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념없는 초딩들 때문에 밀덕인 친형이 ‘비비탄총’을 꺼내들었다…

재작년 봄에서 여름 넘어갈 때 쯤에

한창 날도 좋을 때고 하니

초딩들이 슬슬 나와서 놀기 시작할 시즌쯤이었는데

남자 아이들이 모여서 뭘하고 노는가하니

비비탄총을 가지고 놀이터에서 노는거임

(내가 사는곳만 그런지 모르겠는데 매년 남자 애들 노는거는

비비탄+팽이 이 두개 번갈아가면서 했음)

하튼

우리아파트 단지가 근방에서는 꽤 큰편이었는데

(높지는 않고 단지가 많았음)

그에 맞게 놀이터도 3개 있었고

경비실 옆에 아무것도 없는 공터까지 합해서

총 4곳의 초딩들이 놀곳이 있었음..

우리 거실이 놀이터 쪽을 바라보고 있는데

울집이 거실에 컴터가 있어서 컴으로 피파 하려고

스팀에서 깔고 있을 무렵

심심해서 환타 마시면서 밖을 봤는데

애들이 의외로 서로 한테 안 쏘아대고

깡통 세워두고 건전하게 맞추기놀이를 하는 거임

요즘도 저런 애들이 있구나 싶었는데

문제는 여기부터임

울집 컴이 좋은편이 아니라

다운이 좀 오래걸림..

그래서 기다리는 김에 똥도 싼다고 화장실에 있었는데

다 싸고 나오니까

베란다부터 거실 중간쯤까지 비비탄이 널부러져 있고

덥다고 열어둔 창틈사이로 계속 비비탄이 들어오는거야..

뭐 맞아도 아프지도 않고 맞지도 않았지만

이 쪼만한거 수십? 수백개를 언제 다 치워..

티비 밑이나 소파..스피커 밑에도 다 들어간 거야

그리고 울집에 고양이도 키워서

얘네가 삼키거나 하면 안되잖아;

그래서 창문 열고

“얘들아!!! 집에다가 쏘면 어떡하니 쏘면 안돼~~!” 했는데

이 롯만한 놈이

“응 조~까~” 이러는거임

난 평화롭게 똥싸고 나왔을 뿐인데

이대로 넘어가기엔 너무 억울할 것 같아서

이 롯만한 끼새들 똑같이 엿맥여야 겠다고 생각이 들었음

어떻게 똑같이 엿을 맥이냐고..?

저 초딩들은 상대를 잘못 고른 거임..

우리집에 나보다 2살 많은 고3형이 있었음

형 공부한다고 입시 스트레스가 아주 만땅이었음..

근데 형은 방에서 밖에서 초딩들 노는 거 시끄럽다고

귀마개 쓰고 공부하느라 밖에 상황을 모르다가

내가 불러서 상황을 봄…

적막한 긴장감이 감돌다가

혼잣말로 조용하게 “어이없네..” 이러곤

방에 휙 돌아서 들어가더니

자물쇠로 잠근 옷장을 봉인 해제함

그리고는 20~40만원 정도하는 비비탄 전동? 가스건을 꺼냄

우리형은 중딩 때에 비비탄총에 관심이 많아서

고딩 때는 방학에 알바까지 하면서 비싼 비비탄도 삼..

그런 집에 초딩들은 아무것도 모르고 전쟁선포를 한격이지..

마침 고3의 스트레스도 풀 때가 없었는데

자기가 좋아하는 서바이벌(?)도 할 수 있으니

얼마나 두근 거렸겠음..

그러고는 나한테 이상한 총을 쥐어주면서

“내 동생아 너에게 막강한 힘을주마” 라고 하더니

막 설명을 해줌

이거는 일본에서 만든건데 분당 700발 넘는다면서

막 피구공?이라함

(알고 보니 총 이름이 p90임.. 피구공인 걸 잘못 기억함)

내가 그래서 “형은 안 나가게?” 했더니

“동생아 나 지금 고삼이야.. 집밖에 어떻게 나가겠니” 하더니

주섬주섬 저격총을 꺼내들음

그리고 비장하게 엘리베이터를 타고

3층에서 내려서 그 3.5층? 이라고 해야하나

하튼 거기 창문 열어서 초딩들을 조준하고 쏨

지들끼리 서로 쏜다고

3명 3명씩 떨어져 있었는데

붙어있는 3명한테 드르륵 갈기기니까

미친 속도로 날라오는 비비탄 총알에 깜짝 놀랬는지

어디서 쏘는 거냐면서 막 소리 지르면서 도망침..

이때까지는 적팀 애들이 쏘는 줄 알았나봄

그리고 주차된 차 가까이로 가길래

차는 맞추면 안되겠다 싶어서

1층까지 내려감

내려가서 아파트 현관문 옆에 풀사이로 스슥 가면서

또 다른 초딩무리 3명한테 겁나 갈겨줌..

애들이 좀 당황하다가

괴상하게 생긴 총으로 쏘는 날 보고는

지들도 급하게 막 쏘는데

전문가의 총과

문구사의 삼천원 짜리의 총의 화력은 비교가 안됨..

3명이 한시간동안 쏘는 것보다

내가 1분에 갈기는게 더 많을듯

하튼 애들도 지들이 밀리는 줄 아는지

“후퇴다!! 후퇴!!” 하면서 도망침

하지만 아직 복수는 끝나지 않았음..

총 들고 아파트 모서리 부분을 휙 도는데

맨 처음에 싸우던 초딩 3명을 딱 마주침..

근데 여기서 나랑 형이 준비한 작전이있음..

개 키우는 사람은 알거임

개가 집 나갔을 때 무조건 개를 쫓아갈게 아니라

개한테 관심을 유도하고

주인이 뒤쪽으로 뛰면 알아서 쫓아온다는 걸..

그 방법을 이용해서

난 우리형 방 창가가 보이는 쪽으로 초딩들을 유인함..

지들이 당하고만 있다가

막상 내가 도망가니

기세등등하게 “잡아라!!” 하면서 뛰어옴

막상 도망가는데 초딩 세명이 쏘는 총 맞으니까

넘 따갑고 당황해서 아무것도 못하겠는거임..

그래서 작전이고 뭐고 일단 도망가야겠다 하던

그때

어디선가 총알이 피용! 피용! 날라오는 거임..

알고보니 형이었음

울집 창문에서 형이 빨리 가라고 신호 주길래

이때다 싶어서

초딩들 어디서 쏘는지도 모르고 당황하고 있는거

내가 아파트 한바퀴를 삥 돌아서 놈들을 구석으로 몰아넣음..

3명이 계속 쏘다가 총알이 다 떨어졌는지

땅에 있는거 마저 주워가면서 처절히 싸우다가

2명이 한명 버리고 도망감

결국 한명 잡아서 머리 때리는건 너무한거 같아서

등짝 약간 세게 몇대 때리면서

“남의 집에 그렇게 쏘면 돼 이끼새야!?!?” 라고 계속 혼냄..

알고보니 울집 고양이가 모래만 있고

식물은 없는 화분 위에서 햇볕 쬐는 거보고

애들이랑 고양이 맞추자면서 문틈으로 쐈다고 함..

이거 듣고 더 화나서 그 초딩 한대 더 때리고

그 초딩이랑 같이 돌아댕기면서 쏜 애들 다 찾아댕김

초딩 한명 한명 보일 때마다

잡았던 초딩 인질처럼 총 겨누면서

일루와!! 이끼새야!!!!!! 니 친구 쏜다!!!!!!! 하니까

애들이 감정이입이 됐는지

그러지 말라면서 엉엉 울면서 옴..

다 잡긴했는데

혼자서 뭐 어떻게 할 수 있는 것도 아니고

각자 부모님한테 말하자니 나도 총쏜게 있어서..

그러니 그냥

총 다 압수하고

한명씩 딱밤 때리고 돌려보냄

초딩들 총은 뭐

어차피 안 좋은거 가져서 뭐하겠나 싶어서

들어올 때 분리수거 하는데

플라스틱칸에 다 버리고

집에와서 청소기로 비비탄 다 청소했다..

힘들었지만 뭔가

한순간은 미국의 델타포스가 된 것만 같아서 꽤나 흥미진진 했고

집 돌아왔을 때 형이 의자에 앉아서 뒤돌아보더니

“게임 끝” 하면서 엄지 세우더라..

고삼 스트레스를 좀 날린 계기가 된거 같아서

나도 좋았음..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