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쁘게 생긴 신입 여직원이랑 썸 타고 있는데 상상도 못한 일이 생긴 팀장님 ㄷㄷ

지방 좃소충임

회사 직원은 30명 남짓한 IT 회사고

나는 대리, 썸녀는 작년에 입사한 사원임

입사 때부터 이쁘게 생겼네 했는데

내 직속 후임으로 배치돼서 이래저래 일 알려주고

미팅 다니고 하느라 친해지고 썸타게 됨

둘이 술은 일주일에 세번정도 먹고

저녁은 거의 맨날 같이 먹음

오늘 11시 미팅 잡혀있어서

9시 반에 미팅준비 마치고 출발하자고 카톡을 보냄

썸녀도 ‘넵 근데 편의점 들려야 해여’ 하는거임

그래서 회사 앞 편의점에서 보자고 함

나는 옥상에서 담배피고 미팅자료 뒷자리에 던져놓고

차끌고 편의점으로 가서 썸녀 태우고 출발함

재잘재잘 이런저런 얘기하면서 가는데

오늘따라 좀 하늘하늘한 옷을 입은거임

위에는 흰셔츠에 가디건 입고

플레어 스커트라고 하나?

살랑살랑한 치마를 입었는데 맨다리인거임

그래서 다리 안춥냐 얘기하니까

안그래도 아까 편의점간게 스타킹 사러 갔다는거임

이따가 미팅업체 화장실가서 신겠거니 생각함

가다가 나 급똥 마려워서 기름 넣을겸

주유소 가서 기름넣고 똥싸고 옴

근데 얘가 자리에 없는거임 분명 보조석에 타있었는데

뭐지 하고 운전석에 앉았더니

뒷자리에서 끄엑하는 소리가 남

뒷자석에 쭈구리로 구겨져있길래

뭐여 왜 거기 타있어 하니까 스타킹 신을라고 했다함

그럼 나가있을게 했는데

어차피 화장도 고칠겸 일단 출발하자길래

그래라 하고 출발함

뒷자리에서 슥슥 하는 옷 스치는 소리 들리는데

운전에 집중이 안됨

진짜 엄청난 자제력을 발휘해서 룸미러를 위로 꺾음

‘대리님 그거 왜 조절해여’ 하면서 웃길래

볼라는게 아니라 혹시나 내가 보게 될까봐

미리 돌려놓는거다 하니까

‘올 매너남~’ 하길래 좀 뿌듯했음

근데 스타킹을 존-나 오래 신는거임

아 존-나 꾸물떡꾸물떡 하니까 자꾸 소리에 집중하게 됨

암튼 혼자 사부작사부작 하더니

화장도 톡토독톡톡 하고 앞자리로 꿀렁꿀렁 넘어옴

주행중에 그렇게 넘어오면 위험햐~ 하면서

시크하게 말했지만 사실 다리 한번 쳐다봤음

‘유연해서 괜찮아여 ㅋㅋ’ 하고 자리에 앉고

미팅업체 근처 가서 편의점커피 마시러 옴

원플원 커피 사서 하나씩 잡고

야외 테이블에 앉았다가 차에 잠깐 미팅자료 찾으러 감

미팅자료를 안챙겼나.. 챙겼나.. 아리까리해서

뒷문 열어보니 다행히 있음

대충 훑어보고 다시 뒷자리 시트에 올려놓는데

뒷자석에서 운전석 등판을 보면

뭐 넣으라고 캥거루 주머니같은 공간 있잖아?

거기에 옷같은게 있는거임

나는 이곳에 옷을 넣은 적이 없는데

꺼내보니 빤쓰임.

여자팬티.

여자팬티가 왜 내 차에 있을까..?

레이스에 내 손바닥보다 작은거같고

걍 뇌정지 옴

여기가 앞면인가 뒷면인가

한쪽은 그냥 줄만있고 한쪽은 까만 망사고

다시 집어넣긴 했는데

이걸 입는게 팬티로서 제기능을 하는걸까

이게 왜 여깄지

썸녀껀가 아까 스타킹 신으면서 벗었나?

이거 그린라이트인가?

원래 스타킹신으면 팬티를 안입나?

지금 빤쓰를 안입고 스타킹만 신은건가?

이거 그린라이트인가?

미팅을 가야하나 모텔을 가야하나?

내 차 뒷자리에 탄건 저번주에

사장님 한번 태워드린 것밖에 없는데 사장님 취향인가?

그린라이트인가?

한 10초정도 혼자 생각하다가

화장실 와서 급하게 썼음

일단 미팅 가야하니까 이따가 이어서 씀

2.일단 미팅은 잘 끝냈고

썸녀랑 다시 차타고 사무실로 돌아옴

오는 길에 벚꽃길을 지나는데

얘가 내려서 사진 하나만 찍고 가자길래 같이 사진찍음

팬티 얘기를 할까말까

지금 입고 있는 팬티 색깔 물어보면 미친놈 취급 받을까?

근데 왜 팬티를 내 차에 벗어놨을까?

아니 아 돌겠네

온갖 잡 생각이 그득한데 썸녀는 별 생각없이

차에서 셀카 찍고 인스타 올리고

같이 찍은 사진 올려도 되냐 물어보고 나는 그래라 함

머릿속에서 존-나 시뮬레이션 돌려보고

선 지키면서 머리 속으로 VAR을 다시 돌려보고

아무리 봐도 각이 안나오길래

그냥 조용히 사무실로 복귀함

업무 보는 내내 팬티생각이 머리를 맴돔

썸녀는 아무일 없는듯이 할일하고 지나가면서

장난도 치고 스타킹은 검스가 좋냐 커스가 좋냐 그러고

난 검스 50데니아라고 답했지만

이따가 곱창새? 곱막새? 뭐 먹으러 가자길래 오키함

퇴근하고 와보니 곱낙새더라

곱창 낙지 새우라는데 참 요즘 애들은 별다줄

암튼 맛있게 먹고 이런저런 얘기하는데

딴데 가기 전에 잠깐 차에 화장품 놓고와서 갔다온다는거임

난 계산하고 담배 하나 피면서 있었는데

멀리서 걸어오는데 존-나 이쁨

3.술 먹어서 아리까리한 부분이 많은데

일단 후기 아닌 후기를 적는다

팬티를 머리에 썼는가? – 안썼다

코슥했는가? – 안했다

킁킁했는가? – 안했다고

기생충 엔딩인가? – 아니다

양손에 캔커피 하나씩 들고 오는데

OO아 라고 불렀더니

눈웃음 지으면서 내 쪽으로 총총 걸어오는데

커피 받을려고 손 내미니까 내 손을 덥썩 잡음

다음 가게로 이동하는데 손 잡고 걸으니까

기분이 이상하고 속이 울렁거리는게

내가 술을 많이 먹었나 싶었음

암튼 가다가 존-나 시끄러운 가게 앞에서 걸음을 멈춤

조용한데서 말하기엔 너무 부끄러울 거 같아서

그 자리에서 사귀자고 말함

시끄러운데 마스크도 쓰고 있으니까

‘머라고요?’ 하면서 가까이 오는데

눈이 이렇게 땡그랬나 싶음

그래서 귀에다 대고 ‘사귀자고’ 하니까

‘엌ㅋㅋ 뭔 고백을 이렇게 해여’ 하면서 웃음

언제 말하나 기다리고 있었다면서

이제 오빠라고 부른다고 함

그리곤 다시 걷는데 자꾸 웃음이 나더라

나도 모르게 그 팬티는 언제 입는거냐고 물어봄

여친이 발을 멈춤

어 난 지금 잘못된 발언을 선택했구나 했음

얘 눈이 존-나 똥그래짐

그거 언제 봤냐고 하는데

‘아니..아까 차에서 봤..’ 하니까

아 뭐야 어떡하냐면서 나를 존-나 때림

‘아니 취향이 나랑 딱 맞던데’ 하니까 더 때림

‘하이참’ 하면서 먼저 걸어감

따라가면서 ‘오늘 볼 수 있는거냐’ 하니까

나를 보더니 ‘존-나 응큼하네’ 하고 팔짱낌

술 먹어서 그런가 하는 짓이 존-나 귀여워서 자꾸 웃게됨

2차는 룸술집으로 가는데

사람이 너무 많아서 걍 딴데가자 하고 나옴

어디가지? 하길래 그냥 방잡고 우리끼리 먹자 하니까

존-나 귀엽게 미소짓고 편의점 쪽으로 가더니

그럼 술 사가지고 가자고 함

소주랑 맥주랑 냉동안주 사가지고 계산 하려다가

슬쩍 콘ㄷ돔도 하나 집었더니 옆에서 수줍게 웃음

나는 걍 아우성 딸기맛이 좋은데

여친이 그 옆에 롱런으로 바꾸더라

얘들아 다들 하는 일 잘되길 바라고

너네도 언제가는 여친이 생길거야

샤워기 물소리가 끊겼으니 나는 이만 간다ㅋㅋ

4.안녕 얘들아 결말 알려주러 왔다

샤워하는 짧은 시간에 어떻게 글을 길게 썼냐?

-내가 타자가 존-나 빠른 것도 있고 얘가 좀 오래 씻었음

낙곱새 바이럴인가?

-곱낙새인지 낙곱새인지 아직도 헷갈림

팬티를 왜 차에 둔 것인가?

-가장 많은 궁금증을 표현했던 부분인데

안 그래도 나도 존-나 궁금해서

왜 빤스가 거기 있었는지 물어봤더니

‘오빠 꼬실라고 넣어놨지ㅎ’ 하면서 웃음

우리가 술을 ㅈㄴ 자주 먹었는데

여친이 먼저 만취할 때가 많았거든

그 때마다 나는 인내심을 발휘해서

자취방에 데려다놓고 이불 덮어주고 조용히 나왔는데

이 남자가 나를 안 좋아하나? 고자인가 게이인가?

고민했다고 함

팬티 던져놓고 별 반응 없으면

그냥 나 혼자 좋아했나보다~ 하고 넘기려고 했는데

그 시그널을 잘 캐치했다면서 뽀뽀해줌

출발 전부터 노빤스였다고 함

오늘 미팅 갈 때 차에 놓고 와야지 계획하고

출근 하자마자 회사 화장실에서 팬티는 벗엇는데

맨살에 치마는 너무 위험한 것 같고

스타킹 사서 신으면서

뒷자리에 넣어놓으면 되겠다고 생각했다고 함

이게 뭐라고 재밌게 읽어준진 모르겠지만

아무튼 읽어줘서 고맙고

너네도 행복하고 즐거운 인생이 되기를 바란다

나는 이미 행복한 인생이지만 하하핳ㅎ

같이 차타고 출근하는데

회사 주차장까지 같이타고 가면 사람들 이목 집중될까봐

여친은 미리 내려서 좀 걸어옴

그래서 오늘 여친이랑 저녁에 술안주 뭐 먹을지 추천좀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