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분 좋게 면허 따고 집가는데 살기 느끼고 미친듯이 도망친 썰

안녕

내가 얼마전 운전면허 시험보다가 뒤질뻔한 썰을 풀어볼까해

아직도 손이 떨린다.

할일도 없는 백수인 나는

평소에 그나마 자동차에 관심이 많아서 매일 유튜브에서 자동차 리뷰나

레이싱 관련 영상만 주구 장창 봤어.

그러다 보니 면허를 따고싶다는 생각이 들었고

바로 다음날 면허 학원을 등록해서 다니게 되었어.

나는 언젠가 수동 스포츠카를 존나 멋지게 변속하면서 달릴 생각에

1종 보통에 지원했고.

무난하게 필기 ,장내주행을 마치고

평소에 차에 관심이 많아서 그런지 도로주행도 나름 깔끔하게 끝냈어.

도로주행 연습할 때도

감독관이 운전 잘한다는 말을 몇번해줘서 그런가

괜히 자신감이 생기더라구

지금 히키코모리인 내가 그나마 유일하게 잘할 수 있는게 생긴거야

암튼 그렇게 도로주행 시험을 보게되었고

존나 자신감에 꽉 찬 나는

도로주행 시험날만을 기다리며

내 뒷좌석에 앉은 참관하는 사람과 시험 감독관에게

나는 운전을 존나게 잘한다는것을 과시하기 위해.

운전 좌석에 타서 바로 칼같은 변속으로

기어 넣고 면허시험 볼때 최대 속도인 60키로로 밟고 갔어.

존나 거만하게 운전을 하다가…

시험 볼때 코스를 안내해주는 갤탭 구형 GPS가 내 속도를 못잡고

좌회전해야하는 구간에서 안내를 늦게해줘서 그대로 직진하는 바람에

코스 이탈로 운지한거지..

변명처럼 들릴 수도 있겠지만 너무 억울하더라..

그렇게 탈락해버린 나는

그럼 그렇지.. 나는 진성 백수일 뿐이야…

잘하는 거라곤 하나도 없어…하면서 생각하던중

자존심이 너무 상해서 바로 재등록을 해서 3일뒤 다시 시험을 보게되었어

나는 진짜 박살 내버린다는 생각에 코스를 몽땅 외워버렸어.

그렇게 시험당일 …

수험생 대기실에서 기다리는데

어떤 키크고 떡대 좋은 남자 한명이 들어오더라

모두 그 사람을 집중하게 되었고

나는 뭔가 직감적으로 내가 저 사람이랑 시험을 볼 거 같다는 직감이 들었어 괜히…

기다리다 감독관이 두명씩 호명해서 데려가는데

역시… 내 직감으로 맞춘건지

키 187정도 되는 떡대 좋은 남자랑 시험을 같이 보게 됐어.

얘를 이제 부르기 쉽게 덩치라고 부를게..

암튼 시험보기전에 서명을 하는데

내 종이에 불합격 표시를 보고서는

씨익 쪼개더라 ; 이때 기분 존나 상했음..

그러다 시험을 보는데 내가 뒷자석에 참관하고 걔가 시험을 먼저 보게되었어

그런데 차 타자마자 감독관이

“후,, 몇번째죠 ? ~ 정들겠어~” 이러는거임

그러더니 덩치가

“헤헤 네번째에요” 이러는거임

그래서 혼자 속으로

키는 큰데 운전은 아니구나… 역시 신은 공평하다 라는 생각을 하던중

아 맞다 나도 한번 떨어졌지 하고 …

닥치고 시무룩한 맘으로 참관 하게 되었지 ㅇㅇ…

그런데 이 새끼 사이드 브레이크도 안 내리고 출발을 하려는 거임

이때까지는 실수겠지 했는데 도로에 나가자마자

기어를 2단인 상태에서 풀악셀을 밟고 있더라고

탱크 지나가는 소리와 함께 차는 굴러갔고

그러다 감독관이 기어 바꾸세요 라는 말에

“아 맞다!” 하며 3단으로 바꾸고 가다 멈춰 섰는데

이 새끼 멈춰 설때마다 앞차랑 박기 일보 직전에 급브레이크로 차를 세우는거임

내가 존나 무서워서 이때 바로 안전벨트를 매고 존나 긴장한 채로 가다가

이 새끼 시동을 두번 꺼트리고 오르막길에서도 또 꺼트림 ㅇㅇ

그러다 나중에 또 변속을 안해서

감독관이 “후… 변속하세요” 하고 4단넣고 가는데

보이는게 없는지 신호위반을 해서 또 실격 당하더라고

근데 이 새끼 존나 무서운게

감독관이 “실격이에요” 하자마자 갑자기

돌변하고 흥분해서 차를 막 밟더라고

그러다 옆차랑 사고날뻔하고

감독관이 옆에서 브레이크 밟아서 살고 ㅇㅇ.

참관해서 타고 가는 내내 불안하고 뒤질 거 같더라 ..

뒤질뻔했어 진짜…

내 차례에 무난하게 겨우 시험을 합격하고

뒤질뻔한 경험+시험으로 인한 긴장으로 오줌이 너무 마려워서 화장실 갔다가 셔틀을 탔어

그런데 셔틀이 시1발 먼저 가버리는 거임

나는 존나 달려서 셔틀을 잡았고 앞자리에 앉았어

여기서 부터가 진짜다…

셔틀기사님이 평소에 셔틀탈 때마다 말을 걸어줘서 친해졌는데

역시 오늘도 말을 거는거임

오늘 시험 합격했냐 그래서 합격했다함

그러더니 축하한데 별 일은 없었냐는 거임

어제 대형사고가 났다면서

그래서 내가 토씨 하나 안 틀리고 말함

“아주 뒤질뻔 했어요 기사님

어떤 덩치 큰 사람하고 시험을 보는데

시험 4번이나 떨어지고 오늘 보고 또 떨어졌데요 ㅋㅋㅋ

웃기죠 저 진짜 뒤에 타서 죽는 줄 알았어요..

계속 급 브레이크에 시동 꺼트리고 이런 사람이 무슨 면허를 딴다는건지…후..”

이러니까 기사가 존나 웃더라 호탕하게 호호호호호 그러고

옆사람들도 존나 웃고ㅇㅇ (오늘 시험 합격한 애들인듯)

뒤에 고등학교를 갓 졸업한 남자애 두명이

“푸허헠 4번 떨어졌대 그럼 이번이 5번? 김여사같은 놈이네 그런새끼는 운전을 하면 안돼~”

이러면서 얘기를 하더라 나도 피식하고 이어폰을 꼽으려던 찰나…

운전기사님이 “뒤에 보시던 분은 못 보시던 분인데 오늘 어떤 수업 들으셨어요~?” 이러는거임

그러더니 한동안 말이 없다가

“도로주행 시험이요.”

이러는거임 그런데 뭔가 목소리가 익숙하더라 뭔가?

그러더니 “셔틀기사님이 합격하셧쥬 ? 호호호호” 이러면서 운전하는데

말이 없더라 …

그런데 갑자기 등이 쌔하더라..

나는 바로 뒤돌아보게 되었고

내 바로 뒤에 덩치가 앉아 있는거임

이때 진짜 존나 소름이 빢 돋고

메두사을 본듯 몸이 굳어버림

두주먹을 불끈 쥐고

눈에 핏줄이 빢서서 존나 무섭게 날보는데

진짜 살기가 느껴지더라

자연스럽게 다시 앉아서 이어폰을 부들부들 거리는 손으로 겨우 귀에 꾸겨넣고

아무렇지 않은듯 폰을 잡고 있었음 난..

그러다 갑자기

내 시트 뒤로 무언가 쿵!!!

하는데 소름이 한번 더 돋음

그 덩치가 내 시트 뒤쪽을 강타한거임…

이때 난 뒤졌다는걸 한번 더 직감함,,,

이때 모두 상황파악이 된건지 …

스타렉스 차안은 사람 한명도 없는듯 조용했고

나는 빨리 그 덩치가 제발 나보다 먼저 아니면

내가 그 덩치보다 먼저 내리기만을 기도했다…

한명..

두명..

세명..

마지막 고딩 두명이 내리고 나니 …

덩치랑 나만 남았더라….

뒤를 보지 않아도 살기와 아우라… 에너지가 느껴졌다…

나는 오늘 뒤졌구나…

온몸에 땀이나고 죽을거 같더라…

그렇게 내가 내릴 차례가 되어서 내리는데

그 덩치도 따라 내리려는게 느껴져서

내리자마자 뒤도 안 돌아보고 존나 뛰었다

그냥 존나 뒤도 안돌아보고

그러다 헉헉 거리면서 설마하고 뒤를 봤는데

그 새끼가 나를 죽일듯한 눈빛으로 존나 달려서 쫒아오고 있더라

이새끼 그냥 차 안타고 뛰어다니는게 빠를 정도였음

잡히면 내 명은 오늘이 끝이란 생각으로 따돌린 다음 집 도착함…

몸은 살았지만

집에 도착한 나는 이미 정신적으로 뒤져있었음….

도살장에 끌려가는 돼지마냥

곧 뒤진다는 스트레스에 이미 정신적으로 뒤져있었고..

나는 잠을 못잣음…

아직까지도 그때 생각하면 숨이 멎을거 같다…

3줄 요약.

1.면허 시험보다 뒤질뻔함.

2.주둥이를 항상 조심하자

3.민첩성을 키우자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