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급병사’가 뭔지 모르는 사람도 한방에 이해 시켜준다는 그 썰..

1.나는 공군이었는데,

후임한테 왜 공군 왔냐고 물었더니

아는 형이 공군은 육군보다 30만 원을 더 준다고 해서 공군 왔다고 함.

이게 대체 무슨 소리인가 싶었는데

육군보다 3개월 길고 병장 월급이 10만 원 정도니까

총 30만 원을 더 주는 건데

얘는 매달 30만 원 주는 줄 알고 공군 입대했음.

내가 구라치지 말라고 했지만

자기가 맞다면서 우기다가

이병 월급 7만 원 들어오는거 확인하고 집에다 전화하면서 존나 울더라

2.행정병이었는데 보드판에다가

‘부대 내 말아톤 지원자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라고 써 놓음

그걸 군수전대장 (대령)이 본거임.

이후 전대 행정병 전원 맞춤법 특별 교육 떨어짐.

나까지 끌려 감 ㅅㅂ

왜 말아톤으로 써 놓았냐고 물었더니

영화중에 진짜 말아톤이라는 영화가 있다고..

그러면서 전대장 병’신이라고 욕함.

3.사격 때 3발 들어있는 탄창 + 10발 들어 있는 탄창을 동시에 주고

감독관 명령에 따라

3발 들어 있는 탄창을 먼저 쏴서 감을 익힌 다음

10발 든 탄창을 끼워서 실사격을 하는데

‘약실에 이상 있나?’

‘약실에 이상 없습니다.’

‘전방격발’

‘탕!!!!!’

?????????????????????????

총알이 하나 발사 됨

살펴보니까 3발 들어 있는 탄창 먼저 끼워야 하는데

10발 들어 있는 탄창 끼워서 자동으로 4발 째 총알이 장전됨.

4.사회 문화 체험이라고

병사들 돌아가며 야구장에 보내주고 경기 관람하게 해 주는 게 있었는데

이 새키가 나가서 여자 번호 따다가 민원 들어와서 프로그램 없어짐.

다음이 내 차례였는데 시’발

5.휴가 나갔다가 USB에 게임 넣어서 부대 반입하고

일요일에 대대본부에 와서 컴퓨터에 꽂음.

당연히 실시간으로 비인가 통신 장비 어쩌고 뜨면서 난리남

근데 나랑 이새키는 대대본부 소속이 아님.

??

지가 쓰는 컴퓨터에 꽂으면 걸릴 수도 있다는 거 알고

대대본부 가서 꽂은 거임

월요일이 되고 정통대대인가 헌병대인가

어디서 찾아와서 대대본부를 싹 뒤짐

대대본부 그 컴퓨터 쓰는 상병은

자기는 절대 그런 적 없다고 항변하지만 씨알도 안 먹힘

처음에는 군기교육대 이야기 나오다가

상병이 울면서 계속 아니라고 하니까

장교는 상병이 거짓말 한다고 생각해서 빡쳤는지

휴가 짤라 버리겠다고 하니까 그제서야 자수함

이 새키 일병 때임.

6.여군 숙소에 들어갔다가 걸림.

여군 숙소 1층 현관 자판기에 들어 있는

써니텐이 먹고 싶었다고 함.

BX를 가면 되는 거라서 의심을 샀고 당연히 징계 먹는 건데

우리 중대 원사가 감찰실 상사한테

한번만 봐달라고 하다가 싸움 남

갑자기 원사가 중대 간부들 집합시키고 존나 털음.

털린 간부 중 중사 하나가 나를 비롯한 병사를 텀.

ㅇㅇ내리갈굼

7.요즘도 델리스라는 거 쓰는 지 모르겠는데

그때는 그거보다도 이전인 아미스라는 걸 썼음

근데 여기에 귀찮다고 간부의 비행 시간을 입력하지 않음

이건 간부의 진급과 매우 깊은 연관이 있는 자료라서

대단히 심각한 거임.

4개월 분량을 날려 먹음.

행정병 전원 한 달 동안 군차려 하고 다님

참고로 행정병 전원 = 나랑 그 새키

8.행정병이라서 대대본부에 편지 온 거 있으면 받아다가

중대원들한테 나눠 주곤 했는데

상병일 때 중대 신병 여자친구한테 온 편지 빼돌렸다 걸림

신병 여자친구는 왜 답장 안 하냐고 따졌고

신병은 받은 적 없다고 하는데

신병이 상병한테 ‘내 편지 온 거 없냐’고 묻기가 어려우니까

혼자 속 썩이고 있었음

으뜸병이 신병이랑 상담하면서 고민 없냐고 물었을 때

편지 이야기 꺼내니까

으뜸병이 내 후임 호출함

그러면서 대대본부에서 편지 분류하는 애랑 무릎 맞춤 시키니까 실토.

으뜸병이 후임한테 신병 편지 돌려주라고 하니까

갖고 왔는데 편지 표면에 뭔가 묻은 것 같음

??

편지 갖고 ㄸ치다가 편지 표면에 그게 튄 거임 개시팔놈

편지를 열어보지는 않았는데

편지 표면에 묻은 향기가 너무 좋길래 화장실 가서 용두질 ㄱㄱ

이거 매우 심각한 문제라서 영창 들어감

9.원래 자기가 서울대 갈 실력이 되는데

수능을 망쳐서 전문대 갔다고 함

??

아니 아무리 수능을 망쳐도

서울대와 전문대는 차이가 너무 나지 않냐고 물었더니

수학이라 영어를 밀려 썼다고 함

그럼 언어랑 과탐은 어땠냐 물었더니

그것도 생각보다 성적이 안 나왔다고 함.

그럼 다 망한 거 아니냐 그랬는데 발끈하더니

자기가 군대 있는동안 카이스트 합격할 수 있다고 함

‘카이스트는 거의 대부분 수시 아니냐,

너 내신 몇 등급이냐’고 물었더니 움찔-하고

그럼 서울대를 가겠다고 함

그래서 연등 때마다 수학의 정석 들고 가서 공부하는 것 같았는데

동기들한테 물어 보니까

서너 달이 지나도 집합 단원에서 벗어나지 못함

그 뒤로 집합맨으로 불림

10.행정병인데 박근혜 화법을 많이 구사함

‘제가 단본부에서 저기.. 오른쪽으로 본 뒤 그 건물이 나왔는데

화지대까지 얼마 안 되어 보이길래 거기로 가서

이렇게 보니 태양이 오른쪽에 있길래

거기에 다시 가서 배차 그..거를 이렇게 해 왔다.’

말이 도저히 뭔 소리인지 몰라서 그게 뭔 소리냐고 물으면

자기는 이해하는데 왜 내가 이해 못하는 지 모르겠다고 항변함

그러다 간부가 비행 나가야 하는데

몇 번 항공기냐고 물으니

‘주기되어 있는 그 비행기입니다’ 이랬다가 개털림

주기되어 있는 비행기가 3개인데 뭔 소리여.

이후 중대 원사가 방폐한테 말할 때 대명사(이, 그, 저) 쓰지 말라고 하니까

애가 말을 못 함.

11.얘가 일병일 때인데 물건을 내려놓다가

옆에 있는 상병의 오른손을 찧음

덕분에 상병의 검지 손톱이 빠지고 피가 존나 나는데

얘는 그걸 보고 도망감

???

왜 휴지를 갖고 오거나 해서

상병의 손가락을 지혈하지 않고 도망갔냐니까

자기는 피를 무서워 한다고 함.

그럼 항의전대라도 데려가야 하는 거 아니냐니까

‘아 그렇구나’ 이 지’랄

근데 문제는 이게 아니라

한 달쯤 뒤인가 사격 훈련이 있었는데

행정병인 얘가 상병을 사격자 명단에 넣음

아니 시’발 오른손 다쳐서 펜도 못 쥐고

밥도 왼손으로 먹어서 침 질질 흘리는 애를

왜 사격자 명단에 넣었냐니까

‘군인이 검지를 다쳤으면 중지로라도 총을 쏴야 하는 거 아닙니까?’ 이 지1랄

야 시’발 누가 손톱 빠지게 했는데..

얘가 상병한테 총 쏴야 한다고 하니까

상병이 진짜 얘 때릴려고 하더라.

12.일병 때였나 얘가 갑자기 팔이 아프다고 함.

항의전대 가서 진찰을 받더니 깁스를 하고 왔음.

팔꿈치 인대가 늘어났다나

그래도 라인 생활 끝나고 (사실은 쫓겨남)

행정병 후임으로 막 들어왔을 때라서

식당도 데리고 다니면서 앉아 있으라고 하고 밥도 퍼 줌.

간식도 사 주고 살살 달랬는데

일주일인가 열흘 뒤인가 얘 동기랑 이야기를 하는데

주말에 얘랑 농구를 했다고 함

??

팔 다친 애가 무슨 농구냐, 믿지 못하겠다 했더니

얘 동기도 아차- 하면서 술술 털어놓는데

팔 다친 게 구라였음

X-Ray 찍을 때 팔에 힘 주고 있으면

인대가 늘어난 것처럼 보인다나? 군의관도 병’신임

감독관 옆에 있을 때 얘한테

‘팔 다쳤는데 농구는 어찌 했냐?’ 물으니까

감독관 눈 똥그랗게 변하고

얘가 사실 일하기 싫어서 뻥쳤다고 털어 놓음.

감독관 대노하고 얘 휴가 짤라 버림.

얘가 나중에 나한테 와서

감독관 진짜 나쁜 놈이지 않냐고 하는데 어이가 없었음.

13.얘가 상병일 때 후임인 일병의 휴가를 신청하지 않음

일병이 자기 여자 친구랑 2주년이어서

그 날 꼭 나가야 한다고 신신당부를 했는데 까먹음

일병 여자친구도 대단한 게

그거 안 나왔다고 헤어지자고 통보하고

모든 물건을 우체국 택배로 보냄

행정병이니까 부대 내 우체국에 가서 우편물 들고 오는데

그날은 얘가 들고 옴

근데 이 새키가

‘왜 저렇게 무거운 걸 나한테 들고 오게 하냐’며 일병을 갈굼

일병 눈에서 빛이 난다는 게 이런 거가 싶을 정도로 일병 개빡침

나 이외에 병장 두 명이 있었나?

세 명이 동시에

‘니가 휴가 안 보내 줘서 이런 거 아니냐’며 얘를 털음

이새키는 내내 아무도 자기 편 안 들어 준다고

궁시렁궁시렁 대다가 또 다른 병장한테 털림.

14.얘가 생활관에서 샤워를 하는데

샤워기를 벽에다 걸어놓고

자기 엉덩이를 벌려서 똥꼬 세척(?)을 함

근데 맞은 편에 있던 일병이 그걸 보고 기겁하는데

얘가 씨익-하고 웃음 (아마 시원해서 그런 듯)

성군기 위반으로 얘 군기교육대 감.

15.라인 병사들에게는 정기적으로 라면이 나옴.

아마 짜파게티였나 그랬을 거임

그걸 얘가 싸지방에서 중고나라에 접속해 판매한다고 올려놓음

부대 우체국에서 택배를 보내려고

짜파게티 한 박스를 들고 가는데

옆 중대 병장이 그걸 발견하고 무슨 짜파게티냐고 물었는데

BX에서 싸게 사서 집에 보내는 거라고 구라침

근데 그때 우리 부대 BX에서는 짜파게티를 팔지 않음

???

이후로 라인병들이랑 행정병들이랑 사이 안 좋아짐.

16.하도 사고를 많이 치는 애라서 내가 면담을 함

근데 얘는 자기도 일 못해서 욕 먹는 거 알고 있고

나한테 미안하긴 한데

자기는 일 잘하기 위해 노력 하느라

막상 공부할 때 스트레스를 너무 받는다고 함

??

일 못해서 욕 먹어도 스트레스 받는 거 아니냐고

얘한테 물었는데

자기는 일 못해서 나한테 욕 먹을 때의 스트레스가 10이라고 하면

일 잘하기 위해서 공부할 때의 스트레스가

300 정도는 되는 것 같다고 했음.

그래서 자기는 공부를 할 생각이 없다면서

계속 욕해도 괜찮고 신고 안 할 거라고 함

그래서 나는 개선의 여지가 없다는 생각에 손을 놓았음.

그러니까 간부들이 욕을 하기 시작하는데

내 욕과는 차원이.. 와… 달라도 너무 다름

중사가 한번 빡치고 맘 먹고 터니까 오금이 저린다는 게 이런 건가?

얘가 연등까지 하면서 공부를 하기 시작했는데

오래 가지 않아 원위치 함. 그리고 나는 곧 제대.

나중에 얘기 들어보니 이새키 후임이

일 좀 똑바로 하라고 방독면을 던졌는데

어느 누구도 뭐라 안 했다고 함.

+외전

얘가 상병일 때 전화 받으면서

‘여보세요?’

이 외에도 군사보안 때문에 풀 수 없는 썰이 많다.

군수품 절도라든지.. 절도라든지.. 절도라든지..

근데 이 새키 제대하고 나한테 페이스북 친구 추가함.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