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친이 좀 ‘못’생겼는데 항상 여자친구는 꼭 있었던 썰

진짜 얼굴이 못생겨서 연애 못하는게 아니더라

나는 그냥 적당히 못생긴 20대 후반이고,

내 친구는 누가봐도 존못이다.

자기도 지 못생긴거 알음.

근데 그색히는 거의 항상 여친이 있었고,

연애 공백기에도 그냥 엔조이로 만나고 다니던데

난 얼마전에 그 이유를 깨달았다.

우리둘이 할매 맥주집을 가서

대충 그냥 튀김 시켜다가 먹으며

회사 좃같다 썰을 풀고 있는데,

우리 옆 테이블에서 여자 둘이 술 마시고 있었거든?

근데 그중 한명이 입 가리면서

몰래 우리보고

“진짜 못생겼다”

딱 이 ㅈ1랄을 하는거임.

내가 피아노만 치다보니까

청력이 좋아졌는지 아주 잘 들렸다 ㅆ발

진짜 기분이 너무 좋았는데

또 분위기 망치기 싫어서

친구한테 카톡으로

“아 옆에 단발이 우리보고 못생겼대”

딱 이렇게만 보냈음.

내 친구가 그거 보더니

나한테 ‘미안한데 조금만 있어달라’고 하더라.

내가 ㅇㅋ하니까

갑자기 일어나서

옆테블 가서 의자놓고 딱 앉는거임.

진짜 미친새낀가 싶었다.

게다가 이때 코로나 4단계라서

합석 2인밖에 안되는데

당당히 어기면서 거기 쳐앉으니까

매우 당황했음.

내 머리속에는 시비털고 싸우다가 경찰이오고

아주 오만가지 상상이 다 들었다.

그놈이 앉아서 그 여자한테 툭 던지듯이

“저보고 못생겼다 그랬어요?”

이렇게 말하니까

그 여자도 한번 해보자 싶었는지

쏘아보면서 “네” 그러더라고.

난 진짜 이때까지만해도 좃됐다 싶었음.

근데 친구놈이

“내가 진짜 그렇게 못생겼어요?”

이렇게 되묻더니

“오케이, 못생긴건 내가 잘못했으니까

한잔 마실게요” 하면서

지 혼자 소주 자작해서 한잔 쳐먹더라.

여자 벙쪄서 뭐지 이새끼? 하는 느낌으로

쳐다보고 있었음.

한잔 쳐먹고 내친구가 되받아침

“근데 못생긴 사람한테 못생겼다고 말한 것도 잘못이에요.

한잔 받으세요” 하면서

여자한테 한잔 따라줌.ㅋㅋ

그러더니 그여자가 피식 하더니

그거 마시더라 진짜

그거 한방으로 험악한 분위기에서

갑자기 개뜬금 개꿀잼 분위기로 바뀜.

진짜 그 단 한마디와 한잔의 술로

분위기가 이렇게 바뀌나? 싶었음.

그리고 친구가

“나 못생긴건 맞는데

좀 재밌게 못생기지 않았어요?

내가 진짜 극혐이었으면

나 쳐다도 안봤을텐데?”

막 이 ㅈ1랄로 입터니까

여자가 그냥 입막고 “ㅋㅋㅋ” 이러고 터지더라.

“내가 어떻게 못생겼는지 나도 알고싶으니까

나중에 둘이서 한잔해요”

이러면서

번호 따고 다시 내 앞으로 와서 착석함.

그러면서 다시 우리들의 좃소기업

욕하기 패턴으로 돌아왔다.

아무렇지도 않게

우리 욕했던 옆자리 여자는

지혼자 퓨퓨 웃음 참고 있고

그리고 일주일 후에

진짜 그여자랑 연락하고 썸타고 있다더라

그동안 얼굴 타령하면서

얼굴 탓만 했던 내가 한심해보이고

차일 때마다 후유증 남던 과거가 쪽팔렸음.

얼굴이 잘생기면 물론 유리한건 맞지만

못생겼다고 여자 못만날건 아닌 것 같네 진짜.

남자는 자신감과 이빨을 잘 털고,

유머러스한 말빨과

분위기를 부드럽게 만들어주는

자연스러움이 있다면

얼굴이 어떻게 생기던 상관 없는거 같다.

남자는 자신감이랜다.

모쏠들 힘내자

ㅅ발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