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촌이 불국사에서 종이와 펜으로 여자친구 만들고 결혼까지 하게 된 썰

내가 아는 친척 어른 이야기임.

편의상 삼촌이라고 함.

그 삼촌은 현재 50이 넘으셨음

그런데 숙모를 만난 계기가 진짜 버라이어티함.

삼촌은 고등학생 때 경주로 수학여행을 감.

참고로 이때 삼촌의 집은 강원도 였음.

그런데 불국사를 관람하려고 섰는데,

옆에 여고 애들이 있어서 난리가 남.

남고 애들과 여고 애들은

서로를 보면서 소리지르고 꺅꺅 좋아함

7080시대였던지라

폰번이나 카톡 아이디 같은 건 없던 시절이고

또 이 때 남녀는 유별하던 시대라

수학여행 때 장소지가 겹치면

항상 몇 미터 이상 떨어져서 줄을 서서 가게 했음.

그러다보니 서로 소리만 지를 뿐 손 한번 못닿음.

이때 삼촌의 친구분이 아이디어를 냄.

당시 펜팔이 한창 유행하던 시절이었는데

각자 이름과 집 주소를 메모장에 적어서

여고 애들한테 휙하고 던지는 거였음

그때 이 삼촌도 여기에 혹하셔서

즉시 메모장에 자기 이름과

주소를 적어서 뭉친 다음 휙하고 던짐.

근데 이게 삼촌분만 한게 아니라

그 자리에 있던 남자들이란 남자들은 전부 던짐.

물론 여자들은 잘 봤다가

잘생긴 남자애가 주소 던지고 어쩌고 하면

서로 낚아채려고 몸싸움하고 난리였음.

주위에 있던 선생들은 하지 말라고 소리 치고

그러거나 말거나 나는 짝을 찾겠소이다

하는 소년소녀들은 몸싸움 하고..

아무튼 아수라장이었던 건 확실함.

아무튼 그 뒤로 삼촌은 이 사건을 잊고 있었음.

그런데 어느날 갑자기 모르는 사람에게서

편지 한통이 온 거임.

그것도 엄청 멀었던 전라도 쪽..

이게 뭔가 싶어서 편지를 펼쳐보니

고운 필체로 자신의 소개가 되어 있었음.

바로 수학여행 때 삼촌이 집어 던진

종이 뭉치를 쥔 소녀였던 것임 ㄷㄷ

그 상황에서 자신의 주소가 전달되었다는 것도 신기하지만

무엇보다 이렇게 펜팔이 올 거라고는

생각도 못했던 삼촌은

호기심 삼아 편지를 쓰게 되는데…………

그게 군대까지 이어짐.

운이 좋게도 삼촌의 군부대는

그 여자분이 살던 곳과 기차로

한시간 정도 떨어진 곳이었고

둘은 어찌 어찌 하다가

결과 과정 생력하고 결혼까지 하게 됨

지금은 자식 셋 낳고 잘살고 계심.

주작이냐고? 놀랍게도 진짜임.

우리 그거 듣고 서프라이즈에 제보하라고 난리였음

강원도와 전라도라는 먼 땅에서 이어진 것도,

그 무수한 종이 뭉치 속에서

숙모가 삼촌의 주소지를 잡은 것도,

그리고 그 펜팔이 이어진 것도

인연이 된 것도 모두 가능성으로 보면

정말 몇 %나 될지 모르겠지만

진짜 둘은 만나서 가족을 이뤘음.

이런 걸 들을 때마다

정말 하늘이 점지한 인연이 있는가..싶다.

참고로 삼촌은 진짜 불국사 싫어하심.

술 먹으면 부처님 맨날 욕함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