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 수술비 내느라 ‘옥상에서 노숙’하고 있는 25살 남자의 생존법

원래 이 빌라 건물 4층에 살았는데

사정이 생겨서 여기 1달째 살고있다..

봄인데도 밤에는 춥다.. 밤에는 전기장판 조그만거 틀고잔다.

물론 허락 맡고 산다. 그래서 이웃이 이불도 가져다줬고

김치나 반찬 같은거 가끔 옥상에 두고 가신다.

너무너무 고맙다.. 그리고 페트병 501호 계단에 가져다두면

고딩 남자애가 물받아서 가져다준다

나 힘들까봐 장판 사준애이기도 하다..

밥은 아침은 거의 굶고 점심은 공사판 함밥집가서먹고

저녁은 돈이 좀 남으면 라면사서 먹고 없으면 거진 굶는다..

돈벌어서 엄마병원비로 다보냄..

하루일당 9만원 받아서 거의 다 보내고

씻는거는 아침에 인력센터가서 양치랑 세수하고

저녁에 일끝나면 공사장 샤워실에서 샤워함..

나름 깨끗하게 산다 ㅋㅋ

솔직히 하고싶은거 많고 먹고싶은것도 많은데

병원비 감당하기 힘들어서

그나마 노가다로 때우는게 현금 들어오는게 빨라서 이짓한다.

나이는 올해25이고 군대도 다녀왔다..

낼모래 예비군 가야되는데 돈걱정이 앞선다..

나처럼 하루벌어 먹고사는 사람들에게

3일 쉬는 일은 엄청난 타격이다 ㅋㅋ

하지만 국방의무를 마지막까지 다하기 위해서 갈예정이다!!

오늘은 일욜이라 엄마병원에 들렸다 올 예정이다ㅋㅋㅋ..

우리엄마는 나 15살때 폭력휘두르는 아빠피해서

나 혼자 데리고 키워주셨다..

대학등록금도 보태주시고 용돈도 잘주셨는데

직장암 판정 받으셔서 병원에 입원해계신다..

솔직히 앞으로 얼마나 사실지는 모르겠으나

살아생전에 내가할 수 있는건 다 할거다..

그래야 나중에 후회 안할거같다..

아 그리고 왜 집이없냐고?? 궁금하냐?

원래 이 빌라 4층에 살다가

엄마병원비랑 치료비 수술비 내느라 월세보증금뺐다..

그리고 그걸로 메꿨는데도 아직 부족하다..

그래서 병원에서 수술비 도움 좀 주긴했으나

입원비랑 치료비는 환자부담이라서 그거 내느라 조금 힘들다 ㅎㅎㅎㅎ

얘들아!!! 나처럼 앰창인생없지????나보고 힘내라!!!!

모두들 잘지내냐?

얼마전에 내 근황 궁금하다고해서 글쓴다.

1.지금은 어디사냐

한달전에 물탱크로 돌아왔다.

구청에서 구해준 불우보금자리 기한 끝나서 다시 나왔다가

월세보증금 문제도 있고..

그냥 여기가 안락한거 같아서 다시 여기서머물게됨.

근데 조만간 공장 기숙사 자리 알아본 곳이 있어서

그곳으로 가게될지도 모름.. 확정은 안됨

2.어머님은 괜찮으시냐

우리어머니는 아직 살아계신다.

구청에서 지원해줘서 엄마가 나 물탱크에 살았단거알고

엄청 많이 우시고 혼내셨다.

항암치료를 할때마다 1박2일정도 하는데

그과정이랑 끝나고 며칠만 힘드시지

치료 끝나시면 예전보단 움직임이나

말씀도 많아지시고 점점 밝아지시는거같다.

3.일은하고 밥은 먹고 다니는지?

당연히 일한다! 일은 멀리 못다녀서(어머니병원때문에)

근처 인력소에 다닌다. 거기 꽤 다님 반년정도?

근데 이번에 집 좀 구하려고 공장취직 알아봐서

인력소장님한테 말씀드렸더니

일자리도 알아봐주시고 여전히 잘해주심.

4.자는데 춥거나 벌레는 없는지?

자는데 요즘 새벽은 좀 많이 추운거같다

그래서 사진에보면 조그만 전기요있다

이거틀고 이불에 누으면 개더움ㄹㅇ

벌레는 모기 존나많다 진짜.. 극혐스럽게..

바퀴벌레는 2ㅡ3마리정도 잡은거같고

다행이도 쥐는없다. 쥐있으면 ㄹㅇ나 여기서 못살아.. 쫄보임

5.도움준 사람은 없는지?

저번에 글 올렸을때 도움 준다는 애들 많았는데 다 거절했다.

그리고 정말 끝끝내 몇명정도 물어봐서 (변호사,병원사무직) 연락을 했었다.

변호사분은 몇가지 알아봐주시고 집구하는데도 도움주심.

근데 집구해지고 연락드려도 연락이 없으시다ㅋㅋ

그리고 병원에 사무직에 계신분은 항암치료비용이나

입원비용등 알아봐주셨는데

그쪽에서 지원해주는거나 지금 어머니가 계신곳에서 지원해주는거나

비슷해서 어머니가그냥 거절하심

나는 그냥 이렇게 잘지내면서 산다 얘들아.

니네들 집 인증할때 나도 보면서 웃고

한편으론 씁쓸하고 눈물나고 그랬다.

하지만 힘내자 요즘 세상 살기 정말 빡빡하고

많이 힘들지만 나도 미래를 위해서

그리고 엄마를 위해서 열심히산다.

너네들도 힘내고 질문은 일일이 다 못해줄거같다.

그리고 주말에 진짜 극혐스럽게 저 짹짹충들이 깨운다 개빡침

과거에 나는 공사판에서 노가다로 일하고,

밤에는 엄마병원, 잠은 5층빌라 물탱크실에서 서식하면서 살았었다.

엄마의 갑작스러운 투병, 집을 갑작스럽게 잃고,

병원비를 매일 분할납부 해가면서

내 수중엔 단돈 천원짜리 하나 없이 살때

개통 안된 공기계로 WIFI로 인터넷 하면서 살아갔고,

내 하루일과는 옥상에서 잡히는 WIFI 2칸

(그것도 문쪽으로 쭈구려 앉아야 됨)

그렇게 거지처럼 살다가

여기에 글을 적고, 여러 사람들에게 추천과 응원글을 받았다.

너무 고마웠고 다시 한번 내 인생에 있어서

전화점이 되는 시기였던 것 같아서

이렇게 오랜만에 찾아와서 감사하고 고맙다는 글 쓰고싶어서 왔다.

나는 지금 좋소에 취업해서

세후 월 250정도되는 금액을 받으면서

아침7시부터 오후6시까지 현장관리직을 하고있다.

(스펙 궁금한거 많은거 같은데

4년제 1학년 중퇴, 관련자격증 6개 취득, 육군병장제대,)

너네들이 걱정 많이해준 어머니는

2014년 10월 21일 오후 8시에 내곁을 떠나셨다.

살아오면서 한평생 나를 바라봐주시고,

남부럽지 않게 키워주신다던 약속 다 지켜주시고 떠나셨다.

내가 지금 이렇게 내 손으로 어머니가 돌아가셨다는걸 글 쓸 수 있을 정도로

멘탈을 강하게 키워주셨던분이고,

어머니 홀로 가족도 없이 나를 키워주셨는데

그 은혜 어머니 돌아가시고

지금에서야 조금씩 빛을 바라보고 있는 거 같아

너무 죄송스럽기도하다.

어머니 돌아가시고 방황 많이하고,

또 소개해준 공장에 들어갔을 때도

냄새난다는 이유로 왕따도 당하고

(실제로 신발이 1켤레 밖에 없고, 그 신발 1년넘게 신으니

냄새가 올라오기도 하고, 옷도 많이 없어서

입고빨고 입고빨고, 속옷 살 돈도 없어서

거의 너덜너덜해질때까지 입었다)

인생 참 굴곡있게 살았다.

그래도 지금은 이렇게 웃으면서 글 쓸 수 있는 이유는

회사에서 급여도 팍팍 지원받고

집도 구해주고 (원룸이지만), 차도 할부로 한대 내렸고

여친도 생겨서 주말엔 여자친구도 만나고

이렇게 잘 살고있다!!

너네들도 하는 일 잘 되길바라고,

이렇게 흙수저 탈출해서 성공기 쓰는거니깐

너무 배아파하지 말아주라ㅎㅎㅎ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