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따 당하던 여자애가 나 좋아한다더니 졸업하기 전까지 쫓아다닌 썰

이 여자애를 처음 만난 건 초등학교 때였음

5학년 때 왕따 당하고 있길래

그냥 그러려니 하고 보다가

정도가 심해지길래 하지 말라고 한번 말했음

내가 또래 애들보다 키도 크고 덩치도 컸는데

그 당시에는 초딩 때 일진놀이가 유명해서

3짱이니 2짱이니 하는 놀이에

좀 유치했지만 내가 2짱이였음..

암튼 괴롭히던 애들은 그 후로 그 여자애 괴롭히는 걸 그만뒀고

그 여자애는 그날 이후로 나만 보면 부끄러워서 숨기 시작하는데

난 그게 꼴보기 싫었음

그래서 다가가서 왜 나만 오면 숨냐고 하니까

얼굴 빨개지면서 미안하다고 하고 도망감

그 이후로 안 보였고 대화도 나눈 적 없음.

그렇게 중학교 올라가고

지역이 같다 보니까 같은 중학교가 됨

딱히 같은 지역이래도

딱히 친하거나 한건 아니니 아무런 왕래가 없었는데

중2 때 같은 반이 됨.

그런데 지금이나 옛날이나 왕따 당하는 건 똑같았음

남자애들은 안 놀렸는데

여자애들은 얘는 뭐가 어떻다 쟤는 뭐가 별로다 흉보기 시작하고

뒷담화에 화장품도 빼앗고 그랬는데

왜 그러는지 도저히 이해가 안됐음

그래서 여자애들한테 물음

도대체 왜 괴롭히냐고 진짜 궁금해서 그런다고

그냥 물어보는 거라고 하니까

괴롭히던 여자애가 말을 더듬더니

“아니 그냥 우리 노는건데?“ 라고 했음

거기서 나는 왠지 모르게 빡쳐서

놀고 있는 건데 얘는 왜 책상에 엎드려있고

니네는 화장품 부시고 있냐? 그러니까

왕따 애 째려보고 지들끼리 화장실로 감

ㅋㅋㅋ 아마 또 뒷담 까러 간 거라고 생각 든다..

그 후로 그 여자애가 나한테 편지를 줬는데,

무려 10장이였음

책상에 손 넣다가 발견했는데 10장 빼곡한 글씨..

뭐야 하고 읽기 시작하는데

초등학생 때 내가 도와줬던 얘기와

중학교 때 이야기

그리고 내가 생각도 못한 그런 이야기들이 빼곡히 써져있었음

그리고 너무 고맙다고 나는 할 줄 아는 것도 없고.. 뭐 이런식

읽자마자 와 진짜 자존감 낮구나 생각하고

편지 고맙다고 말해줌

그리고 아무 일 없이 1년이 지났는데

중3때 쯤인가

왕따 여자애가 내 뒤에 계속 붙어다니기 시작함

진짜 강아지 마냥 졸졸 따라다님

왜 따라오냐고 따라오지 말라고 해도 그냥 계속 따라다님

점심 먹으러 갈 때도 늘 따라왔음

친구들은 쟤 뭐냐면서 나를 놀리고 그랬음

한번은 자꾸 따라오길래 똑바로 쳐다보면서

왜 자꾸 따라오냐고 물어봄

그랬더니 그 여자애가 부끄러워하면서

너무 좋아서.. 이럼

그 말 듣고 진짜 오글거리고 너무 좀 그랬는데

걔가 안경을 써서 그렇지 그렇게 못생긴 얼굴은 아니었음

보통 애들 같으면 설레하고 그럴 텐데

그 당시엔 남들 시선 중요해 하던 멍청한 나는

왕따랑 사귀는 게 말도 안 되는 일이었음

지금 생각해보면 어리석지만 그때는 그랬음

그래도 난 미안하다며 좋아하는 사람 있다고 정중히 거절함

그때부터 졸졸 따라다니는 건 사라졌고

공부를 엄청나게 열심히하기 시작했음

잘됐네 하고 나도 공부하면서 학교생활 함

그러다가 고등학생이 됐고

내가 남고로 가면서 걔랑은 완전히 떨어짐

그 이후로 잊고 지내다가도 정말 가끔 그 얼굴이 생각나서

아 그때 그냥 사귈걸 그랬나

지금도 왕따 당하려나 이런 생각이 가끔 들었음

그렇게 대학생이 되었고

난 생각할 시간도 없이 바쁘게 살고 있다가

21살 때 페북에서 누군가에게 메세지가 왔음

프로필 들어가서 보니까 어떤 여자애였는데

진짜 미치도록 예쁜 거임

스팸인 줄 알았는데 메세지 내용 보니까

“너 oo이지? 나 oo이야 알지?

나 기억나? 까먹었으면 어떡하지 ㅠㅠ”

이런 내용이었음

그걸보고 걔의 모든게 생각남

사진들 보고 엄청나게 예뻐져서 깜짝 놀랐지만

오랜만에 온 연락에 이런저런 얘기를 함

그러다가 오랜만에 보자는 오고갔고 실제로 만남

서울에서 만나기로 했는데

왠지 모르게 설레기도 하고 소개팅하는 거 같기도 하고

그렇게 보자마자 깜짝 놀라게 됨

카페에서 먼저 기다리고 있다가 걔가 나중에 도착했는데

사람들이 보자마자 다 쳐다보는 것 같고

남자애들 한번씩 쳐다보는 소리 여기까지 들리는 것 같았음

그래서 어 “야 여기“ 하니까

카페 사람들이 남자가 돈이 많나? 라고 생각하는 것 같은

착각 알 수 없는 꿀림에 굴복하고

뭐 마실래 하고 커피를 샀음

그리곤 약간 어색하게 진짜 오랜만이네

너 예뻐졌다 라고 하면서 이야기 하는데

의외로 그 외모를 가지고

나한테 하는 말을 잘못하는 거임 수줍어하면서.

얘가 왜이러지 하면서 이야기 하다가

밥을 먹으러 카페에서 나왔음

근데 길거리를 걷는데 죄다 쳐다보는 착각도 들고..

아니 그냥 전부 내 착각일 수도 있는데

너무 예뻤음

뭔가 부담스러웠는데 밥 먹으면서 얘기하다가

어쩌다가 연락하게 됐냐고 하니까

계속 생각났다고 고등학교 때 외국으로 나가서 지내다 왔는데

오자마자 바로 연락한 거라고 함

그래서 내가 왜? 라고 하니까

아직도 좋아하니까! 라고 함

그말에 난 두근거렸고 너무 당황하다가 이야기를 시작함

자기한테는 니가 최고였다고

초등학교 때 도와준 것도,

중학교 때 여자애들 앞에서 얘기하던 니가 아직도 생각난다고

왕따 당하고 싶어서 그런건 아닌데

왕따 당할 때 진짜 죽고싶고 살기 싫었는데

그때마다 네가 도와줬다고

너무 무심해보였지만 그래도 나를 도와준거 자체가

나한테 희망으로 보였다고..

그래서 외국나가서 공부 열심히하고

자존감도 너무 낮아서 고치려고 했고

오만가지 일은 다 해봤다 라고 하니까

내가 뭐길래.. 이 생각 들더라

나는 제대로 할 줄 아는 것도 없고

공부도 중간이고 돈도 별로 없고

그렇다고 그렇게 잘생긴 것도 아니었음

잘난 것 하나 없는데 나를 보고

이렇게나 열심히 했다는 게 솔직히 이해가 안 됐음

그러고 나서 나한테 얘가 고백했는데

솔직히 나는 용기가 안 났음

이 친구는 그렇게 노력해서 스펙 좋고 얼굴 예쁘고 다 갖췄는데

난 아무것도 가진 게 없고

사귀다보면 걔가 추억속의 나를 상상하다가

지금 나를 보면 실망하게 만들 것 같아서 그게 무서웠음

차라리 이렇게 그냥 희망으로 남는 게 낫지 않을까 싶어서

생각해본다고 말했음

만난지 얼마 되지도 않았고

얼굴만 보고 사귄다는 건 좀 아니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그리고 몇 번 더 만나게 됐는데

이 친구 날 좋아하는 게 엄청나게 느껴짐

그리고 주위에 만나는 남자도 없고 (다 칼같이 짤라버림)

그렇게 만나다가 나랑 봉사활동 가자길래

봉사 좋지 하면서 따라나서서 갔는데

비행청소년 아이들 약간 보호소 같은 곳이었는데

그 아이들한테 해주는 모습 보고 걔한테 빠지게 됨

한 아이를 만나서 이야기 해주는데

자기가 겪은 일들을 다 나열하면서 얘기함

그걸 듣는 아이는 처음에 시덥지 않게 듣다가

점점 빠져드는게 눈에 보였음

하여튼 그렇게 봉사하고 나오는데

자기는 이런 일 하고 싶다고 그래서 그날 바로 사귀자고 고백했음

기승전 커플이라 미안하다

성격 안 맞을 때 많이 싸우기도 하는데

그래도 잘 만나고 있음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