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관 ‘자리’ 신중하게 고르면 여자친구 생길 수도 있는 썰 ㄷㄷ

수원에서 약속이 있어서 11시쯤 수원역에 도착함.

근데 약속한 애가 카톡 문자 전화

다 씹는거야. 존나빡쳤음 진짜.

(심지어 제발 와달라고 사정사정 했었음)

하 ㅅ발 좃같네 인생 이렇게 생각하다가

수원역 앞에 있는 헌혈의 집에 갔어.

적십자 비리고 뭐고 피가 모자라다는데 어떡해..

혈소판 헌혈은 자기네들 곧 점심시간이라서 안된다고 하고..

혈장은 왠지 안 땡겼음.

그래서 신나게 전혈하니까 영화표를 주더라.

원래 헌혈 기념품 귀찮아서 안받는데

기분도 꿀꿀하고 빵꾸낸 시간동안 할게 없어서

수원cgv 영화관람권이길래 받았지.

영화관에 가보니 별로 볼 영화가 없었다.

시간대도 개막장이고

(내가 간 시간이 12시 50분이었는데

1시간안에 상영하는 영화가 없었음)

보고싶은 생각 드는 영화도 없고..

그러던 중 설날에 시골 내려가서 봤던 킹스맨이 보였음.

킹스맨.. 재밌었지..

그래 저거 한번 더보자. 1시 45분인가.

킹스맨 표를 끊는데

혼자 자리에 앉을만한.. 앉고 싶은 곳이 없었음..

왜 둘둘이 짝지어져 있는게 이리도 눈에 띄는지..

그러다 찾은게 L15였다.

L16이 끝이고 L15가 그 왼쪽인데

L15 왼쪽으로는 세자리가 있었음.

L9 L10 L11 ㅁ ㅁ ㅁ L15 L16

근데 내가 L15에 앉으면

커플이 L16에 앉을리는 없고 도박수긴 하지만

1/2 확률로 L12와 L13에 커플이 앉더라도

나는 양 옆을 쾌적한

빈자리로 만들어서 영화를 볼 수 있잖아..?

하여튼 그런 심산이었음.

그리고 영화 표 끊을 때 나한테 민증검사해서 놀랐음.

표 끊고 영화관 대기석 맨 뒤에서

혼자 핸드폰 만지면서

킹스맨 관련 평점이랑 이미지 배우

필모같은 거 찾아봤음.

남자가 보기에도 존나 멋있었거든..

근데 영화보러 가기전 대기석 옆에 옆에 옆자리에

어떤 이쁘장한 여자애가 혼자 앉아있는거야.

나 ㅁ ㅁ 여자애

내가 먼저앉았는지 걔가 먼저앉았는지는 모르겠더라.

별로 기억안남.

근데 앉아있다가 본 그 여자애는 정말 예뻤다.

왜 혼자 왔는지 궁금할 정도.

그리고 혼자온게 맞다면

말이라도 걸어보고 싶었는데

근데 걔는 걔고 나는 나지..

별로 용기가 없었음.

아니 ㅁㅊ 영화관에서 아무리 둘다 혼자왔더라도

무턱대고 말걸고 그러는건 미친놈이잖아..

힐끔힐끔 쳐다봤지 궁금해서..

눈치 챘는지는 모르겠지만

20분에 한 번씩 한 3번 쳐다본 거 같음.

킹스맨 입장시간 다 돼서 일어나는데 걔도 일어남..

그래.. 영화 볼만한게 이거 밖에 없지 지금..

들어가면서 생각했다.

아 쟤가 L14나 L16이면 좋겠다..

혼자왔지만 둘이 보는 즐거움ㅠㅠ

근데 ㅅㅂ 그런건 소설이지 내 옆에 안오더라.

사실 들어갈 때부터 내가 먼저 들어갔고

뒤를 안 돌아봐서

걘 어디로 갔는지 알 수도 없었음.

자리가 몇갠데 내 옆으로 오겠어..

뭐 원래 계획했던 대로 내 왼쪽 3자리와

오른쪽 1자리는 빈채로 광고가 모두 지나갔다.. ㅋㅋ

이때까지 기분 보통이었음.

근데 갑자기 뒤에서 어떤 아주머니가

M16 앉은 사람한테 말하는거야.

저기요 표 확인 좀 해주시겠어요?

네?

뒤돌아보니까 그 여자애가 있는거야 ㅋㅋ M16에

어? 잠깐만.. M16이 잘못 앉은 거면

L16으로오려나 ㅎㅎㅎㅎ

ㅎㅎㅎㅎ

???

L16으로 여자애가 왔음

ㅋㅋ

ㅋㅋㅋㅋ 묘한 기분..

앉자마자 L15와 L16사이에 팔걸이를 내림ㅋㅋ

난 팔걸이 생각도 못하고 있었거든.

많은 생각을 했다.

미친놈 같아 보이겠지만

아 ㅅ1발 팝콘이라도 사올걸 말이라도 붙여보게

교회막장씬에서 오른쪽으로 졸도할까?

아니면 그냥 말 걸어봐?

근데 난 그냥 용기없는 찌질이이었음..

영화보면서 옆에 막 힐끔힐끔 봤음..

관심있으니까 볼 수 밖에 없더라.

손톱은 반짝반짝 빛나고..

내가 왜 손톱을 봤냐면 긴장이 흐르는 장면?

그런 장면 나올 때 손톱을 탁탁 부딪히더라.

그래서 봤어. 그리고 뭐.. 하 이쁘다..

영화 끝나고 불 살짝 켜진 다음에

에그시 다시 나와서 술집 들어가잖아.

그때 묘하게 동작이 같았음.

나는 한번 봤으니까.. 영화 딱 끝나고 가방 챙기고

가방 매고 그 장면을 봤거든..

걔도 그랬음.ㅋㅋ

그때 느낌이 왔다. 이건 뭔가. 운명이야.

그래서 막 따라갔음.

수원 cgv 에서 지하철역까지 쭈욱 내려가더라.

말 걸까말까 걸까말까 하다가

카드찍고 안으로 들어가면 말걸기 정말 힘들거 같아서

앞으로 가서는 말 걸었다.

나 : 죄송한데요 핸드폰번호 좀 알려주실 수 있으세요?

여자애 : 아..네.. (웃었는데 매우 귀여움)

그리곤 내 핸드폰에 자기 번호 찍어줬다

기분 존나 좋았음

아래는 카톡이랑 영화표

그린라이트 같음ㅋㅋ

1.약속 파토나고 혼자 영화보러감

2.둘이봄

3.번호따고 연락함ㅋ

후기- 이거 여자가 인터넷에 글올렸냐고 해서 남자 차임

그 후기글

그렇게 번호를 따고. 우린 연락을 했다.

난 별로 연애경험이 없고 능숙하지도 못해.

상대는 상큼한 신입생ㅋㅋ..

뭐라고 말해야할지 모르겠더라.

실수도 많이 했다.

신입생이라 개강총회, OT 그밖에 하여튼 많은 일.

그리고 나는 나대로 일이 있으니까

시간이 안 맞아서 우리는 3월 14일에 만나기로 약속을 잡았다.

그게 최대한 빠른거였어.

내 쓰레기같은 카톡으로 점점 점수가 – 되는걸 느끼면서도

그냥 그저 좋았다.

얼마만에 설레는 일이니!

바로 전날..

분위기가 그렇게 안좋은 것도 아니었어. 내 생각엔 그래.

난 수원에 살지 않아. 서울사람도 아니지. 좀 멀리 살아.

설레는 맘. 부푼 가슴을 안고 기차에 오른 나는..

말로 설명하기 귀찮고 답답하다.

참 쪽팔리는 일이지만 그냥 있는 그대로 보여줄게.

중간부터 낌새가 이상하더라 했지..
ㅠㅠ

정확한 상황설명을 해주자면

2시 44분에 수원 도착해서 저녁에 보자고해서

남는 시간 동안 수원 cgv에서 채피 보고

(원래 혼자 영화보는거 좋아함)

근처 피씨방에 가서 앉아있다가 죄송해요 통보받았다.

나에겐 조금 당혹스러운 일이

상대방에겐 더 큰 뭔가를 불러일으켰나봐.

이렇게 봄날 내게 불어온 봄바람은 저 멀리 날아가버렸다.

ㅅ발..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