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격 똑 부러지는 오빠 여자친구의 ‘현명한 선택’ 썰 ㄷㄷ

결혼 예정 했었다지만 상견례도 안했고

날잡기도 전이니

그냥 여친분이라고 하겠음

우리집 남아선호 쩌는 집안임..

오빠는 하늘 나는 땅..

평생 차별받고 살아서 난 부모님께 별 애정없음

고등학교 졸업 후 취직해서 생활비 보태라는거

대학 장학금으로 다니며

알바해서 월30 드리는 조건으로 본가에 눌러사는중

악착같이 돈모아서 제대로 멀리멀리 나가려고 버티는거지

다른 애정어린 사유 없음 ㅋㅋ

아무튼

언니는 오빠랑 6년 교제한 걸로 알고 있고

이번에 결혼 얘기가 슬슬 나오면서

부모님께 인사 드린다고 우리집 옴

우리 엄마아빠 손님이 왔는데

들어오자마자 넘나 자연스럽게 바닥에서 맞이함

방석도 없이 맨바닥에 앉으란 말에

언니가 좀 당황+멈칫하더니

내가 옆에 꿇어앉아있는거 보고 나 따라서 꿇어앉음

오빤 양반다리

내가 봤을 땐 이때 1차로 마음 상하신듯

엄마는 차도 안내오고 덕담을 가장한 잔소리 시전함

“여자가 내조를 잘해야 남자가 기가 산다.

결혼은 가족간의 화합이니 요즘 되바라진 애들처럼

각자 부모 각자 챙기자 이런 식의 생각은 말고 친부모 딸처럼 지내자.”

요런 뉘앙스

잔소리라고 보기 좀 애매한?

하지만 진짜 친딸인 내 입장에선

도시락 들고 쫓아다니며 말리고싶었음..

그래서 나라도 냉장고로 가서 쥬스를 내옴

다 마시고 대화 좀 더 하다가

엄마가 식사하자며 밥차리는 동안

마신 쥬스 컵을 씻어달라고 하심

언니 좀 멈칫하더니 컵 씻음

오빤 남아선호에 쩔어있는 등신이라

뭐가 이상한지도 모르고 혼자 룰루랄라 즐거움

그리고 밥을 차렸는데

새로 한 음식이라곤 김치찌개밖에 없고

누가봐도 손님 맞을 준비 1도 안됨

거기서 습관처럼 너무 당연하게?

남은 식은밥을 늘 나를 주시던걸 언니에게도 줌

물론 옆에선 김 모락모락나는 뜨거운밥

오빠랑 아빤 받으셨고

이쯤되자 언니가 현타가 온듯

아빠가

“2년만 합가해라. 분가할때 집 해주겠다.”

하자 언니 대답 안함

아빠가 합가의 좋은점과 중요성에 대해 일장 연설하심

원래도 설교 좋아하심…

늘 뭔가 가르치려 하시는데

딱히 좋은 가르침은 잘 없음….

언니 가만히 듣고 있는데

아빠가 계속 대답을 강요함

대답을 안하면 다시 연설 ㅋㅋㅋㅋ

한 3번쯤 강요받고 났을 때 언니가

“저 결혼 안하겠습니다” 라고 함

진짜 개깜놀랬음

보통 저런 생각 수십번해도

나중에 남자친구한테 카톡이나 전화로 통보하거나

뭐 이러지 않음?

대놓고 몰아치던 아빠 앞에서 훅 들어옴

아빠 엄마 놀래고 오빤 더 놀램

아빠가 곧 “뭐라고??” 이러니까

“행복해지려고 하는 결혼인데 벌써부터 행복하지 않아요.

시작하기도 전에 마음이 다치니

노력하지 않고 포기하겠습니다.”

엄청 차분하게 아빠 눈 똑바로 보고.

이렇게 대답함

아빠 당황해서 어버버

엄마가 옆에서 화를내며

결혼 같은 중대사를 이렇게 쉽게 정하냐며 버럭하심

오빠가 그제서야 상황판단 한건지

엄마한테 화내며 둘이 얘기 좀 하겠다고

자리 정리하고 언니 데리고 나감

나갔다가 10분만에 들어온거보니

언니가 안 받아주고

헤어지자고 하고 돌려보낸듯

와서 엄마한테 폭풍 난동부림

도대체 왜 그러냐고

아빠한텐 한마디도 못함

이 와중에도 찌질이생키

아빠도 괜히 엄마탓함

이집은 문제생기면 다 엄마+내 잘못….

그러니까 엄마가 빡쳐서

언니한테 사과한다며 연락처 물어보더니

언니한테 연락했다가 통화거부 당하고 겁나 문자함

ㅋㅋㅋㅋ

지금 3일정도 지났는데

오빠는 정신나간놈처럼 매일 언니한테 집착중이고

엄마는 사과했다가 화냈다가 마찬가지고

아빠만 걔 별로였어 그러고

난 걍 언니한테 반한듯

언니랑 개인적으로 친구하고 싶더라..

나도 꼭 저렇게 할말하고 살아야지 싶어짐

글재주가 없어서 마무린 어떻게 해야하지

남녀차별 조성하는 글 절대 아니고

걍 우리집 꼬라지가 한심해서 쓴 글임

여러분도 후회할 것 같다면 하고 싶은대로 하세요!

상대 집안 단체로 멘붕 온답니다 좋은하루!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