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 하나를 낳기 위해서 엄마가 감당해야 하는 출산의 고통 썰

1.임신 중 입덧은 케바케. 주로 친정엄마 따라간다.

2.요즘 임산부는 절대 마음놓고 먹을 수 없음.

살찌면 존나 미련하단 소리들음.

주위 둘러보면 임신하고 살찐사람 거의 없음.

고로 니들 인생엔 마음놓고 밥먹는 시기따윈 없음.

임신 중에도 예외아님. 일생이 다이어트 ㅠ

만약 막 먹고 20키로 이상 쪘다면

출산한 뒤 임신전 몸무게보다 약 7키로 찐 상태로 살아야함.

살찌면 자신감 하락, 산후우울감 폭증하고

그 스트레스로 또 존나 처먹음.

(단 모유수유가 관건인데..

아주 가끔 모유가 철철 넘쳐 흐르는 축복받은 체질들은

출산 후 살 쭉쭉 빠짐. 20키로쯤 거뜬함.

근데 자기 모유양은 애 낳아보기 전까진 아무도 모름.

심지어 첫째 둘째도 다르다고 함.

애엄마들 중에 처녀때보다 살찐 사람은

대부분 모유가 잘 안 나와 분유 먹인 사람들이 많음.)

운동으로 뺀다고? 그냥 누워 있기도 힘듦.

관절 한 번에 다 날라가고 몸 다 망가짐.

돌 전까지 줄넘기같은 과격한 운동하다가

진짜 한 방에 가는 수가 있음.

글고 요실금 때문에 줄넘기 뛸때마다 오줌 존나 주룩주룩 나옴

3.출산 시 굴욕 3종세트라는 게 있음

내진: 의사나 간호사들이 너네 거기에 손가락을 수욱 집어넣고

자궁문 몇 센티 열린지 계속 확인함.

어느 정도 열려야 출산 준비를 하거든.

이것도 케바켄데.. 2시간 진통하는 여자도 있고

24시간 넘게 진통하는 여자도 있는데

길게 하면 할 수록 더 많이 넣음.

근데 너무 아파서 넣는지도 모름.

관장: 출산이라는게 티비에서 나온 것처럼 소리나 꽥꽥 지르는게 아님.

똥 싸듯이 단전에서 힘을 끌어모아

항문으로 배출한다는 느낌으로 힘을 주는데

소리 지르면 혼남. 에너지 뺏김.

걍 묵직한 저음으로 장 깊숙이 똥을 빼낸다고 생각하고

힘을 주면 되는데.. 꼭 애가 똥나오듯이 나옴.

근데 그 똥이 배 만함. 굵기가..

암튼.. 이런느낌으로 낳다보니

힘주기 전에 먼저 장에 있는 똥들을 싹 치워야 하는데..

이게.. 애가 나올 정도로 힘을 주면

관장으로 미처 못 꺼낸 잔변도 함께 나올 수밖에 없음

대부분의 남지들이 탯줄 자를 때

똥과 피가 밤박된 마누라의 모습을 보고 충격을 받는다고 함.

일부 몰지각한 남자들은

그 후로 마누라를 보고 성욕을 못느끼고 바람 핌.

(다행히 이런 양아치가 많지는 않음)

제모: 이딴건 굴욕 축에도 못낌

4.애가 나왔다 치자..

cf의 한장면 처럼 모성애 폭발해서

애기를 처음 안고 감격하는 순간은 그저 찰나에 불과.

니가 감격하는 순간에도 너는

남자 선생님 앞에서 쩍벌로 누워있는 상태.

(난 담당 여의사 퇴근한 새벽에 낳아서 남자 당직 의사 쌤이 애 받음)

곧 간호사들이 네 아기를 꽁꽁 싸매서 데리고 나가고..

남자 선생님 앞에서 처연하게 짐승처럼

피흘리며 다리 벌리고 있으면

선생님이 찢어진 네 거기를 한땀한땀 꼬맴..

약 30분정도? 모르겠음..

내가 느끼기엔 영겁의 시간 같았음.

암튼 애 낳은 후라 더이상 다리 오므릴 힘도 없고

시1발 에라이 모르겠다..

마치 죽은 짐승처럼 하염없이 그 짓이 끝나길 기다리며

아.. 여자로서 내가 끝이구나

하는 생각만 뭉게뭉게 피어오르고

탈진해서 거의 잠들려고 할때쯤.. 다 끝남.

아.. 참. 거길 왜 꼬매는지는 알지

​출산 할때 애기 나올 구멍을 칼로 찢는데..

어차피 아파서 칼을 댄 느낌만 미세하게 나지 찢는줄도 모름.

또 하나 더 있음.

힘주고 정신없을때 간호사가 수없이

내 요도에 관 꽂아서 오줌 빼는데

그것도 넘 아파서 느껴지지도 않음

5.그렇게 출산의 과정이 끝나면..

10개월간 하지 않았던 생리를 한 번에 몰아서 하게 됨.

엄청나게 부풀어오른 자궁 내의 이물질들이 쏟아져 나오는데 (오로)

이게 양이 워낙 엄청 나서

일반 생리대로는 택도 없고..

할머니들이 쓰는 성인용 기저귀를 약 2주 착용..

그 후에 양 좀 줄어들면

일반 생리대 오버나이트 약 2주착용..

난 6주 했음

똥은 거기가 찢어질까봐 대부분 출산후 일주일 후에 쌈.

싼다기 보단 직장에서 밀려나오는 느낌.

6.쓰다보니 나도 지치는데..

아무튼 이런 지옥의 과정을 거친 후엔

젖몸살이란게 또 오는데..

차라리 죽고 싶을 정도로 아픔. 안 올 수도 있음.

7.골반 다 틀어지고 몸무게가 예전과 같아져도

전체적인 아줌마스러움을 감출 길이 없음

8.머리 존나 빠짐

9.산후 조리원에서 돌아오면..

​위에 씨부린 그 어떤 지옥보다도 훨씬 더 극한의 상황이 찾아옴.

아기는 스스로 잠을 못잠

1시간이나 2시간에 한번씩 깨는데

그때마다 안아서 흔들어줘야 잠

가끔 순한 애들은 혼자 새근새근 자는데

그건 전생에 나라를 구해야 생기는 일

결국 너는 밑에서 계속 생리하는 상태로

2시간마다 깨서 애 젖 주고

우는애 겨우 달래서 한 30분 쪽잠자면

다시 일어나 젖주고 하며 살아야 함.

남편은 잘 안 도와줌.

일단 자기 일이 아니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고

내일 회사가야 되니까 울음 소리 들어도 모른척 많이 함.

이 생활이 짧게는 백일.. 나 같은 경우엔 두 돌까지감.

애가 정말 예민했음.

10.그래도 애는 정말 예쁨.

저 지랄을 하고서라도 낳을만한 존재임.

한 해 한 해 키울수록 더 느낌.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