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영병 ‘한 명’ 때문에 부대 전체가 난리가 나버리는 썰

19년짜리 탈영병, 헌병대 따돌리고 전국일주한 미친놈

이런 레전드들 하고는 비길 수 없는 그냥 흔하디 흔한 썰인데

병사생활중 보통 한 번 보기도 힘들다는 탈영이라 기억이 나서 걍 쓴다

필력 노잼이니 꿀잼썰 기대했다면 미안함

잡히긴 빨리 잡혔는데

이 사건의 파장이 어마어마해서

이새끼 별명이 이름 이니셜을 따서

‘D의 의지’, ‘이.D훈’, ‘이.D.로저’ 당시 이랬다.

어 맞아

당시 병장들이 원피스를 좋아해가지고,

지은 별명이 저 꼬라지임

1.사람이 하나 빈다

덥디 더운 초여름에 유격복귀 행군이 끝난 다음날 금요일 아침이었음

아침점호를 하는데

당직분대장이 번호를 싹 돌리는데 한 명이 모잘라

D가 안보이네?

화장실, 막사, 취사장 아무데도 없음

금요일부로 2주대기 끝나는 신병 새끼가 사라지니까

사관 얼굴이 하얘지고

점호하다 말고 다 흩어져서 부대 안을 뒤지기 시작했음

근데 없어.

포상에 2지대 3지대 담장 안팎까지 다 살폈는데 없어

대대에 보고하고 포대간부들 헐레벌떡 입영하고 아주 난리가 났음

어제 불침번 선 새끼들 다 튀어나오래서

근무자들 싹 불려가고

경계근무자들도 같이 불려갔는데

보니까 근무상황판은 다 정상이고

경계근무자들은 사람 그림자도 구경 못했다 그러고

완전 오리무중임

근데 부대 간부들은

D가 서울이나 다른 동네로 튈 걱정은 안 했어

민간인보다 군인이 더 많은 동네니까

근처 부대에 협조 부탁하면 웬만해선 금방 잡으니까

단지 한여름에 산골짜기 누비면서

숨바꼭질할 생각에 현기증이 나서 그렇지

부대생활 좀 한 애가 탈영했으면

무슨 안 좋은 일이 있었나 하겠는데

자대생활 15일째 되는놈이 뭘 당하긴 당해요.

우리부대에 흥신소, 고교퇴학 양아치, 클럽삐끼, 업소관리 등

물 나쁜 놈들이 있긴 했는데

적어도 2주대기 신병은 절대 안 건드렸음

2.숨바꼭질

각 분대별로 찢어져서 확성기 하나씩 들고

산중을 누비기 시작했는데

개빡친 병장이나 간부들은 걍 대놓고 성질을 부렸음

“D야~~ 나오면 진짜 죽여버린다 나오지마라”

“ㅅ벌로무 새끼야~ 잡히면 뒤진다~”

“이 새끼 진짜 어떻게 조져버리지”

빡치는 상황인건 인정하는데

진짜 나쁜 새끼들 많았다 참 ㅋ

그렇게 수색 첫 날이 이렇게 끝나는가 싶었던

해 저무는 시간에 대대에서 전화가 왔음

본부간부가 D 찾았다고 ㅇㅇ

부대 근처 산의 밭에 숨어있던 걸

농부 할아버지가 발견해서

밥 먹여주고 말 걸면서 데리고 있다가

부대 간부한테 인계한 거였음

이미 사단까지 다 보고된 상황이라

헌병대에서 얘를 데려가더라

3.어떻게, 왜

조서쓴다 그러나?

D가 헌병대에 가서 말한걸 토대로 전말이 전해졌는데

불침번이 걍 쳐자고 있고

당직사관도 자고 있고

당직부사관은 행정반에 박혀있고

그래서 걍 활동복 입은채로 활동화 갈아신고

막사 밖으로 나왔대

부대가 경사가 심한 곳에 지어져서

어떤곳은 지형 굴곡 때문에

담장높이가 성인남자 가슴팍에도 안오는 곳이 있었는데

심지어 철조망도 다 망가져서

그 부분을 그냥 타고 넘어서

부대 반대편 산으로 냅다 뛰었다

이게 끝임

그리고 자기가 보았던 부대 부조리를

빼곡하게 종이에 적었다는데

훗날 전해듣기로

하도 그 내용이 세세하고 양이 많아서

입회했던 간부가 신기해 했다는

믿거나 말거나 얘기를 들었음

4.파장과 결말

탈영도 탈영이고

D가 헌병한테 써낸 것들이

양과 질이 엄청나서 부대가 터졌음

당직사관 섰던 차량 관리관은 징계.

이후 결국 장기 실패 후 전역했음

당직분대장은 휴가 짤

D가 탈영한 시간에 근무섰던 해당 불침번 휴가 짤

D네 분대 싸그리 영창

특히 D분대장은 5창 갔다가 만창 또 갔음,

일 똑바로 안한데다 부조리 저질렀다는 이유.

포대장 및 포대간부들 전부 헌병대랑 면담하고

포대원 전원은 1주일에 한번씩 설문쓰고

인권교육 받고

부대원 설문에서 부정적으로 거론된 애들 싹 영창

나중엔 군단헌병도 와서 조사하고 교육하고 그랬다

썰에 의하면

몇 달이 지난 뒤에 지휘관 회의에서 사단장도 그랬대

그 대대는 요즘도 개판이냐고 아님 괜찮아졌냐고

근데 ㅅ발 저 와중에 대환장 할 사실이 드러났는데

D가 탈영한 시각에 그 불침번 서던 새끼가 알고보니

D가 막사 밖으로 나가서

담벼락 방향으로 걸어가는 걸 봤다는 말을 한거야

왜 안 잡았냐고 캐물으니까

유격 끝난 날이라 너무 졸려서 그만 잠들었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원래부터 성격 좃같은 새끼였는데

저 이후로는 부대에서 아예 투명인간 취급당했다

여튼 탈영 후 한달동안은 부대가 안 돌아갔음

전원이 연달아 조사받고 설문조사 쓰고,

줄줄이 징계 받으니 부대 분위기 안 좋고,

상병장이 일이병 앞에 서 있기만 해도

‘너 지금 뭐하는거냐’

‘병영생활 행동강령을 준수하라’며

대대나 연대간부들이 지랄을 해대고

눈에 불을 켜고 포대를 감시하는데

탈영병 하나가 이렇게 엄청난 일을 낼 줄 몰랐음

굳이 이점이라면 전술했듯이

부대에 사이코 새끼나 양아치 선임 새끼들이 좀 있었는데

이등병의 깡다구를 시험한다며

갑자기 뺨 때리는 새끼

나중에 성공하면 갚는다며 돈 구걸하는 새끼

담배 빌려피고 안 갚는 새끼

하루종일 후임들 묶어놓고 간지럽히는 새끼

뭐하나 맘에 안들면 막사 뒤로 끌고가서

3시간을 터는 새끼 등등

이런 애들이 죄다 전출, 영창, 휴짤등으로

죽빵 처맞으니까 후임 눈치도 살살 보고

예전보다 패악질이 좀 덜해서

당시 이병이던 난 또 은근 좋았음

선임 슬리퍼, 워커 심부름하고

선임 이부자리 정리하고 빨래 대신 해주고

상병 미만은 세탁기 못쓰고 손빨래 해야하고

밥 처먹을 때도 무조건 상병장이 먼저 먹어야 하고

선임 군장 대신 세탁해주고

주말에도 일이병은 침상에 못 눕고 등등

당시 부조리의 전부 다는 아니지만

병1신같은 것들 상당수가 이 때 사라졌음

5.D는 어떻게 되었나

헌병대 조사 후 그린캠프로 갔지

마침 사단의무대 바로 옆 건물이 캠프라서

가끔 외진가는 애들이 저 D를 목격했는데

아주 해맑은 표정으로 발야구를 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나

얘랑 자대 알동기였던 애가 D를 만나서

비밀보장 할테니 함 털어놓으라며 말을 걸었다는데

D가 한 말인즉슨,

‘나도 겨우 2주 있었는데 부조리 뭘 당했겠냐’

‘부대에 자체에도 딱히 좃같은 마음이 있던건 아닌데

맞선임도 존나 맘에 안들고

걍 다 터뜨리고 편해지고 싶어서

일부러 탈영했다’ 이런 얘기를 들었다고.

결정적으로 유격훈련 함 뛰어보니까

도저히 좃같아서 군생활 못해먹겠다는 결심이 생겼다는데

부적합 심사에서 뭐가 더 나왔는지 모르겠는데

결국 현부심 처리 받고 집에 간 걸로 기억함

7년이상 지난 일인데

지금에 와서 다시 생각해보면

군대가 문제인가 저 개개인들이 문제인가

잘 모르겠다 난

걍 찝찝한 기억임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