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에 모르는 아줌마가 찾아왔다고 해서 갔는데..”30대 아재의 이혼 썰”

27살에 부사관 전역 하자마자 사고쳐서 애 낳고 결혼식 할려는데

하필 비상근무라 친한 군인동료, 동기들 한명도 못 왔다..

시불..시불..

우여곡절 끝에 애 둘 잘 낳아서 키우고 있었음..

어느날 애가 5살 때인가

야근하고 있는데 와이프한테 전화와서

집에 이상한 아줌마 와있는데 날 꼭 보고 말해야할 거 같다며

화난 얼굴로 그런다는 거야.

시벌 불안하게.. 내가 뭘 잘못했나ㄷㄷ

떨면서 집으로 뛰어가서 그 아줌마 봤는데 첨보는 아줌마인거야…

“아줌마 저 아세요?” 이렇게 말하니까

가방에서 사진 50장 정도 되는걸 바닥에 촥!하고 뿌림

순간 ㅅㅂ 이게 뭔..

근데 자세히보니 와이프 사진이었음

다 벗고 찍고 있었고

몸에 육X기, X예란 단어 써놓고 사진 찍었더라

그거보고 순간 띵했어..

그때 그 아줌마가 나 오늘 당신 와이프 죽이러왔다

그전에 무슨일인지는 알아야할거 같으니 알려주는거다 하고

사진들고 방문 열자마자

거실에다 사진 뿌리고 와이프 2:1 다구리 까더라…

난 멍해서 그냥 집밖에 나와서 담배만 연속으로 5~6개 핀거같아..

썰이 길어질거같다ㅠㅠ

본론

참고로 나 초딩 4학년때 국민학교에서 초등학교로 바뀌었는데

그때 한글 20점 맞은 기억이 있닼ㅋㅋ

어휘력을 기대하지말고 알아서 이해해줘..

먼저.. 전 와이프하곤 채팅으로 만났다..

주변 사람들한텐 그냥 친구한테 소개 받았다고 구라쳤어.

채팅에서 만났다고하면

색안경 끼고 보는 사람들이 있잖아..

그래서 구라깔 수 밖에 없었어 그 당시에는… ㅠㅠ

와이프 만날땐 난 부사관 3년차였던거 같아

그땐 치마만 두르면 여자라면 다 좋아했을 시기잖아

와이프도 이쁘장하게 생겨서 맘에 들어서 사귀기로 했지..

말도 잘 통하고

내 말도 잘 들어주고

아무튼 느낌이 좋았다고 해야하나

1년 좀 넘게 교제하다가

와이프한테 카톡이 왔는데

임신 했다는거야 세상에… 세상이 무너지는 줄 알았다 ㅠㅠ

중간에 과정은 많은데 생략하고…

암튼 내 전역월이 11월이고 결혼을 12월 말일로 잡았어..

애는 이미 출산했고.. 그때가 11년도였지..

결혼식때 친한 동료 군인들 부를려고 했는데

하필 12월 초인가 북 사건 때문에 비상근무시기여서 아무도 못옴 ㅠㅠ

초기 결혼 생활은 괜찮았어..

사실 우리집이 좀 가난하고 완전 빈털털여서 처가살이 했거든…

장인어른 장모님 두분 다 좋으신분들이라

눈치 안 보면서 5년인가 잘 살았다…

둘째 낳고 어느날 와이프가 “나 루프할까?” 그러는거야..

루프란 여성피임기구임 궁금하면 검색해봐

그때 눈치챘어야 했는데 젠장 ㅠㅠ

직장이 야근이 좀 많아서 그날도 야근을 하고 있었지..

근데 와이프가 심각한 목소리로 어떤 여자 두명이 자기 보러왔다는거야

나는 속으로 ㅅㅂ 내가 뭔 사고친건가?

이런 오만가지 생각하면서 집으로 존나 뛰어갔어

집에 도착해서 거실보니 애들하고 장모님 와이프 이렇게 있는데

방에 여자 두명 있다고해서 들어가봤는데

처음보는 아줌마들인거야

액면가 30대 후반?에서 40대 초반정도 됨..

내가 “저 아세요??” 물어보니까

아줌마 둘이 존나 심각한 표정으로 앉아보라는거야..

“당신 아내되는 사람 밖에서 뭐하고 돌아다니는지 아세요?”

물어보길래 뭔 개소리하나 했어

“와이프는 직장다니고 별 문제 없는데요?”

그러니까 가방에서 뭔가 주섬주섬 꺼내더니

바닥에 50여장 되는 사진을 쫙 펼치는거야..

순간 당황해서 “ㅅㅂ 이게 뭐야” 이랬는데

자세히 보니까 와이프 사진이더라

알몸사진 몸에 낙서한 사진등등

“당신 아내가 우리 남편하고 바람났어요.

난 오늘 저년 죽이러 왔고, 남편되는 당신은 알고 있어야할 거 같아서

화 꾹 참고 당신한테 먼저 말하는거에요” 라고 말하고

사진 챙기더니 밖으로 나가면서

썅욕하면서 애 방으로 돌려보내라고 소리지르면서

와이프 2:1 다구리 까기 시작했다…

나는 그때 애들 챙겼어야 했는데

정신이 반쯤 나가서 그냥 밖으로 나가버렸어

장모님이 애들 데리고 들어가는거 보고 말이야..

아파트 밖에 줄담배 피는데

우리집에서 존나 싸우는 소리가 크게 들리더라;;

아파트가 다 울릴 정도야;;

사람들 뭔일인가하고 다 나와서 어디서 들리는 소리지 하고있고..

그때 사진 아직도 갖고 있고.. 올릴려고 했는데

모자이크해도 벤먹을거같아서 안 올린닼ㅋㅋㅋㅋㅋㅋ

아무튼 1차 불륜은 여기서 마무리되었어..

와이프가 무릎꿇고 울면서 다시는 안 그러겠다고 약속해서..

나는 애들도 있고 처가살이하는 주제에 뭐라 말 못하겠더라구…

와이프랑 나랑 몇주 말도 안 섞고 지내다가

이러면 안 되겠다 싶어서 화해의 여행을 떠나서

이런저런 이야기도 나누고

다시 예전처럼 돌아가나 싶었어.. 근데…

한번 그런일이 있으니까 내가 계속 의심이 들기 시작하는거야..

아 이래서 의처증 의부증이 생기는건가? 라고 생각하니까

그러면 안 되겠다 싶어서 이제 진짜 신경 끄기로 했어..

그렇게 몇달이 지나고 자고있는데

알람이 띠링 울리는거야?? 와이프 폰에서

ㅅㅂ 이 오밤중에 누구야 이러는데

와이프는 자고 있고 알람이 두세번 울리더라고…

잠금이 걸려있었는데..

당시 지문인식폰이 나오기 시작한터라

자는 와이프 손가락으로 잠금 풀었지..

그때 하이테크 만세! 라고 속으로 외쳤어! 진짜;

알람뜬걸 보니까 채팅어플이네

느낌이 개 싸한거야..

아니나 다를까 다른 남자랑 톡하고 있었다…

속에서 열불이나서 자세히는 못봤는데..

-유부녀에요?

-응

-유부녀는 좀..

-유부녀가 더 맛있는거 몰라?

이 ㅈㄹ하고 자빠졌더라 진짜ㅋㅋ

자는 와이프 깨워서 “이거 뭐냐..?” 하니까 1분동안 말 못하다

“그냥 심심해서 하는거야… 만난적 없어”

이 ㅈㄹ ㅅㅂ 개 썅 년…

하지만 그거 암?

난 병1신이라 또 봐줌

이걸 한 다섯번 반복함

어느날 라인어플이 숨겨져 있길래 봤더니

저 지1랄하고 자빠졌더라 공항짹쓰!!!!!!!!!!!!!!!

몇 페이지 됨…어플에서 백업해서 아직도 잘 보관하고 있다 ㅎㅎㅎㅎ

이걸로 결정타 돼서 더 이상 너랑 못 살겠다고 이혼하자고 했더니,

울면서 또 싹싹 빌더라

“ㅅㅂ 내가 봐준 것만 내 기억으론 5~6번이 넘는데 더 봐주라고??”

짐싸서 집에서 나와버림

장인, 장모님은 “X서방이 좀 봐줘.. 애들 봐서..” ㅇㅈㄹ하고 있어

오만정이 다 떨어지더라

근데 가난뱅이 처가살이하는 입장이라

어디 갈때가 없음

하루 모텔에서 자고 다음날 집에 다시 들어감ㅋ;;;

또 사건이 터짐

장인어른이 아파트 살려고 대출 받으러 갔는데

(이미 매매하기로 약속 되어있는 상태라 집안꼴 개판이여도 어쩔 수 없이..)

대출불가 떨어짐..ㅋㅋㅋㅋㅋㅋ

알고보니 와이프년이 장인어른 명의로 1억 넘게 가까이 신용대출 받아버림

애 돌반지도 까지 싹다 팔아서 어따 썼는지 모르겠더라

혹시나하고 돌반지 팔았냐고 물어봤을땐 안 팔았다고 개 정색하더니.. 하아 개년….

집안 개판되고 어쩌고 저쩌고 분위기 안 좋은데…

나는 와이프년이랑 이혼할거라고 말함…

결국 이혼하기로 함

당시 사업하다 호로록 말아먹엇 반백수 상태였음

다행이 사업으로 인한 빚은 없었음 ㅅㅂ 천만다행

월급쟁이 시절엔 월급받으면 용돈 제외하곤

와이프 통장에 바로 꼽아줌.. 내가 병1신이였지…

집에서 나오니까 갈때도 없고 돈도 없는거야..

아는 사람 공장 컨테이너에서 한 5개월 살면서 인생 존나 처참해짐..

그때 우울증,불면증까지 왔는데

다행히 안 죽고 지금 잘 살고 있다

하지만 후유증으로 졸피뎀 없으면 잠을 못 잠ㅋ

이혼할때 내가 애들 데리고 가면 진짜 답이 없어서..

그래도 좀 사는 와이프가 키우기로함

이혼 사유가 와이프 때문에 나는 따로 와이프한테 양육비 안 줌

1원도 안 줌.

대신 나중에 애들한테 줄려고 통장 만들어서

적은 돈이지만 조금씩 넣고 있다…

인증샷으로 이혼서류 첨부한다

어느 소설보다 영화보다 현실이 잔인할 때가 많다 얘들아.

결혼은 쌩판 남남이 만나서 같이 사는건데…

평생 같이 살아오던 가족들하고도 싸우는데

쌩판 남이 만나면 오죽할까..

결혼은 정말 잘 생각해보고 해..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