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망쳐야 된다는 생각 말고는 없었습니다…”다이나믹 소개팅 후기”

전여친 남친 생겨서 기분도 꿀꿀하고,

야심한 주말 밤 할 일도 없어서 썰 한 번 풀어본다.

2년 전, 군대 막 전역했을 무렵이었다.

나는 전역하자마자 친구랑 같이 동탄에 숙식 노가다 하러 갔다.

태어나서 동탄이란 곳을 처음 가봤다.

당연히 아는 사람도 뭣도 없었다.

노가다 숙소는 동탄에서 조금 떨어진 화성 어디 쯤이었는데,

거기가 수원 영통이랑 가까웠다.

(참고로 수원 영통이란 데도 그때 처음 들어봤다.

듣자 하니 수원의 번화가 중 한 곳이라더라)

쉬는 날이라곤 일요일 딱 하루밖에 없었는데,

토요일 일 마치고 숙소만 들어가면 외로움에 사무치더라.

나는 친구랑 같이 영통가서 술도 마시고

여자친구도 만들고 싶었는데

같이 간 친구 새끼는 여자에 관심 없고,

일마치면 피시방 가서 롤만 줄창나게 하던 애였다.

혼자 놀러가기도 뭣하고,

친구 빼면 숙소에 다 30대 중후반 형님들인지라

그분들이랑 놀 수도 없는 노릇이었다.

그러다 보니 자연히 소개팅 어플 쪽으로 손이 가더라.

다른 뜻은 없이 단순히 진짜 연애가 하고 싶었다.

그런데 당시 나는 군대 전역한지 얼마 안 돼서 머리도 짧았고,

그렇다고 까까머리 커버할 와꾸를 보유한 것도 아니라서

이게 어플이 돈만 쳐 잡아먹고 되지가 않더라.

한날 현타와서 다 지워버리려 했는데

그래도 충천해 놓은 포인트가 아까워서

그냥 보이는 여자란 여자한테는 다 쪽지 복붙했다.

그러고 기대도 안 하고 있었는데

이게 웬걸?

답장이 오더라.

당시 기준 나보다 2살 연상이었고 취준생(백수)라고 했다.

어찌어찌 대화가 이어졌고 카톡까지 연결됐다.

기대만발로 카톡 프사를 딱 봤는데…

이게 진짜…..

보정을 씨이팔 떡칠을 해 놨는데,

당시에 유행하던 스노우인지 지랄인지

면상에 수염 그리고 짐승새끼 귀 달고 하는 그런 프사였다.

보정으로 겨우 살린 정도였다.

지금 나를 속이고 있는 거라고 속으로 자명했다.

하지만…..나도 잘난 것도 없었고

외모보다 마음이 더 중요하다 생각하였다.

그렇다.

그때의 나는 그다지 현명하지 못했다.

실물이 나을 거라고 최면을 걸었다.

아무튼… 그쪽도 내 프사를 보고도 맘에 들었는지

이야기는 계속 이어졌다.

그러다가 토요일 노가다 마치면 영통에서 만나기로 했다.

무신사에서 옷도 사고 올리브영 가서 눈썹칼 사서 눈썹도 다듬고

생전 발라본 적 없는 비비까지 바르고 출두했다.

그때까지 내 인생 통틀어 최고의 꾸밈이었다.

약속장소에서 폰 보면서 기다리는데 보이스톡 오더라.

“어디야?”

“나 여기 ㅇㅇ가게 앞에 청바지 흰티 입었어.”

“아 찾았다!”

그러고서 누가 다가오는데

리얼 씨팔 구라 안치고 마동석 형님 걸어오더라.

그때가 6월 초입인지라 슬슬 날씨 더워지는데

그 뭐시기냐…. 테니스 스커트를 입었더라.

문제는 그 누나가 나보다 덩치가 더 컸다.

보정 스킬을 봤을 때

이 누나의 포토샵 실력은 감히 세계 최고라고 지금도 자부할 수 있다.

호빵맨에 노랑 브릿지 머리 단 얼굴이더라.

연예인 닮은 꼴을 말해보라고 한다면

절구통에서 3시간 정도 구른 유인나가 40kg쯤 찐 느낌이었다.

도망칠까 말까.

찰나의 순간동안 오만 번은 고민했다.

근데 이 누나가 외모 스텟 안 찍고 전부 친화력에 몰빵했는지

존나 살갑게 굴면서 아는 척하더라.

언젠가 시간을 돌리는 기계가 발명된다면

‘그래..외모가 뭐가 중요해 착하면 됐지’ 라고 생각했던 그 순간을 돌려야만 한다.

그러다 누나가 자기 치킨 먹고싶다길래

호프집 겸 치킨집 가서 치킨에 맥주 마셨다.

내가 말주변도 그닥 없어서 평소에 과묵하단 소리 듣는데

이 누나가 레크레이션 강사를 했는지

ㄹㅇ 나를 쉴 새 없이 말하게 해주더라.

그리고 리액션도 존나 좋았다.

내가 그 누나 별명은 못 들었는데

아마 수원의 유재석이 아닐까 싶다.

아무튼, 그러다 보니 나도 점점 이성으로는 아니지만,

이 먼 타지에 술한잔 기울일 수 있는 친구는 될 수 있지 않을까?

그런 호감이 점점 생겼다.

근데 식성이 장난이 아니셨다.

혼자서 치킨 2마리 거의 다 먹다시피 하고

맥주 500cc 5잔 이상 먹더라.

닭다리 집으려다 누나 팔근육에 힘들어가는거 보고 퍽퍽살만 먹어야했다.

암튼 맥주도 들어가고 알딸딸해지니 어색한 기류는 다 가시고

암튼 뭐 이런저런 얘기

군대썰 노가다썰 그 누나 취준썰 암튼 신명나게 떠들었다.

그리고 이제 가게 나서서 소화도 시킬겸 걸었다.

근데 난 걍 순수하게 산책하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정신 차리니까 모텔 앞이더라

그리고 마치 약속이라도 한 듯 그 누나가 모텔을 스스로 걸어들어가는데

숨이 멎는 기분이었다.

내가 “누나….모텔은 왜요????” 라니까

“에이 그냥 술도 깰겸 쉬는거지~”

이러면서 계산도 쿨하게 자기가 하더라.

그때 도망쳤어야 했는데…

엄마따라 포경수술 하러 가는 초딩처럼 모텔 끌려갔다.

그리고 문열고 현관에 모텔키 꽂는 순간

이 마동석 누나가 나를 X발 벽으로 밀치면서 키스 박더라.

벽에 밀쳐지는 순간 ㄹㅇ 5톤 트럭에 치이는 기분 났음.

와….

범죄자들한테 왜 사람들이 왜 저항을 못 하는지 알 것 같더라.

저항이고 뭐고 그냥 충격으로 머리도 어지럽고 몸이 굳어버렸다.

막 멱살 잡은 뒤 나를 침대 쪽으로 한손으로 끌고 가는데

이러다 속수무책으로 당한다는 생각이 들어서 기지를 발휘했다.

“누.. 누나! 일단 씻고 오세요….”

이러니까 존나 앙큼한 척 웃으면서

씻기 전에 담배 피우자길래 같이 맞담배 했다. 말레 피우시더라.

그리고 나 먼저 씻으라고 했다.

그래서 일단 씻고 나왔다.

나왔더니

그 누나 몸에 수건 하나 두르고 부끄러운 표정으로 앉아있는데

술이 확 깨더라.

진짜 숙취해소제 같은 누나였다 ㄹㅇ

“호호홍 나두 금방 씻고 나올게~”

교성 섞인 목소리로 그러고 화장실로 들어가더라.

진짜 이때밖에 없다 싶더라.

욕실에서 샤워기 물소리 들리는 순간

군대에서 배운 등화관제 요령 되뇌면서

걸리면 오늘 난 죽는다는 생각으로 옷 주섬주섬 입었다.

이때 구라 안 치고 갑자기 문열고 나올까봐 심장 터질뻔했다.

옷 다 입자마자 신발에 발도 다 넣지 못하고 복도로 뛰어나갔다.

그 누나한텐 미안하지만 도저히 못 하겠더라.

엘베 기다리는 것도 초조해서 비상구로 존나 뛰어내려 오고

모텔 벗어나자마자 300m 전력질주했다.

근데 술기운인지 뭔지

아드레날린 존나 솟아서 기분이 엄청 좋더라?

이래서 추노하나 싶음.

얼마뒤에 전화가 세통 연속으로 오길래

받아서 누나한테 나 이럴려고 만났냐고 했다.

바로 차단박고 카톡도 차단박고

택시 잡아서 숙소로 돌아갔다.

그 이후로 노가다 4개월 정도 더 했는데 한 번도 영통 안 갔음.

혹여 마주칠까 싶어서.

돌이켜 보면 좀 미안하긴 하다.

술먹고 대화 나눌 때는 재밌었는데….

암튼 그 이후로는 소개팅 어플이나 이런 거 쳐다도 안 보게 됐음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