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에서 이유 없이 밥을 먹이던 할머니 정체

“꿈에서 이유 없이 밥을 먹이던 할머니 정체”

친구는 아주 오래 전부터 똑같은 꿈을 꿨대. 되게 착한 할머니가 자꾸 꿈에 나와서

언제나 밥상을 거하게 차려주고 배부르게 먹게 했다는 거야.

그 할머니 인상이 어찌나 좋은지, 꿈에서였지만 할머니와 많은 얘기를 나누고 밥을 맛있게 먹었대.

신기한 건 그렇게 꿈에서 밥을 먹고 일어나면 실제로 밥을 먹은 것처럼 배가 불렀다는 거야.

이 친구는 실제로 외할머니랑 단 둘이 살았어.

그런데 어느날,

외할머니가 평소랑 다르게 등굣길에 아주 무서운 표정으로 신신당부를 하더래.

“니,오늘 누구 따라가면 절대로 안된데이. 진짜 안된데이.”

친구는 황당했지만 걱정 말라며 외할머니를 안심시키고 학교에 갔대.

그리고 그 날 하루종일 아무런 일도 일어나지 않았고,

밤에 잠이 들었대.

그런데 또 인상 좋은 할머니가 꿈에나타나 밥을 차려주더래.

그래서 거하게 먹고 있는데, 그 할머니가 갑자기

“어디 좀 같이 가자.”

라고 하더래 생각 없이 따라 가려다가 아침에 외할머니가 했던 말이 문득 생각이 났대.

친구가 손을 놓으면서 안 간다고 거절했더니,

그 할머니 얼굴이 순식간에 무섭게 변하더래

그러더니 친구의 목덜미를 잡고 계속 어디론가 끌고 가더라.

그 힘이 얼마나 센지 아무리 벗어나려고 해도 도저히 도망쳐 나올 수 없었대.

무서워 죽겠는데,

외할머니가 아침에 했던 말이 생각이 났대.

“만약에 꿈에서라도 어데 끌리가면은 당황하지 말고,

벽이나 기둥 같은데 머리를 세게 쳐박으모 꿈에서 깬디. 알았제?”

그 말을 생각하자마자 앞에 나무가 보이더래.

그래서 거기에 머리를 박으려고 딲 들이미는 순간 갑자기,

그 할머니가 친구 머리 끄댕이를 잡아 당기면서

“니 이거 누가 가르쳐줬노? 느그 할매가 가르쳐주드나?”

라며 빙그레 웃더래. 결국 꿈에서 못 벗어나고 계속 끌려가는데, 문득 그 할머니의 지팡이가 보이더래.

그래서 그 지팡이에 죽을 힘을 다 해 머리를 박고는 꿈에서 깨어났다는 거야.

아침부터 그런 얘기를 들으니까 소름 끼치고 무섭더라고.

그 날 하루종일 멍하니 있던 친구는 그 다음 날부터 학교에 나오지 않았어.

걱정이 돼서 집에 찾아가고 전화를 해도 받지 않는 거야.

그렇게 한달 후

친구에게 먼저 전화가 왔어.

자기 집에 놀러오라고. 걱정되고 궁금한 마음에 한 달음에 달려갔지.

한달 만에 본 친구는 못 본 새에 비쩍 말랐고,

사뭇 분위기가 달라졌었어. 무엇보다 마냥 실실 웃기만 하는 거야.

정말 미친 것 처럼.

집에 들어섰더니 친구가 나를 끌고 어느 방 앞에 데려갔어.

“야,우리 할머니 바바라. 미쳤디.”

라며 미친 듯이 웃는 거야. 그 방을 무의식적으로 봤어.

1평 남짓한 방에 빛 한 줄 들어조지 않는 암흑 속에서 친구네 외할머니가 계속

허공을 보며 빌고 있더라.

정말 공포스러운 얼굴로. 똑같은 말을 중얼 거리면서.

“내가 가르쳐 준 거 아니야. 정말 아니야. 잘못했어. 잘못했어…”

이런 식으로 계속 중얼거리면서.

그리고 할머니는 얼마안돼 돌아가셨다고 들었고

친구는 그 충격으로 병원에 있다고 들었어 아직도.

그 친구가 먹은 밥은 제삿밥이었을지도 모르겠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