엉덩이 싸움이라는 ‘공무원’ 붙었더니 출근 한 달 만에 사표 낸 사람

멋도 모르고 6개월 컷 지방 9급 붙어서(연고지)

뽕 취해서 갔지

처음 시장님이랑 악수도 하고 사진 찍고

그때까진 좋았다

그러고 단체사진 그거 찍고 각 부서별로 주무관들이 데리러 옴

나는 사업부서 중에 한곳 걸림 본청.

나 데리러 오는 사람이 당시 7급이었는데

여자 아주매 였음

그러고 oo씨냐고 한 다음에

임용식 했던 강당이 본청 옆 건물이라

바로 본청으로 걸어서 이동함

가는 길에 나보고 oo씨가 2일 뒤에 인사전보 나서 딴데 가는데

그 업무 맡게 되실 거라고 생각보다 일 많을 수도 있다

이런 소리 하길래 당시에는 몰랐음..

그냥 그러려니 했다

근데도 솔까 기분이 좋지는 않았음

뭔가 체감상 좃된 느낌?

사무실 가니까 계장만 있고 과장은 어디가고 없음.

처음 가니까 존나 어지럽게 사무실 책상 위에

공사서류 같은 거 ㅈㄴ 많고 규정집도 ㅈㄴ 많아보이는데

딱 봐도 답 없어보이는 그런 자리더라.

제발 저기만은 아니길 바랬는데.

역시나 거기더라.

거기가 oo씨 자리라고 내일까지 전임자분 오셔서 다 들고 갈 거라고

(내가 갔을 때 그 주사님은 다른 부서가서 인수인계 받던 중..

지방직이 원래 이따구임 자기사무실 비우고 딴데가서

인수인계 직접가서 안 받으면 전화로 물어봐야 하는데 도저히 알 길이 없음)

그리고 걍 그 어지러운 사무실 책상에 앉아서

좃된 거 느끼고 대기했음..

사회 첫 직장인데 이 직장이 참 이해가 안되던게

뭐 업무 어케 굴러가는지 아무도 안 알려주고

직렬 같아도 자기 업무분장 아니면

칼같이 모르는척 하는게 너무 이상하더라.

그리고 서무 아줌마가 업무분장이랍시고

문서 하나 출력해서 내 책상 옆에 붙여주는데

시1발 뭔놈의 업무가 그리 많은지

기간제 근로자 직접 고용한 거 그런 것도 급여담당 해야하고

공사감독, 또 공유재산관리 등등

업무분장 줄이 5줄 넘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말도 안되는 분장이었음

9출따리가 하기에..

그리고 운전직 아저씨가 옆자리였는데

나보고 ㅈㄴ 불쌍하다는 표정으로

이제 “O주사가 다 책임져야해 여기서는 물어봐도 아무도 몰라.

자기 일 아니면 물어봐도 모르고

무조건 전임자한테 전화해서 물어봐야 해”

하고 출장 끊고 나가버리더라.

진짜 답이 없더라.

알려주는 놈도 없고 전화왔는데 안 받으니까

이상하게 쳐다보고

첫날부터 전화받고 민원인한테 이상한 건축용어 지껄이면서

설계변경 해야한다고 뭐라 씨부리는데

내가 뭔소리인지 몰라서 서무한테 물어보니

또 전임자한테 물어보래..

그래서 난생 얼굴도 못 본 전임자한테 전화하니까..

그나마 그 사람이 진짜 착한분이었던게

저녁 9시부터 자기도 시간 나는데

2시간 정도 인수인계 해준다는 거임..

그래서 일단 전화 오면 내일 다시 연락 준다

인수인계 중이다 이렇게 말하고 재끼려 했는데

뭔 욕을 그리 하는지;

급하다고 뭐 빨리 해달라고 고함 지르는 놈도 있고

지방직이 이래서 개헬이구나 싶었음

진짜 눈물 핑 돌더라

때려치고 싶다는 느낌이 여기서 확 듬

그리고 그날 어찌어찌 견디고 저녁 9시까지 존버함

웃긴게 첫날인데 칼퇴해도 집가서 피곤해 죽을텐데 (긴장해서)

9시까지 멀뚱멀뚱 앉아서 이해도 안되는

컴터 문서들 쳐다보니까 ㄹㅇ 미치겠더라고..

다른 공무원들은 야근 찌들어서 컴터 존나 두드리고

내가 생각한 웰빙라이프가 아니라 너무 실망이었음.

그리고 전임자 분이 오셨는데

나보고 한숨 쉬면서 뭔 9급을 여기 보내는지

인사계 정신줄 놓았냐고 걱정해주시더라

그러면서 인수인계 알려주는데

대충 컴퓨터 붙잡고 이거는 이거고

저거는 저거다 하면서 훅훅 넘어가는데

노트에 필기하면서 나름 외우려고 사진도 찍고 존나 노력했음

그리고 집가서 새벽까지 알려준거 정리함.

근데 막상 다음날 출근해서

문서등록대장 가서 업무진행 하려니까

이게 대충보고 알려주기만 하고

전임자가 실제로 민원인대 하는거나

공사감독이 어케 이뤄지는지

아무것도 안 알려준 상태에서 하니까 미쳐버리겠더라

단순한 기안 올리는 것도 버벅거리고

팀장은 그냥 앉아서 꼰대짓만 존나하고

왜케 느리냐고 닦달하고

전임자한테 자꾸 전화해서 물어봐라 압박이나하고..

전임자 전화하면 눈치 존나 보이고

(전임자도 개바쁘고 지방직 특성상 업무 새로 다시 배움)

여기다가 처음보는 업자들이나

사업개발지구 이권 걸린 민원인들 찾아와서 고성으로 ㅈㄹ하고

전임자한테 전화하고 처리 하려니까

너무 오래 걸리고

설계내역서 하나 빼는데도 너무 버벅거림..

한번도 안 해본 일인데

지방직은 하루만에 해야한다고 생각하는 이상한 병1신조직임

그렇게 2주정도 속앓이 하고

걍 죽을까 매일 아침마다 지옥길 걷는 느낌으로 출근함

1달 넘게 그짓 하다가 도저히 아닌 거 같고

잠도 못자고 불면증 걸려서 우울증 비슷한 증세 오는 거 같아서

걍 부모님한테 7급 준비한다 하고 사표냄.

도저히 아닌거 같아서..

지금은 국가직9급 국가직7급만 준비중임

나는 절대 지방직은 못 가겠더라.

내가 ㅂㅅ일 수도 있겠지

근데 나는 개인적으로 지방직 문화를

도저히 이해 못하겠고 적응이 하나도 안되더라

ㄹㅇ 계속 다녔으면 최연소 7급녀처럼 극단적 선택했을 거 같음..

진짜 지방직은 내 인생 최악의 직장이었음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