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 애들만 다니는 유치원에서 체육교사하며 겪은 흔하지 않은 썰들

개인적으로 나는 체육학과를 나오고

금수저 애기들 다니는 유치원에서

방과후 체육활동을 지도했던 적이 있다.

(대략 1년정도)

이후에 마계인천으로 발령이 나서 그만둠.

각설하고, 내가 느낀 것을 위주로 적을테니

가볍게 읽어주길 바란다.

1.손톱 정리가 잘 되어 있다.

내가 금수저 동네에서 지도하다가 인천가서 느낀건데

내가 금수저 동네에서 지도하다가 인천가서 느낀건데

확실히 잘사는 엄마들은

애들한테 관심이 많아서 그런지 일단 때깔부터가 다르다.

체육지도하면 아이들 손을 보게 마련인데,

금수저 유치원은 확실히 애들 손톱도 길지 않고

손톱에 때 낀 것을 한번도 본적이 없다..

그만큼 애들한테 관심을 많이 가져준다는 증거.

ㅅ발 난 어렸을 때 맨날 샤프로 손톱에

낀 때 빼느라 수업을 못들었는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준비물 존나 잘 챙겨옴.

이것도 1번이랑 조금 겹치는 부분인데,

뭐 실내활동이냐 야외활동이냐에 따라

각 가정에서 챙겨올 소품(?)들이 조금 있다.

근데 마계인천에서는

준비물 안 챙겨오는 애들이 절반이 넘음.

줄넘기 챙겨오라고 했는데 안가져온 애들이 많아서

1조, 2조로 나눠서 수업했다.

근데 금수저 애들은 줄넘기에 이름까지 다 붙여옴.

준비정신 리스펙;

3.명절 때 선물세트 존나 받음.

나야 알바식으로 하는 흙수저인데,

나한테도 애엄마들이 선물세트를 들고 옴.

일반적인 스팸선물세트가 아니라

멀티 종합 비타민인가?

뭐 비싸보이는 그런거.

그러면서 자기 애들 관심 좀 많이 가져달라고 야부리 깜.

난 또 받아먹은게 있으니

당연히 애들한테

관심을 많이 가져주는 척이라도 해야하는 상황이 생김ㅋㅋㅋㅋ

나중에 감당 안될 정도로 많이 받아서

중고나라에 되팔고 그런적도 있음..

딱히 뭐 바라는건 아닌데

근데 진짜 이동네에서는 음료수 한잔 얻어먹은 적이 없다.

4.애들 존댓말 교육이 잘 돼 있음.

신기한게 애들이 반말을 정말로 안함.

고작 해 봐야 4살부터 7살까지라서

철부지 없을 나이인데

언어 구사력이 초등학교 3학년은 되보임.

그리고 나한테도 존댓말 꼬박 쓰면서 어리광을 부리지 않음.

아무래도 집안에서 철저하게 예절에 대한 교육을 시키는 듯.

참고로 난 지금도 엄마한테 반말하고 산다..

아무튼 부모들도 교사에 대한 권위를

어느 정도 인식하고 있다고 보면 된다.

5.아빠들이 방관하지 않음.

가끔 서비스 차원에서 토요일날 아빠 참여수업을 했다.

참고로 인천에서는 참여율이 거의 제로에 가까워서

취소된 적이 정말 많았는데

금수저 동네에서는 아빠 참여율이 거의 90프로에 가깝다.

그만큼 아이들 교육에 열정이 있다는 거다.

단순히 돈만 벌어다주는게 아니라

아버지로서의 역할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음.

참고로 야외수업 했을 때

차끌고 오는 모습을 보게 됐는데

거기서 제일 후진차가 제네시스였다

ㅅㅂ 난 모닝타고 다니는데..

아무튼 나이 30대 초반에 기사 끌고 오는 개간지 아버님도 봄.

이분 끝나고 나한테 수고 했다고

흰봉투에 빳빳한 5만원으로 20만원 주심

개꿀

6.먹는 간식이 다름.

이상하게 금수저 유치원인데

체육활동 후 간식을 따로 챙겨주지 않음.

그래서 각 가정에서 엄마들이 챙겨줌.

니네 그거 아는지 모르겠다.

와일드 알프스인지 와일드 알프인지

기억은 잘 안나는데

베이비워터라고 해야하나?

아무튼 먹는 생수도 베이비워터만 챙겨오더라ㅋㅋㅋㅋ

삼다수 먹어도 아무 문제 없는데 ㅅㅂ

간식도 아무튼 여러가지다.

과자는 죄다 올개닉이 붙은 유기농에

음료수도 애엄마들이 직접 만드는지

밖에서 파는 음료수 일체 먹이질 않음.

어떤 애는 기관지가 안 좋다고

감귤주스에 도라지 갈아서

애들 챙겨먹이는 것도 봤다.

7.옷을 절대로 크게 입히지 않음.

보통 어머님들 애들 옷 사면 넉넉하게 사지않냐.

근데 금수저 유치원생들은 옷을 몸에 딱 맞게 입음.

그래서 내년되면 못입음 ㅅㅂ ㅋㅋㅋㅋㅋㅋ

나 어렸을때 사진 보면 힙찔이처럼 입었는데

하….자괴감 드네 갑자기.

아무튼 내가 애들 브랜드는 잘 모르겠는데

여자애들 원피스 하나에 막 30만원 이런다고 하더라.

옷에 취미가 없어서 잘 모르겠음 이건.

8.자발적 협찬이 존나 많음.

애들이 체험학습 간다고 하면 챙겨주는게 존나 많다.

뭐 유치원에 치과의사부터 시작해서

사기업 사장 아들 딸 까지 있으니까

안되는게 없음.

치과의사는 자기 밑에 의사들 데리고

거기 있는 애들 정기검진 무료로 다 시켜주고,

집안에 돈 좀 있다 하면

리무진 버스 7대 전액 다 지원해줌.

더 웃긴건 생식을 내지 않음 미친ㅋㅋ

한번 생색 낼 법도 한데 진짜 점잖게 행동함.

한번은 이런 적도 있다.

애들 데리고 수영장으로 체험활동을 가는데

아무래도 성수기라 그런지

유치원생들을 받겠다고 하는 곳이 별로 없었음.

이미 예약도 꽉 차 있고.

근데 그 중 어떤 아버님 한분이 얘기 듣고는

호텔 수영장 큰걸 통채로 빌려버림.

그래서 그 넓은 수영장에

유치원 애기들 밖에 없었다ㅋㅋㅋㅋㅋ

덕분에 나도 극성수기에 존나 편하게 지도함.

중요한 건 비용을

그 아버님이 전액 일시불로 지불했다는 거임

ㄷㄷ

번외.

난 거기서 무슨 기업체 손녀인가? 를 봤는데.

애가 말타는 걸 좋아해서

할아버지가 조랑말 한마리 뽑아줬다는 거 들었다ㅋㅋㅋ

방학되면 한국에서 조랑말 타다가

미국가서 정식 조랑말 승마 배운다고 들음

ㅅㅂ….

결론

난 다시 태어난다고 해도 우리 부모님 밑에서 태어날건데

사는 세상 자체가 다른 애들 보니까

그래도 부럽긴 부럽더라

우리도 열심히 살자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