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싸길래 이유를 알아봤더니 동네에 유명한 미X년들이 있었던 썰

대학 다닐 때 자취 집을 구했었는데..

학교에서 좀 떨어진 동네에 산동네 꼭대기쯤에

방 3개짜리 빌라 옥탑방을

보증금 200에 월 20이라는

엄청나게 파격적인 조건에 집을 구한적이 있어요.

산동네였지만 집이 너무 싸고 마음에 들어서

집 본 다음날 바로 이사를 했어요.

그런데 이사한 첫날밤이었어요.

새벽 2시쯤 됐는데

갑자기 어디선가 어떤 여자가 엄청나게 큰 소리로

비명에 가까운 주문을 외우는것 이었습니다.

거의 락커들이 내지르는 샤우팅에 가까운

알아 들을 수 없는 아랍어 같은 주문이었는데

그렇게 1시간 가까이 고함을 질러대더군요.

그런데 알고보니까 저희 바로 앞집이었습니다.

40대 초중반의 혼자 사는 여자였는데

처음엔 정말 엄청나게 무서웠어요.

가끔 집에 들어가다 마주치게 되면

눈빛만으로 사람을 얼어 붙게 만드는

그런 분이었죠..

옷차림도 범상치 않았고

딱 보기에도 정상은 아닌데..

다른 의미로는 카리스마가 엄청났습니다.

나중에 안 사실인데

그 동네에서 아주 유명한 미친 여자였습니다.

그 앞집 여자분의 존재를 알게 된 이후로는

왜 저희집이 그렇게 저렴하게 나왔는지

대충 알겠더라구요.

집에서 가위를 눌리거나

이유를 알 수 없는 병에 걸리거나

그런건 전혀 없었는데

앞집 미친 여자의 존재만으로도

집값이 떨어진다는 걸 알게 되었죠.

그래도 그때는 저도 혈기왕성한 어린 나이라

그렇게 크게 무서워 하지 않고

그 집에서 용케 몇 년을 살았습니다.

그리고 시간이 많이 흐른 뒤

그동네 살면서 친해진 동생을 통해서

알게 된 사실인데..

그 동네에는

아주 유명한 3대 미친년이 살고 있었다고 해요.

그 세명의 미친년 중 넘버 원은

항상 동네 입구 어귀에 서서 혼잣말을 하시는

무서운 눈빛의 할머니가 한분 계셨구요.

넘버 쓰리는

저희 앞집 여자분이라고 하더군요

그래서 저는 그 대단한 앞집 여자분을 넘버 쓰리로 밀어내고

넘버투의 자리를 차지하는 그 미친년이 누구인지

너무 궁금했죠

왜냐하면 넘버원 할머니는

동네에서 너무 유명해서

딱 봐도 그할머니가 넘버원 이라는데

아무도 이의를 제기하지 못할 정도로

엄청난 포스였거든요.

그리고 넘버쓰리의 저희 앞집 여자분도

그 미친년(?) 의 포스가 대단했습니다.

그런데 제가 알기로는

그 동네에 미친년은 딱 그 두분인 걸로 알고 있었는데

제가 모르는 넘버투가 있다는게 너무 의아했어요..

그래서 그 동생에게

도대체 넘버투가 누구냐고 물었더니..

그 동생이 우물쭈물 하면서 대답을 못하더라구요.

그래서 제가 너무 궁금해서 그러니까

제발 좀 알려달라고 그랬더니

손가락으로 저를 가리키면서

그동네 미친년 넘버투가 바로 저라고..

저는 저도 모르는 사이에

그 동네에 미친년 넘버투가 돼있었던 겁니다..

그 당시에 홍대에서 인디밴드로 활동하던 시기라서

남자지만 머리를 허리까지 기르고 다녔었거든요..

남잔데 머리는 엄청길고

맨날 옥상에 올라가서 팬티만 입고 노래 부르질 않나

소리 지르면서 헤드뱅잉 하고,

저희집이 산동네 제일 끝에 있어서

저희집 아래에 있던 집에서는 창문을 통해서

옥상에서 발광하는 제가 아주 잘 보였던거죠..

게다가

기존에 아주 유명한 미친년이 사는 앞집에 이사온 사람들은

대부분 몇개월 못버티고

바로바로 이사를 나갔는데..

그 앞집에 이사온 특이한 젊은놈 하나가

웃으면서 몇년을 버티니까..

앞집 여자분과 제가 라이벌 구도..? 라고 생각했다네요

동네 애들은 둘이 싸우면 누가 이기냐고 서로

내기까지 한다고 하고..

같은 빌라에 사는 아랫층 주민들은

맨 윗층에 사는 미친년놈들 때문에

아무도 이 동네로 이사오려고 하질 않아서

집값이 계속 떨어진다고

불만이 이만저만이 아니었더라구요..

그 이야기를 들은 이후로 의도한건 아니지만

저는 얼마 안있어서 다른 동네로 이사를 하게 되었구요..

10년이 지난 지금도

그 동네에 남은 넘버원과 넘버쓰리의 소식이

가끔은 궁금해 지긴합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