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도 오지않는 자취방 화장실에 갇힌 남자의 생존일기…

엊그제 밤 11시쯤 드라마 보다가

똥이 마려워서 화장실에 감..

다 싸고 나오려는데 문 손잡이가 무한회전 하면서 안열리는거임..

뭐가 풀린 것처럼 헐렁 해져있고 계속 돌아……

별거 아닌 줄 알고

조여서 다시 열면 되겠지를……… 2시간..

안열림…

창문이라도 있으면 밖에 소리라도 질러보겠는데

내 방 화장실은 창문이 없고

천장에 환풍기 하나만 뚫려 있음..

똥쌀때 담배와 스마트폰은 필순데 그날따라 담배만 들고 들어감..

드라마 보고 있어서 빨리 똥만 싸고 나와야 겠다는 생각에 그랬던 것 같음..

상황이 이런데도 차마 소리질러서 옆방이 듣게 해야겠다는 용기는 안나더라..

그냥 내가 고쳐서 나갈 수 있을 것 같았음..

솔직히 이때만 해도

이 상황이 존나 웃겨서

술마실 때 재밌게 썰 풀 생각에 실실 쪼개고 있었음..

다시 도전하길 또 2시간…

문 손잡이는 계속 헛돌고 이때부턴 좃됐단 생각들더라..

화장실에 갇힌거임..

근데 최후의 순간엔 문 부시고 나가면 된다고 생각하고

편한맘으로 옆방 사는 사람이 들어오는 소리만 기다림..

이럴땐 방음 안되는 원룸이라 존나 다행스럽더라..

화장실 안에 혼자 멍때리고 있자니 시간도 안가고

슬슬 지겨워짐..

근데 담배는 피면 안되겠더라..

환풍기로 환기되는 속도가 느려서

줄담배 피다가 질식하는 줄 았음..

(원래 밖에서 피다가 옆집 아랫집 연기 올라오는거 빡쳐서 나도 걍 핌…)

화재 났을 때 탈출 방법처럼

수건에 물 적셔서 담배연기 빠질 때까지 입이랑 코 막고 숨 쉼..

화장실 너머로 드라마 소리 들려옴..

소리만 들으니까 시간이 안감..

지금쯤 날이 밝았을 것 같은데도

옆방에 사람 들어오는 소리가 안 들리는거임..

근데 이미 아까 저녁에 들어와 있을수도 있는 거잖아..

왜 꼭 새벽에 들어올 거라고 생각한거지…?

물론 걔가 거의 새벽에 들어오긴 했음..

그때부터 환풍기에 대고 소리지름..

첨엔 옆방 호수로 소심하게 지르다가

나중엔 그냥

나 OOO호 화장실에 갇혔으니까 들리는 사람 아무나 구해달라고 절규함..

아침일테니까 출근하는 사람이 한명은 듣겠지..

근데…실패…

진짜 문을 부셔야 되나 고민하다가

쫌만 더 기다리기로 함..

너무 더워서 샤워하고 싶은데

그 안에 사람 지나갈까봐 샤워도 안하다가

그냥 쿨하게 샤워 한판 때린 다음

피곤해져서 화장실 청소 좀 하고

샤워타올 바닥에 깔고 잠깐 잠을 잠..

시간이 얼마나 지났는지는 모르겠음..

밖에 전화벨 소리에 잠을 깸…

한참 울리더리 잠시후 카톡이 옴..

첨엔 카톡이 5분 10분 간격으로 오다가

갑자기 까까까까까까까까까톡 이렇게 오는거임..

아 시1발 뭔지 존나 존나 궁금해 미치겠어…

보고싶어..

그때 알람시계가 울림…

핸드폰 알람은 무의식중에 꺼버리는 경우가 있어서

탁상시계로 알람 맞춰놓는데

그게 울린거임..

지금 9시…..ㅆㅂ 10시간을 화장실에…..

근데 알람시계는 나한테 기회였다..

아날로그 알람시계는 못해도 10분이상 울림..

그 알람된 시간을 시침이 완벽하게 지나갈 때까진 울림..

그럼 옆방 뒷방 앞방

어떤놈이든 시끄럽다고 주인한테 항의하면

주인이 올거고 그때 구조요청 하면 됨..

돈 없어서 싸구려 샀더니 소리도 존나 크고 경박스러움..

소화전 소리 같음..

제발 성격 까칠한 새끼가 듣길 기도하면서 기다리는데

알람이 끊김..

한 15분은 울린 것 같다..

결국 문을 부시려고 자세를 잡음..

바닥에 누운 자세로

손은 양쪽 벽에 지지하고 존나 쎄게 문을 발로 걷어참..

근데..

문이 안 부서진다..

이번엔 똑바로 선 자세로 걷어참……

안부셔짐..

원룸 화장실 싸구려 자재만 썼을텐데

나무 문이 존나 강함…

계속 걷어차면 구멍이라도 뚫리겠지 싶어서 찼는데

이거 무슨 나무로 만든건지 안 뚫림..

내가 약한건지 문이 쎈건지 모르겠지만

문은 결국 안 부셔지고 발만 아픔..

초딩때 아버지가 알콜중독인 친구네 놀러가면

맨날 화장실문에 빵구 존나 크게 나있던데

그거 쉬운거 아니었음..

술 취했을 때 나오는 파워 정도는 돼야 가능한가보더라..

이때부턴 정신 돌아가지고

벽에 붙여논 스텐선반으로 지렛대 만들려다가

손 찔려서 피터지고

환풍기에 소리 지르고

그리고 어디서 봤는데

화장실에 갇혔을 때 계속 물 틀어놓으면

아래층에서 이상한 낌새 느끼고 신고 해준다길래

샤워기 틀어놨는데..

결국 아무도 안옴…

상식적으로 이정도 했으면 누가 노크라도 해보는게 정상인데

진짜 거짓말처럼 아무일도 안생김..

다른건 그렇다 치고

나무로 된 문이 안 부셔진다는게 존나 말이 안됨..

심심해서 드라마 결말 예상해봄..

피곤이 몰려와서 잠을 잠….

또 시간이 얼마가 지났을까…

눈을 떴는데…깜깜한거임..

시1발 화장실 전구 나갔다…. 사방이 암흑천지..

또 한참을 소리지르길 수십분…

그러다가 아이디어가 떠오름..

원룸 주인님이 가끔 나 만나면

화장실에서 담배피지 말라고 했던 기억이 남…

자기 화장실에 담배냄새 들어온다고..

아마 각방 환풍기 통로들이 주인 집 화장실 하고도 연결된듯…

종이컵에 모아둔 꽁초들을 향 피우듯 하나씩 태우기 시작..

담배냄새 계속 나면 승질난 주인이

각 방마다 쎈타 깔지도 모름..

꽁초 한 15개 정도를 필터까지 다 태우고도 주인은 안왔고

결국 또 연기가 안빠져서

아차하고 수건에 물 적셔서 코 막고 바닥에 엎드려 숨 쉼…

ㅅㅂ

이때부턴 눈물날 것 같더라…

그때 핸드폰에서 배터리 경고음이 남

두뇌풀가동 해서

갇히기 전에 핸드폰 배터리가 얼마였는지 기억하고

소모율 계산하면서 현재 시간을 추정하니

지금 현재 시간은…….

시간은…

알수가 없지 씨1발…..

그때 내방 인터폰이 울렸다…

이건 기회임…

누가 눌렀는지는 모르겠어…올 사람은 없는데

추측으론 택배일 것 같음..

엄마가 과일 보냈다고 했음..

내 방 인터폰을 눌렀는데 반응이 없으면

뭐 주인집이라도 콜해서 열어달라고 할거고

내 방 앞까지만 오면 나는 나갈 수 있는거임..

막 웅~~~ 하는 소리가 들리는데

엘레베이터 올라오는 환청도 들리는 것 같음…ㅋㅋ

근데 기다려도 노크소리가 안들림..

잠시후 문자오는 소리가 들린다..

그 소리는 절망의 소리…..

아마 택배기사가 보관함에 놓고 간다는 문자일거다..

어둠에 적응됐는지 공포는 이제 좀 극복함..

땀을 너무 흘려서 염분 섭취를 위해

죽염치약을 조금 짜서 혀에 발라봄…

존나 맛있더라…

최대한 머금고 있다가 염분이 혓바닥에 흡수되길 기다린다음 뱉어냄…

무의식적으로 한 행동인데

존나 베어그릴스 같아서 스스로 뿌듯해함…

갇혀있는 동안 샤워만 한 30번은 한것 같음…

소리지르고 문 걷어차고 샤워기 틀어놓기 계속 반복..

그때 알람이 또 울린다…

감금 22시간을 알리는 알람소리…

그리고 2시간 후에 나왔어…

어떻게 나왔는지는 안쓸래..

쓰고보니 ㅅㅂ 서럽기도 하고

나혼자 재밌지 이렇게 긴글 읽는 새끼도 없을 것 같다..

옆방이 비었다는걸 탈출 후에 알고나서 존나 허탈했음..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