 하는 아줌마랑 상남자 노숙자 만난 썰

1, 3년 일찍 온 손님

삼촌이 편의점 시작할 때부터 도왔는데

인테리어 과정도 봤고 초기물품 채워넣는 것도 내가 도움.

당연히 개점하고 알바도 내가했지

그러다가 비가 오는 날이었는데

우산꽂이를 보통 문 앞에 놓거든?

근데 어떤 아줌마가 우산을 들고 들어오길래

우산꽂이에 넣어달라했어

그러더니 자기 허리앞에 있는데

시선을 절대로 내리지 않으면서 못찾더라.

웃으면서 “밑에 보세요^^” 했더니

“왜 이상한데 놔둬요. 내가 여기 편의점만 3년을 넘게 다닌 단골인데

항상 저기있더니 새알바라고 함부로 놓지마세요;” 라더라

참고로 오픈한지 3개월이 안되었던 시점이었음.

2.소주 백원 싸게 사는 법

당시에는 편의점에서 소주한병이 1650원이었는데

빈병 가져오면 100원 돌려주는 시스템이 있었음

근데 야간에 노숙자가 들어오더니 1550원만 내고

내 눈앞에서 소주한병을 원샷하더라.

빈병 놓으면서 “이러면 돈 딱 맞지?” 하는데

불쾌한 감정 정말 하나도 없이 존나 놀랍기만 하더라.

맘같아선 하나 사주고 또 보고싶었음.

쨌든 그 노숙자는 가게 앞 길에 누워서 자다가

새벽에 경찰서로 끌려감

3.셀카

당연히 손님없고 할거없으면 앉아서 폰하고 있음.

근데 아저씨가 들어오더니

손님이 왔는데 그렇게 해도 되냐고 막 따지더라고

근데 오자말자 일어서서 인사도 했는데

문이라도 열어줬어야했나? 라는 생각이 들더라고.

근데 계속 화를 냄

자기가 내 사진을 찍어서 인터넷에 올릴거라고 계속 화내는데

사실 그때 좀 빌런들 때문에 지쳐있던 터라

브이 하면서 찍혀줬음 걍

아저씨가 뭘 원했는지는 모르겠지만

많이 당황하면서 누그러지더라고.

근데 지치기도 했고 잃을 것도 없어서

아저씨 폰 달라해서 아저씨랑 같이 나오게

셀카모드로 10장 촬영하고 돌려줌

이쯤되니 아저씨가 맥빠진 표정으로

담부터 그러지 말라던데

지금까지도 뭘 그러지 말라고 한건지 감도 안옴

4.동물애호가

편의점에는 당연히 폐기가 남음.

알바생들이 먹고 치운다는건 공공연한 비밀이기도하지.

근데 그걸 달라던 아줌마가 있었음

들어오자말자 당당하게 내가 동물을 많이 키운다,

그러니깐 폐기식품이 있으면 좀 나눠달라 선언하더라고

너무 당당하니깐 처음엔 직원인 줄 알았음.

규정상 폐기를 외부로 반출할 수 없다라고 하면서 거절하니깐

“그쪽이 사장이에요?” 라며 묻더라고

근데 너 따위가 뭔데 거절하냐란 말투가 아니고

진짜로 내가 사장이냐고 묻길래

“알반데요?” 했는데 그러면 좀 달래.

“규정상 안된다니깐요?”

“사장임?”

이거 한 5번 반복하더니 너가 동물들 다 죽인거라면서 나가더라

5.쑥스러운 스모커

담배 사러와서 “에쎄 순 0.1미리”라고 말하면 한번에 끝날걸

에쎄,

순,

0.1이라고

3번 더 물어봐줘야 하는 수줍은 사람들이 많음

가끔 “아무거나”, “저거”라고 하는 사람도 있음.

그날도 손가락질도 아니고 턱을 까딱하면서

“저거”라는 사람이 왔고

정말 그쪽 방향의 아무거나 줬다

그러더니 계산하고 가더라.

근데 담배회사의 요구에 따라

생각보다 자주 담배 진열대 배치구조가 바뀜

그리고 그 사람은 항상 같은 방향으로

“저거”라며 까딱거리고

항상 자기가 피고 싶은 담배와 다른 담배를 받아갔는데

정말 수줍은 사람으로 기억하는중

6.품격있는 진상

새벽에는 손님이 정말 없지만 일단 한명이라도 오면 긴장해야한다.

새벽 3~4시에 들어오는 사람이 일반적이지는 않으니깐

이 손님도 3시에 들어와서는 테이블에 앉아서

맥주랑 안주 가져오라고 고래고래 소리치더라.

딱 봐도 진상이라서 진압하러 갔는데

5만원 주면서 잔돈 너 가지고 빨리 가져다달라더라.

그래서 적당한 트레이에 담아서

맥주 2병에 고급 육포해서 8000원 컷한뒤 서빙해드렸다

물론 내가 맥주도 종이컵에 직접 부어드리고

육포도 적당한 곳에 담아서 풀세팅함.

그러더니 “앉아봐!” 하면서 20분정도 인생교육해주시더라

맥주만 마시고 육포는 먹지도 않길래

육포 먹으면서 교육받는데 나름 괜찮더라고.

20분 뒤에 택시잡아달라길래

콜택시 대령해드렸더니 고맙다하고 가심

개인적으로 인생교육 너무 유익했고 자주오시면 좋겠더라.

처음에 진상으로 생각했던 내가 너무 부끄러웠던 날이었음

7.CD를 찾는 손님

매장 둘러보던 손님이 나보고 cd어딨냐고 묻길래

설마 디스크를 찾지는 않을테고 cd… 콘돔?

아 콘돔을 찾으시는구나하면서 콘돔 갖다줌

근데 손님이 기겁하면서

“어머!!!! 이거말고 cd요! cd! 돈 나오는 기계!” 라고 하더라.

난생 처음 CD기라는 명칭을 들어서 놀랬지만

ATM까지 안내해드림

나중에 검색해보니 ATM의 옛날명칭이 CD기더라.

8.노틀딱 리틀코리안

주변에 요양병원이 있어서 고정노인손님이 꽤 있었음.

문제는 노인손님중에 발음이 뭉개져서

소통이 힘든 손님도 많았음

아마 틀니를 껴야하는데 안끼고 편의점에 오는 손님 같았음

한 문장에서 한단어정도만 이해할 정도로 발음이 안 좋았음

담배도 무슨 한라산이라고 존나 특이하고

팔리지도 않는 담배를 폈는데

주문할때 “XXX 한라산 XX” 이렇게 들려서해서 알아듣기가 힘들었음

가끔 라이터 사갈 때마다 한라산 말고는 들리지가 않으니

어쩔 수 없이 수십번을 되물어봤고 자기도 짜증나는지

“쉬이발 너 한국인이지 XXX야? 라고 욕하더라

욕은 발음 개쩔었음

첨에 걍 미안하다 하고 다시 물어보는데

계속 한국인 맞냐고 극딜 넣길래 귀찮아서

영어쓰면서 진짜로 외국인인척함.

그러더니 조용히 가더라

9.원어민

근처에 여중여고가 있어서 원어민 교사거나

원어민 강사 같이 보이는 금발백인여자가 한번씩 옴.

자기는 3리터짜리 재활용봉투를 찾는데

설명할 자신이 없으니 걍 사진으로 보여주면서

“this, one” 이러더라고

사실 한국에 사는 놈이 한국말도 못하냐고 뭐라하고 싶지만

귀찮기도 하고 마침 영어도 되니

5리터가 제일 작은거라고 친절히 설명해줌

근데 얘가 영어할 수 있냐고 존나 좋아하면서 신기해하던데

아니 어차피 대학생 편돌이들은 그정도 영어는 다 할텐데

여중생만 가르쳤을테니 이해는 함

근데 얘까 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평소 편의점에서 궁금했던 점 원없이 물어보고 왕창 사가더라.

담부터도 사장있을 때는 재활용봉투만 사가는데

나 있을 때는 주인 만난 강아지 마냥

존나 물어보면서 이것저것 다 사가던데 친화력은 좋더라

별 생각없이 글 써봄

이거 말고도 돈 던지는 손님, 토하는 손님,

담배사러온 민짜들, 돈 빌려달라는 손님

진짜 조온나 많았는데

이런 것들은 너무 평범할 정도라 안 적었음

재밌게 알바하고 싶으면 편의점 알바해라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