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촌 형이 개쩌는 연애와 개쩌는 결혼을 했다고 썰 풀어준 썰

8살 터울 사촌형이 있음

결혼 2년차고 금슬 아주 좋음.

형이 새차뽑은 김에 가장 친한 우리가족까지 시승식을 함께하게 됐는데,

거기서 형수님을 만나게 된 썰을 풀어주더라

운명같은 연애는 소설만 있을 줄 알았는데

형도 그 주인공이더라고.

10년정도 거슬러 올라가면, 큰아버지가 갑작스레 돌아가셨음.

형 고딩때 큰짐을 얹게 된거지.

가족이 큰어머니, 형 말고도 동생 둘 더있거든.

놀기 좋아하던 형이라 괜찮은 곳은 못가고

폐교 직전인 전문대 하나를 간신히 갔음.

이후론 낮엔 공부 밤엔 알바하면서 빚도 값고 열심히 살았음.

근데 시간이 지날수록 답이 안보이는 거임.

취직 해야하는데 그 학교 그 학과에선 답이 안보이는거지.

그나마 형이 잘하는게 물리쪽이니

그쪽 자격증 따는게 답이라고 생각해서 공부하려는데

베이스도 정보도 없는 사람이 알바하면서 가족 부양하고

공부도 짬짬히 해서 기사 자격증을 합격한다?

거의 불가능.

그래서 형은 어머니한테 무릎꿇고 부탁했대.

1년만 공부에 매진하겠다고.

큰어머니는 아예 맘놓고 공부하라고 자취방에 학원비까지 주셨다나봄.

지금에서야 얘기한다지만

큰어머니는 빚을 그때 왕창 지셨다더라.

암튼 기회가 주어졌으니 노력해야지.

바로 학원 등록하고 각종 서적 다 구해서 미치도록 공부했음.

그리고 5개월, 이젠 막히던 문제도 술술 풀리고

문제집도 외울만큼 다 풀었으니 첫 필기 시험을 치렀음.

근데 결과는 불합격.

분명 수십번 테스트한 모의로는 넘쳤는데

실수를 많이했는지 불합격했음.

형은 좌절했지. 자신감을 잃은거임.

고작 한번으로? 생각할수도 있지만

1년내로 실기까지 다 쫑내야하는데 촉박하지.

너무 한심해서 펑펑 울다가 지쳤을 때쯤

문득 지인들 근황을 보고 싶었대.

정확히는 친구등록된 사람들 상메랑 프사같은거.

그런데, 이상한게 하나 보였음.

전혀 모르는 사람이 친구에 떠있는거야.

추천친구였나 암튼 상대방이 저장했어야 뜨는 친구같은거 있잖음.

형은 그런거 신경도 안쓰고

애초에 카톡을 잘 열지도 않는 사람인데..

그날따라 그런거 있잖아.

왠지 신경쓰이고 궁금한거.

딱 한명만 떠있으니 궁금해진거지.

그래서 연락닿는 친구들한테 이거 누구냐고 다 물어봤대.

근데 아무도 모른다니까 더더욱 궁금해졌지.

그래서 누구냐고 직접 카톡을 보냈대.

답장이 바로 오긴 했는데,

그쪽도 누구냐고 되물었다는거야.

그렇게 서로 의문만 남긴채 죄송합니다 하고

끝나려는 찰나, 형이 다시 물어봤대.

지금 뭐하시는 중이냐고.

걍 그땐 아무생각없이

오랜만에 누군가랑 카톡을 더 하고 싶었다더라.

근데 저쪽도 공부중이라고 대답했고,

신기하게도 형이 공부하는 자격증이랑 같은걸 공부하는 중이었음.

그 이후로 공부 주제로 대화를 계속 이어갔는데,

서로 너무 대화가 잘통하는거임.

그러다가 저녁까지 대화가 이어졌는데,

놀랍게도 서로 사는곳도 거의 근처였음.

이건 기회다 싶어 형은 같이 공부하자고 말했음.

오늘은 같이 저녁 먹으면서

정보도 있음 알려주면 좋겠다는 식으로.

상대방은 필기 합격했거든.

그래서 만나게 됐는데, 서로 놀랐다더라.

성별이 달라서.

즉 저쪽은 같은 여자라 생각했고

형은 저쪽을 남자라 생각한거임

그렇다보니 술도 마시면서 이런저런 얘기를 하게됐는데

상대쪽도 원래 카톡 신경 안쓰고 낯도 가리는 성격인데,

하필 오늘이 남친이랑 헤어져서 마음이 싱숭생숭했던거임.

그래서 기분전환할겸 나왔던거지.

그렇게 둘은 엄청 친해져서 공부 밥 술 다 같이하는 사이가 됐대.

딱 친구이상 연인 미만의 관계.

하지만 이 관계는 여자쪽에서 정리하게 됨.

아무래도 공부가 잘 안됐나 봐.

서로 시간을 많이 쓰게 되었고

무엇보다 여자쪽에서 형이 너무 좋아져서

신경쓰이니까 진짜 공부가 손에 안 잡힌거임.

여자쪽에서 그만 만나자고 하고 번호까지 바꿔버리니

형도 뭐 손쓸 도리가 없었음.

이제 또 형도 공부 충실해야하니까..

이후 1년 하고도 수개월 이상 둘은 접점이 없었음.

취직에 필요한 것들 이것저것 결국 다 취득하고

형쪽에서 먼저 연락하려 했지만,

지인 겹치는 사람도 전혀 없고 번호도 바꿨고

sns도 모르니까 방법이 없는거야.

하지만 여기서 끝나면 운명이 아니지.

무엇보다 지금의 형수님이라 했잖음.

형은 전에 나눴던 대화중,

여자쪽에서 어디어디를 가고싶다고 말했던걸 기억해냈음.

마침 형 스펙으로 도전할 수 있는데다 괜찮은 곳들이라

기억나는대로 형은 싹다 지원을 했음.

그리고 결국 여자분, 즉 지금의 형수님을 결국 찾아냄.

면접 끝나고 버스타러 가는길에

익숙한 향이랑 뒷모습을 느껴서

혹시나 싶어 이름을 불렀는데, 딱 돌아보더란거야.

서로 마주친 상태로 시간이 멈춘 것 같았다고 했음.

그 자리에서 형은 보고싶었다고 했고

형수님은 거의 울듯이 형을 끌어안았대.

아무리 형이 그런 노력을 했더라도

운명이 이끌지 않았으면 결국 못 만났을거거든.

더 신기한건, 형이 지원한 곳중 딱 한곳,

그러니까 형수님을 만난 곳에서만 합격통보가 온거임.

형수님도 당연하다는듯 그곳으로 취직했고.

이후 1년간 연인관계를 유지하다 결혼까지 했음.

큰아버지가 일찍 돌아가셔서 갖은 고생을 했지만,

형은 이게 아버지가 이어주신 인연이 아닐까라는 생각을 한다 함.

돌고돌아 생각해보면

큰아버지의 일 이후부터 시작된 흐름이잖아.

암튼 지금 2년차 부부고

되게 이상적인 부부생활을 즐기는데

월급은 각자 관리 + 생활비랑 적금만 공동관리

식사도 하루하루 격일로 준비 + 주말은 외식

집안일은 알아서 분담에 서로 취미는 터치 안함

이게 말이되는 썰인가 싶었는데

형수님이 진짜라고 증언해주시더라

암튼 울 친척들중 가장 힘든 삶을 살다가

지금은 친척들중 가장 행복한 삶을 사는 중임.

아 카톡 추천은 왜 떴는지 궁금해서 물어봤는데

확실한 건 아니고 카톡 등록돼있던 지인이 번호 바꾸면서

형수님이 추천에 뜬 것 같다고 함.

3줄요약

울 사촌형

고생하다가

개쩌는 결혼함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