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한 친구 와이프를 ‘내 와이프’ 로 만들었던 썰

6년 전인가 그쯤 이야기임..

나랑 동갑이던 입사동기 친구놈이

나보다 먼저 결혼하고..

그러다 친구 와이프가 임신하는 바람에

매일 집으로 칼퇴근하게 되어버림.

그전에는 나랑 퇴근하면서

술도 자주하고 신나게 마시고 놀았는데

갑자기 그리 되어버리니

난 친구가 없어서 쓸쓸했음.

그러던 중 어느날

그 친구가 그동안 와이프한테 잘했는지

술마시고 와도 된다는 휴가권을 얻게됨.

10시까지 집에 들어가야 하는 휴가권이라

번화가는 못가고

회사근처에서 마셔야 했지만

그친구는 겁나 행복해 했음.

그렇게 약속의 시간이 왔고

닭갈비집에서 우리는 신나게 마셨음.

아니 그런데 오래간만의 해방된 술자리라서 그런가

친구놈이 엄청나게 달리는거임..

완전 신나서 마시기 시작하는데

딱 봐도 조금있으면 술 만취해서

네발로 기어서 집에 갈거 같았음.

그렇게 마시고 10시는 한참 남았는데

어떻게든 10시까재 채워야 한다고

혀 꼬부러진 목소리로 지랄지랄을 하길래

2차도 가서 맥주도 마셨음.

그랬더니 애가 인사불성이 되어서

집에 못갈거 같아 부축해서 집까지 바래다 주었음.

그친구 집에 도착할 때까지

엘베에서 어떻게 해야 친구 와이프한테 덜 미안할까

뭐라고 할까 고민했었던거 같음..

그리고 막상 집에 도착해서 친구를 인계하는데

친구 와이프가 하는 이야기가

술에 취해서 인사불성인 남편을 걱정하는 말이 아니었음….

‘순대는???’

이거 한마디였음..

그순간

‘아 내 친구새끼 이제 집밖에 나가는거 불가능해지겠다

좃됐다’ 를 느끼고

어휴 제수씨 저 때문에 취했으니

제가 사와야죠 ㅎㅎ 하고 얼른 나왔음

아니 근데 오래간만의 술이라고

지혼자 신나서 지가 졸라게 달려놓고

내가 무슨죄냐 진짜….

그렇게 매번 지나가다가 봤던 순대국밥집으로 들어감..

10시가 가까운 시간이라 문 닫으려고 들어갔을 때

‘영업 끝났어요~’ 하며

분주히 청소하는 아주머니들을 볼 수 있었음..

그대로 나가야하나 하다가

나도 술 좀 마셨겠다!

여기 아니면 순대집 어디있는지도 모르겠다! 싶어

크게 한방 지름..

‘헉..헉.. 와이프가 임신중인데..

퇴근했더니 순대가 먹고싶다고 하네요….’

그 순간 가게 안의 공기가 얼어 붙었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음..

설거지 하던 아주머니도.

테이블 닦던 아주머니도..

하던 일을 멈추고 나를 쳐다봄..

나한테 영업 끝났다고 이야기했던 아주머니는

‘으이구! 와이프가 임신했는데

술이나 마시고 퇴근하고!’

하시며 냉장고로 가서 순대를 꺼냄….

찜기 다 설거지 해놨는지

다시 새로 꺼내 불위에 올리기 시작함…..

한참을 그렇게 휴대폰만 보며

순대가 데워지기를 기다렸음……

그리고 순대를 주시는데….

‘어차피 한번 찐거 다시 넣을 수도 없고

떨이라 생각하고 다 가져가요’

하면서 순대 창자하나 전체를 썰어서 다줌….

졸라 많음…..

아니 무슨 순대 1인분 시켰는데

이거면 2명이서 배불러서 남길 거 같은 양..

그렇게 총각이었던 나는 있지도 않은 와이프와

뱃속의 아이 핑계로

겁나 많은 순대를 한시간 가까이 지난 시간 후에

친구 와이프 손에 들려줄 수 있었음..

친구 새끼는 이미 뻗어있었고…..

현재 나는 고향에서 경기도로 올라왔고..

그 친구랑은 연락이나 가끔 하며

일 때문에 만났을 때 술이나 마시는데….

이상하게도 나 만나러 나간다고 하면

그친구는 술자리 프리패스임…..

그날 나는 임신관련 먹거리는

많은 여자분들의 치트키라는 걸 느꼈음..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