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많던 떡볶이집 사장님이 “누구들” 덕분에 가게 급 때려치운 썰

맘충들의 많은 성원 덕분에 가게 때려쳤다

아주 속이 다 시원하네

동네에서 떡볶이 집을 하는데 떡볶이 튀김 순대 탕수육 오뎅 등등 팔고

밖에서 대부분 테이크아웃 하시고

홀에 작은 테이블 세개 있는 작은 가게다

원래 엄마가 하시던걸 수술하시게 되면서 접는다하여

어찌저찌 하다보니 내가 도와주다 물려받게 되어 3년을 해왔다

작지만 넉넉한 인심과 엄마 특제 소스로 맛있게 하다보니

단골도 꽤 생기고 수입도 짭잘하니 괜찮았는데

그놈의 맘충들 때문에 이러다 망하겠다 싶더라

시장 가는 길에 위치했고 근처에 초등학교가 있어서

아이들도 많이 오는데 가격이 저렴해서 학생들도 많이오고

직장인들도 퇴근길에 들러서 포장해 가거든

동네 장사다보니 첨엔 애기엄마들이랑 친해졌지

애들 기다리면서 출출하다고 떡볶이 시키고

한참을 수다 떨길래 받아줬더니

자기 친구 가게 마냥 너무 편하게들 생각하더라고

진상도 정도가 있지 말도 안되는 개소리를 하도 듣다보니

스트레스가 쌓여서 나도 사람인지라 독해지고 추잡해지더라

우리 떡볶이 1인분에 삼천원.

애기엄마들, 곧 있으면 우리애 올 시간이라 금방 가야한다

곧 저녁 먹어야 한다 기타 등등 핑계로 천원어치만 달라한다

얼마나 줘야될지 감도 안오고

일인분에 3분의1 주면 양이 적다고 지랄지랄 하는데

동네 장사가 인심이 그러면 안된다고 하질않나

떡볶이 오뎅 갯수 세는 애기엄마도 있다

저번엔 몇개였는데 오늘은 몇개라면서ㅋㅋ

천원어치 떡볶이 시키고 오뎅국물 계속 리필해서 배 채우고

지나가는 아는 애엄마들한테까지 먹고가라고 떠준다

누가 보면 지 가겐 줄 알겠네

그럼 애엄마들 둘셋넷 모여서 만남의 장소가 따로 없다

승질나고 손 많이가도 손님이라서 직접 떠다줬는데

목마르다고 물달라하고 슬러쉬 한모금만 달라하고

여름엔 덥다고 겨울엔 춥다고

안에 들어와 테이블 차지하고 앉아있음

뭐 손님 없을 땐 들어와있을 수도 있지

근데 장사하는데 계속 말 걸고 에어컨 히터 꺼라 켜라 물 갖다줘라

하다못해 와이파이를 설치하라더라

듣다가 어이가 없어서

저흰 보통 회전율이 빨라서 와이파이는 필요없어요 했더니

그럼 핫스팟 좀 켜달래 ㅅ발

가게물품은 있는대로 무한 사용은 기본이고

지나가다가도 들려서 휴지 없다고 한뭉테기 집어가고

물티슈 달라해서 애 놀이터에서 뒹굴어서 더러워진거 싹 닦이고 간다

정수기 물 받아서 세수 시키고 손도 씻김

애들 물통에 물 채워가고

여름엔 물이나 음료수 얼렸다가 이따 꺼내줘라

겨울엔 따뜻하게 데워줘라

심지어는 믹스커피 좀 사다놓으라더라

음식점도 아니고 떡볶이 집에서 뭔 믹스커피;

그것도 집에 챙겨갈거 뻔히 아는데.

가끔 드시고 가는 손님들이 자리 꽉찼네 하면서 그냥 가시거나

서서 드시고 계셔서 손님 왔으니 자리 좀 비켜달라고 하면

우리도 손님인데 차별한다고 지랄지랄

장사하는 입장에서 천원짜리 손님 지킨다고

만원짜리 손님 내보내냐?

천원내면서 만원어치 서비스 받고 그마저도 카드결제한다

그러면서 우리 여기 맨날 오는데

한달에 팔아주는 금액 무시 못한단다.

열명에서 한달에 3만원씩 매달 팔아주셔서 눈물나게 고맙더라 씹팔

심지어는 맛만 보겠다고 한두개씩 집어 먹는 아줌마들

1인분 거뜬히 드시고 간다

배 다 채우고 가는거 꼴뵈기 싫어서

맛있으면 일인분 포장해가셔서 드세요~ 하면

아유 배불러서 못먹어~ 하면서 또 집어먹는다

게다가 다른 손님꺼 순대 자를 때 탕수육 튀길 때 하나씩 달라고 한다

애기가 보고 엄마 나도 순대사줘 하면

우리애가 먹게 한두조각만 줘봐요 하는데

1인분 딱 맞춰서 자른거라 죄송해요 했더니 그럼 더 자르란다

심지어는 시킨 손님도 없는데 애가 먹고 싶다한다고

순대 몇개만 잘라달라고 함

탕수육은 실제로 1인분씩 냉동되어 있고

타이머 조리기구가 따로 있어서 한두개만 튀기기 힘든데

막무가내로 그냥 달라고 함

그렇게 하나 두개 먹어가는게 무시 못 하는데

여기는 시식코너가 아닙니다 드시고 싶으면 사드세요.

네분이서 1인분 시키면 애들이랑 한두조각씩

충분히 맛볼 수 있으시잖아요. 하니까

단골한테 너무하니 마니 지랄

우리 외가쪽이 요식업을 하셔서

외할머니께 물려받은 양념 소스가 있는데 인기가 좋다

애기엄마들이 우리애가 너무 좋아한다며

가는 길에 떡볶이 국물 탕수육소스 포장 좀 해달라더라

소스만 따로 드릴 수는 없으니 1인분씩 판매하겠다 하니

그거 얼마나 한다고 장사 좀 된다고

야박하게 굴면 망한다고 악담을 퍼붓고 가더라

아니 그럼 그쪽은 그지새1끼도 아니고 국물이랑 소스는 왜 매번 얻어 갑니까?

오뎅 국물에 꽃게랑 해산물 넣어 깊이 끓이니

이것도 손님들이 좋아했는데

직장인 단골 몇분들 너무 맛있다고 판매해달라 하셔서

500ml씩 돈주고 사가신다

어김없이 우리 애기엄마들은

우리애 학원가기 전에 시간없으니 밥 먹여야 한다고

햇반 사와서 오뎅 국물 말아 밥먹인다

당연하게도 햇반 나한테 돌려달라고 한다

몇번 그러니 당연한 줄 알고

초등학생 아이들이 자연스레 들어와 앉아서

오뎅국물 좀 주세요 하더라

애들이 지나가다가 먹고싶었나보다 싶어서 한컵 떠주는데

가방에서 밥 꺼내더니 여기에 말아주세요 하길래

이게 뭐니? 하면 엄마가 이거 먹고가래요 한다

애가 무슨 죄냐 애까지 구걸하게 만드는 부모가 미.친년이지

와서 공짜로 누리는거 안해줬더니 올 필요가 없어진건지

자기 애만 보내서 외상까지 시키더라

애가 오더니 떡볶이랑 순대 포장해주세요 해서 줬더니

제이름 ㅇㅇㅇ인데요 엄마가 얘기하고 가져오래요

돈은 지나가는길에 주신대요 하더라

애기 엄마한테 전화하니까

자기가 지금 멀리 나와있는데 애가 너무 먹고싶어하니

포장해주면 이따 가서 계산할게요 하길래

아는 얼굴이고 해서 해줬더니

매번 애가 끝나고 가는길에 외상으로 가져간다

그럼 와서 바로 결제하는 것도 아니고

며칠있다가 와서 한번에 계산하는데

아예 외상 장부가 따로 생겼다

그래.. 단골집 외상 달아놓고 갈수도 있지.

그럼 계산은 정확하게 해야되는데

거기서도 백원만 깎아달라고 하고

은근슬쩍 몇천원씩 덜 준다

자기가 계산한거는 그 금액 맞다면서 돈 덜 주고 가는데

날짜랑 사간거 영수증 처리해서 보여주면

아 이때는 떡볶이만 사오랬는데

애가 튀김까지 지멋대로 사온거라며 확인 안하고 줬다고

튀김 값은 못내겠다고 우긴다 시팔

그러다 적자가 너무 커서 이제 외상 안된다고 딱 잘라 거절했지

그러니까 애가 지엄마한테 전화하더니

애엄마 자기 지금 바쁘니까 그냥 주란다

외상은 안된다고 했더니

그럼 날더운데 자기가 계산하러 집에서 거기까지 가야되냐고

나중에 지나가다가 준다고 유도리 없다 뭐라해서

드시고 싶으면 애한테 돈을 줘서 보내시던지

오셔서 계산을 하셔야지요

저희도 돈을 받아야 음식을 드립니다 했더니

결국 애가 돈 꺼내서 계산하네

말도 안되고 어떻게 저렇게까지 하나 거짓말 같지?

나도 씨팔 지금 소설 쓰는 기분이다

사람이 얼마나 못 살면 몇천원에 저정도인가 싶어서

그냥 돌아버리겠다

가끔 보면 정신에 문제라도 있는거 같다

어차피 올 사람들 다오게 돼 있고

동네 장사라해도 저런 진상들 와서 적자 내느니

안 오는게 도와주는 거고

진상들 짤라내면 물갈이 된다고 독하게 맘먹고 다 짤라냈는데

서비스업하면서 나도 이렇게까지 해야되나

내 서비스 정신까지 퇴폐해지는거 같아서

내 스스로 내가 미칠 것 같아 혼자 자책하고 생각하고 고민했다

맘편히 애엄마들 짤라내고 몇달 지났더니

오히려 일거리는 줄어들고 매출은 늘어났다

울 알바가 1년 일했는데

사장님.. 요즘 가게 덜 바쁜거 같은데

혹시 예전만큼 장사 안돼요?ㅠㅠ 하길래

맘충짓 하는 애엄마들 하고 싸워서 물리쳤더니 이제 안오네

그래도 제법 한가해서 할만하지? 근데 매출은 늘었다 했더니

자기들도 애엄마들 요구에 난처하고 짜증났다며

잘하셨다고 요새 덜오니 훨 편하다고 하더라

근데 매출 늘었는데 왜 장사 그만두냐고?

그 애엄마 무리들 무슨 좀비마냥 아무리 내쳐도 안 없어지더라 ㅅㅂ

매출은 늘었으나 정신적 스트레스로 약값이 더 들겠더라

돈 덜 벌고 맘편히 살란다

일부 애엄마들 지들 요구 씨도 안 먹히니

이제 우리집 서비스 안 좋다고 서로 욕하고

지역 카페에다가

“오늘..기분 나쁜 일이 있었어요….속상 속상..” 이딴 정신나간 글 쳐 싸지른다

자기들끼리 저기 가지마라 소문낸다며 불매운동 하는데

지들사이에서나 먹히지

올사람들은 다 오고 살사람들은 다 사는데

그래도 지들 분에 안 풀리는지 해줄 때까지 찾아와서

어이없는 요구들로 징징대는 애기엄마들 때문에

그냥 장사 안하고 말지

꼴보기 싫어서 여기서 장사 그만할란다

가게는 팔지 못하고 올케한테 완전히 넘겼고

나는 손 뗐다

좋은 손님들도 물론 많다 너무 감사하고 감동할 때도 많다

그런데 일부 몰상식한 손님들 때문에

내 장사속이 너무 상업적이 되가니까 못해쳐먹겠더라

놀랍게도 여기 서울권이다

암튼 참 많은걸 배웠고 다신 겪고 싶지 않다

지금도 지나가다 애랑 엄마랑 지나가는 것만 봐도 소름이 끼친다

내 자신아 고생했다 하 좃같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