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피싱 예방으로 연락처 이름 전부 신기하게 바꿔놓으신 아버지

내가 초6때 쯤

우리 아버지가 휴대폰을 한번 잃어버리셨음

근데 그 때 주운 사람이

전화번호부에서 할머니 번호를 보고 전화를 해서

아버지가 돈 때문에 죽게 생겼다고

500만원 입금하란식으로 보이스피싱을 했었대.

물론 할머니도 그 말 듣고

깜짝 놀라서 속아넘어갈뻔 했는데

마침 공 차고 집에 오신 아버지를 만났고

가벼운 헤프닝으로 넘어갔었다함.

근데 그 후로 아버지가

할머니가 너무 심하게 놀래신 걸 보고

또 휴대폰을 잃어버리게 된다 하더라도

전화번호부의 번호가 누구인지 모르게

전부 다 바꿔놓기 시작했대.

근데 이게 웃긴 게

보통 누군지 못알아보게 하려면

가족이고 친구고 상관없이

전부 다 실명으로 적어놓잖아?

근데 아버지는 이러면 자기가 헷갈린다고

자기가 부르는 별명+실명을 개조해서 적어놓으심..

예를 들어보자면

내가 중학생때 아버지 폰에 전화가 왔는데

‘만우을’ 이라고 적혀있었음

그래서 아버지한테

만우을이란 분한테서 전화왔다고 하니까

엄마니깐 내가 받으라는 거야.

그래서 전화 받고 난 뒤에

아버지한테 왜 만우을로 저장했는지 여쭤보니까

“그래야 휴대폰 잃어버려도

주운 사람이 니 엄마가 누군지 모르지”

하시면서 안 알려주시길래

엄마한테 따로 물어보니까

마누라 > 마눌 > 마누울 > 만우을

이렇게 계속 바꿔나간 거라고 하시더라.

그런 식으로 우리 할아버지는

아버지 > 안은지

우리 할머니는

어머니 > 엄연희

우리 삼촌은 아빠한테 불리는 별명이 ‘말코’인데

전화번호부에는 Marco 라고 적혀있음.

내 동생은 ‘딸램’에서 ‘진달래’로 바뀜.

이것도 물어보니까

처음엔 달래 였는데 뭔가 허전해서

앞에다 진을 넣었다고 하시더라.

또 우리 이모 중에 세례명이 본명이라

이름이 안드레아 인 이모가 있는데

그 이모는 안들희 라고 적혀있거든?

근데 또 나는 아들램에서 안들레로 바뀜.

근데 골 때리는건

아버지 전화번호부에 나랑 이모 자매로 등록되어 있음ㅋㅋ

아빠가 하는 말이

이렇게 해두면 사기꾼들이 사기 쳐야 되는데

안은지, 엄연희, 진달래, 안들희, 안들레

이런 이름 밖에 없으니깐

사기 절대 못 치지 않겠냐고 하시더라.

지금은 세월이 좀 흐르면서

요즘은 잠금만 해놔도 된다고 했는데도

그냥 편하고 혹시 몰라서 그렇다면서

가족 뿐만이 아니라 친구나 지인 번호도

전부 다 바꿔놓으셨는데

지금은 전화 받을 때마다 아버지도 모르셔서

누구세요? 하고 꼭 물어보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