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료수 채우러 냉장고 들어갔다가 밖에서 문이 잠겨버린 편돌이

내가 일했던 편의점은 메이저 편의점은 아니었고

그냥 동네 편의점이었는데

장소가 광장 한복판에 있는거라서 손님은 존나 많았었음

우리 편의점은 원래 교대하면서

음료 다 채워놓고 교대하는 식이었는데

나는 교대 빨리하고 빨리가려고 항상 손님 떨어지는

새벽쯤에 미리 음료채워두곤했음

근데 내가 일한지 얼마 안됐을 때

그 냉장고에 음료 채우러 들어갔는데

나도 모르게

실수로 문을 닫아버림

나중에 안거였는데 그 냉장고 문을 안쪽에서도

여는 방법이있더라

근데 그 당시에 나는 일한지도 얼마 안됐고 그딴건 모르고

힘으로 열어보려고 쾅쾅 두드리고 별짓거리 다해도

안열리더라

심지어 휴대폰은 카운터옆에 놓고왔고

아 이거 진짜 좃됬다 생각하고

그때부터 그 냉장고 안쪽에서 바깥보면

음료수 위쪽에 작은공간으로 바깥세상이 보인다

그 틈사이로 계속 바깥 예의주시하고 있는데

술 많이 취한 젊은남자 손님이 한명 들어오더라

만약 이 손님이 담배사러 온 손님이면 좃 되는 거였는데

다행히 음료수 사러온 손님이어서 냉장고문을 염

내가 원래 좀 수줍음이 많음

그래서 소리는 못지르고 기어들어가는 목소리로

저기 손님… 했는데

손님이 못 듣고 음료수만 뺀다음

냉장고 문을 다시 닫으려 하는거야

ㅅㅂ 그 때 존나 다급하게

저기!!! 손님!!!! 소리 질렀더니

이새끼가 뭐여 시1벌 하면서 막 두리번두리번거림

손님!!! 손님!!! 냉장고 안쪽이에요!!! 소리쳤더니

그새1끼가 그 음료수 위쪽 작은공간으로 날 보더니

거기서 뭐하세요?이럼

ㅅㅂ; 그 때 존나쪽팔렸다..

죄송한데 제가 지금 냉장고에 갇혀서요…

저쪽 문으로 들어오셔서

냉장고 문 좀 열어주세요… 이랬더니

이새끼가 엥 혹시 엘사?!! 이지랄로 나를 조롱함

이 때가 그 겨울왕국 피크였을 때였다.

이새끼 생각보다 많이 취해있는 놈이었는데

자꾸 겨울왕국 브금 따라 부르면서 안 열어줌;

그래서 다시 한번 손님…너무 추워요 문 좀 열어주세요..ㅠㅠ 이랬더니

이새1끼가 존나 쪼개면서

문열러와서 문앞에 서더니

냉장고 문을 똑! 똑!똑! 똑!똑!! 두드리면서

두유 워너 빌더 스노우맨??? 이러더라

추워 뒤질 것 같은데도 안에서 저새끼 하는게 너무 웃겨서 쪼개고 있는데

이제 재미 없다고 문 열어주길래 밖으로 나갔다

나가서 고마워가지고 그새기꺼 음료수 내 돈으로 계산하고

폐기로 삼각김밥이랑 남은거 많은데 드릴까요? 물어보니까

이새끼가 존나 해맑은 표정으로 주시면 좋죠! 이러길래

검은비닐봉지에 몇개 담아주고 보냈음ㅎㅎ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