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부를 기가 막히게 잘 떨어서 단호한 사람도 사르르 녹이던 ‘아부킹’ 본 썰

우리 중대에는 싸바싸바맨이 한명 있었다.

간사함의 극치에 달한 자인데,

얼마나 싸바싸바를 잘하는지

간부들이 같이 당직서고 싶은 부관으로 언제나 꼽아주곤 했다.

이 싸바싸바맨의 아부력은 타의 추종을 불허했는데

싸바싸바맨이 전입 온 당시부터 중대왕고를 달 때까지

단 한번도 TV연등을 시켜주지 않았던 1소대장이

그가 처음으로 연등쇼부를 치러 갔을 때

자신의 신념을 버린 전설이 있다.

그의 방식은 정말 심플했는데

1.간부들이 피우는 담배를 각각 기억하고 있다.

중대한 쇼부가 있을 때 먼저 사다 바친다.

2.간부들이 좋아하는 음료수를 각각 기억하고 있다.

중대한 쇼부가 있을 때 먼저 사다가 바친다.

3.간부들이 좋아하는 과자를 각각 기억하고 있다.

중대한 쇼부가 있을 때 먼저 사다가 바친다.

  1. 흡연장에서 간부가 담배를 피우고 있으면

바로 자판기에서 자기 커피를 뽑으면서,

‘한잔 드십니까?’ 하고 물어본다.

그리고 간부들이 현재 관심있는 자기개발 분야들을 기억해뒀다가

그 주제에 대해 야부리를 턴다.

1.간부가 토익을 공부하고있다면 문제집을 추천한다.

2.간부가 다이어트를 시작하려고 한다면

주말에 사지방에서 보충제나

다이어트 보조제를 검색해보고 추천한다.

3.간부가 최근에 어떤 게임을 하기 시작했다면

사지방에서 검색해보고

그 게임에 대해 엄청 궁금한 척 한다.

그는 훈련이나 이론이나 후임들 다루는 부분이나

전부 폐급 수준이었는데

조선시대 한명회도 울고 갈 아부력으로

많은 간부들의 사랑을 받았고,

그만큼 싸바싸바를 안 받아주는 간부들에게는

존나 미움을 받았다.

싸바싸바 하나로 존나 유명하니

거의 훈련할 때나 쉴 때나

쇼부의 담당자는 그로 굳혀져 있었는데,

다른데보다 특히 TV연등쇼부에서 진가를 발휘했다.

금요일이나 토요일에 당직근무가 없는 날이면

그는 중대원들에게 과자를 모아오게 한 뒤

그날의 당직사관이 좋아하는 과자를 한 세개쯤 추려 들고

전투를 앞 둔 장군마냥

비장하게 행정반으로 걸어들어가서

‘아이구 우리 X소대장님

어떻게 금요일 당직을 맞아버리셨습니까아~’

하는 간신배 특유의 목소리로 싸바싸바를 시작한다.

마치 왕을 대하는 내시같은 느낌으로.

그리고서는 한 15분정도 회화를 하는데

‘수고 많으십니다.’ 와

‘아이구 당연히 그래야지 않겠습니까?!’가

거의 대부분의 회화를 담당한다.

그가 행정반에서 위풍당당하게 걸어나오면

각 소대 최고짬들이 얼굴을 빼꼼 내밀고

정황을 살피고 있다가

‘자, XXX의 장렬한 탄원으로 인해,

우리 중대는 새벽 2시까지 TV연등을 실시한다.’

하는 알림이 전 중대에 퍼지고

중대원들은 그때만큼은 싸바싸바맨을 환호한다.

그의 동기는 언제나

‘진짜 왜 그렇게 사냐 아부쟁이새끼’ 하고

그를 타박하곤 했는데

말년엔 그의 싸바싸바덕을 많이 보게 되어

‘이새끼 사회나가면 정치인 하겠는데’ 라며

태세전환을 했다.

음.. 그 아부쟁이 새끼는 결국 정치인은 못되고

지금 인터넷에 군대썰이나 풀고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