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병’ 걸린 친구 때문에 스트레스 받은 글쓴이의 필력

오늘 시험 끝나서 저녁에 만나서 놀기로 했는데

자꾸 홍대가자 ㅈㄹ함

홍대 30분 거리라 걍 동네에서 놀자 했는데 계속 우겨서

어쩔 수 없이 가기로함

버스 정류장에서 만났는데

까만 벙거지모자에 하의실종 패션 + 까만 니삭스 신고옴

모른척 하고 싶었음

홍대 갔는데 20분마다 지 사진을 찍으라고 지랄함

뭔 담벼락만 보이면 가서 개 븅신같은 합장 자세하고 다리 쭉 내밀고 지랼하고 서있음

한두번은 찍어줬음

자꾸 마음에 안 든다고 왜 이거밖에 못 찍냐고 나한테 짜증냄

지 비율이 ㅈ같아서 ㅈ같이 나오는걸 나보고 대체 어쩌란거임

내가 늘려주리?

하지만 참고 노래방에 감

노래방에 가서 셀카를 찍자함

그러라했음

드디어 미쳐버린건지

셀카찍으면서 눈알 까뒤집고 혀내밀고

지랄 옘병 부르스를 2단3단으로 추는거임

난 셀카찍다 신내림 받은 줄 알았음

좃 같았지만 시1발 또 참았음

그러고 영화를 보러감

영화 보러가는데 갑자기

“아 담배피고싶다~” 이러면서 어그로를 끄는거임

걍 무시했음

내가 무시하니까 좀 더 큰소리로 계속 말함

160도 안 되는 난쟁이 똥자루에

얼굴은 갓 중학교 입학한 것 같은 년이

국어책 읽듯이 담배피고싶다~~ 하는데

사람들 힐끗힐끗 쳐다보고 쪽팔려서 수치스러울 정도였음

담배 뭐 펴봤냐고 물어봄

말보로 레드 어쩌구 저쩌구 하면서 횡설수설함

아무래도 아는 담배가 말보로밖에 없는 거 같음

정말 모순덩어리임 귀여워 죽겠음 ;

그러다 또 갑자기

길거리 한복판에 쭈그려 앉더니 사진을 찍어달래

영화 10분 남았는데

거의 한 30장을 찍어줬음

난 내가 그렇게 인내심 쩌는 사람인지 오늘 처음 알았음

정말 내 숨겨진 장점을 발견해주는 참된 친구임

근데 사진 보더니 나보고

왜 찍으란 대로 안 찍냐고 자기 말을 안듣냐함

그 말 듣는순간 졸라 빡쳐서

니가 연예인이냐고 왜 길거리에서 지랄 옘병이냐고 화 좀 냈더니

나보고 별거가지고 화를 내녜

그래서 홍대 한복판에서 ㅈㄴ 싸우다가 나 빡쳐서 버스타고 걍 집옴

친구들한테 얘기했더니

그런 미친년이 세상에 어딨냐고 아무도 안 믿어줌

인스타 들어갔더니

그 미친년이 인스타에 내가 찍어준 사진 올리고 #ootd 이 지랄하고 있길래 빡쳐서 써봄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