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대체 이 남자 정체가 뭔지 궁금해지는 ‘소개팅’ 다녀온 후기

오늘 소개팅하고 집 오자마자 씻고 생각할수록 열받아서 글남김

전 27살이구요 소개 받은 남자도 27살로 동갑이요

회사 선배의 친동생인데 그냥 진짜 괜찮으니까 만나보라고 하길래

괜찮다고 시간 안된다 미루다미루다 할 수 없이 시간 날짜 정해서 오늘 만났음

인물이 일단 잘생겨서 좋았어요 키도 적당했구요

만남의 장소는 커피숍이였고

간단히 식사하자고 자리를 이동했어요

가는 중간 혹시 못 드시는 거 있으시냐 물었더니

못 먹는거 없다고 저한테 메뉴를 정하래요

눈에 들어온 곳이 한식 그리고 스시집이 있었는데

제가 한식이 좋으신가요

일식이 좋으신가요?

물어보니 갸우뚱하며

“그냥 보통 그래요” 하더라구요

전 둘 다 싫지도 좋지도 않다 라는 줄 알고

식사 대접 하겠다고 스시집으로 갔어요

코스로 식사 시키고 기다리는데 저한테 뭐 한가지 물어보겠다고

자길 이상하게 보지말래요

여기서부터 대화

소개팅 남 – OO씨는 리더십이 있네요?

나 – 제가요? 어느 면에서요??

소개팅 남 – 처음 봤는데 식사 뭐할지 의견을 묻지도 않고 회 먹으러 와서요 흠~

나 – 아까 한식이 좋으냐 일식이 좋으냐 여쭤보니 OO씨가 그냥 보통 그렇다고 하셔서 전 둘 다 그럭저럭인지 알고 온건데 혹시 실례했나요?

했더니 괜찮다네요

저는 순간 이 사람이 회를 못먹나 한번 더 물어볼걸

실수했나 하던 찰나에 그분이 한번 더 질문하더라구요

소개팅 남 – 우리 누나한테 말하지 마시고 진짜 궁금한게 있는데요~

나 – 네 뭐가 궁금하세요??

소개팅 남 – 한식 일식 이게 뭐예요?

나 – (당황)네????

내가 잘 못 들은 줄 알고 보니 진짜 궁금해한 거였음

혼자 길거리 돌아다니면서 “어어 음음” 막 이런소리를 냄

왜 그러시냐 하면 버릇이라함

(+추가)

어제 있었던 일 중 몇 가지 더 추가하자면

식사 중 취미가 뭐냐고 묻길래 저는 ‘반려식물’ 키우는 거다 했더니

어떤 종류냐고 묻길래

아직은 완벽한 취미라고 하기에 초보라서 다육이부터 키우고 있다 라고 했더니

왜 다육이라고 이름 지었어요?

꼭 바둑이 같아요~~

라고 하시고;

제가 당황해서 다육이는 제가 지은 이름이 아닌데요 했더니

그럼 다른 사람이 키우던 거 키우는 거예요?? 라며

와 대단 하시다며 박수를 쳐주셨어요

너무 당황해서 그래 남자들은 다육이가 뭔지 모를 수도 있지 했는데???

그 분이 하는 말씀에 2멘붕 왔꼬

누가 들을까 진짜 창피하더라구요 ㅠㅠ

다육이가 고양이과에요? 개과에요? 하길래

장난 치는건가 같이 맞창난 쳐야하나?? 싶어서

맞혀보세요ㅋㅋ 했더니

아마도 다육이는 저를 닮은 개같대요ㅋㅋ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래서 장난이시죠? 했더니 정색을 하고 무슨 장난이요? 이러면서

근데 엄청 잘 웃으시네요~~ 이럽니다 이때부터 얘 많이 이상하다 느꼈어요

암튼 저도 뭐라도 물어봐야해서 소개팅남한테

누나분이랑 사이가 좋으신 거 같다 1남1녀냐 했더니

선남선녀래요

?????????????????????????????

아재개그 하는 줄 알았는데 자기네 엄마가 누나와 소개팅남을 보면

선남선녀라고 한다네요

그 말이 왜 나오는지 어이없어서 웃음만 나왔는데

저보고 자기네 엄마 비웃냐며 조심해달래요

왜 웃었는지 말하기도 싫어서 모른척 했구요..

마지막 멘붕은 식사 끝나고 집에 가려고 길에서 마무리 인사하는데

집에 데려다 주겠다고 해서

내일 출근인데 너무 늦었다 각자 가도록 하자 하고 좋게 말했어요

이분이 무식해서도 아니고 저는 차를 가지고 왔고

이분도 차가 있어서 굳이 이분의 배웅을 안 받아도 될 듯해서요

그랬더니 이분이

제 이름을 크게 부르시면서

“OO씨 제가 내일 에쿠스 신청하면 어쩌실래요?”

에쿠스? 차?? 그랬더니 못들은 척 뭐라구요? 했더니

다가오면서 에쿠스 신청하면 모르는 척 하기 없기에요

조심히 잘가요 하는데

어휴

생긴 비쥬얼은 옛날 연예인 김원준 급인데

입만 열면 저능아 같았어요

회사 선배가 아침부터 지 동생이랑 어찌되었냐고

맘에 들지? 내 동생 잘생겼지? 하길래

인물은 아주 훌륭하시다 그런데 저랑은 잘 안 맞다 했더니

회사 선배가 눈이 너무 높네 어쩌네 하시며 콧방귀 뀌고 가시더라구요

회사 동료들도 메신저로 어제 소개팅 무슨 일 있었냐며 인물도 괜찮던데

왜 잘 안된거냐

물어보는데 소개 해준 선배 동생 무식해서라고 말은 못하겠고

그냥 아직 마음에 여유가 없어서 라고 둘러댔어요 ㅜㅜ

후기 올릴 수 있으면 올려볼게요

사진 첨부 하고 싶은데 그분이 보낸 카톡 올리면 문제 될까봐 참았어요..

제가 맘에 안 들어서 그런건가 했는데 카톡을 보면 또 그게 아닌 거 같거든요

그분은 부모님이 자영업 하시는데 (요식업)

부모님 밑에서 요리 하신다고 했어요

그리고 오늘 아침 일어나니까 소개팅남한테 연락이 왔어요ㅠ

카톡으로 “에쿠시 신청~” 이러고 왔는데

아무 말도 안 보냈습니다..

(마지막 후기)

안녕하세요..!

제 글 많이 봐주셔서 감사해요..

이게 후기가 될 지 잘 모르겠지만 회사 선배가

어제 많이 기분이 안 좋은지 저에게 감정 있는 것처럼 대했어요..

그리고 소개팅 후 동기중 몇명한테 그 선배가 제 욕을 했다네요ㅠㅠ

(보는 눈이 없어서 남자를 쥐어줘두 못 갖는다고..ㅜㅜㅜㅜㅜ)

동기들도 계속 궁금해 하고 입도 근질근질 하지만

그분한테는 가족이고 동생이라 제가 함부로 말하면 안 되기도 해서

개인적으로 말씀 드려야겠다 했는데

(솔직히 제 욕했다고 해서 알지도 못하고 한 욕이라 더 불쾌하기도 했어요)

운 좋게 눈치 없는 동기중 한명이 그 선배와 다 함게 있는 자리에서

“소개팅은???????” 이렇게 물어봤고

그 선배도 궁금한지 저한테 “그래 말해봐 왜 맘에 안드는데?” 라고 하시더라구요..

그래서 선배님 사실은 그분의 개그는 너무 어렵고 안 맞다..

갑자기 뜬금포로 누나한테 비밀이라면서

한식과 일식이 뭐냐고 물어보고

가족관계가 1남1녀냐 물어봤더니 선남선녀라며 맞받아치시고

웃는 타이밍인지 알고 웃었더니

본인 엄마 비웃냐며 정색하고..

마지막으로 자꾸 에쿠스 신청 하신다는데 애프터를 말씀 하신건지

아니면

단종된 차를 신청 하신다는건지 감을 못 잡아서

카톡에 답장도 못해드렸다

차 신청하는게 나랑 아무 관련도 없는데

그게 개근지 뭔지 어려웠다

아무래도 그분은 개그 욕심이 많으신 분 같은데

제가 어디서 웃어야 될지 몰라서ㅠㅠ

아직 제 연예세포는 죽어있는 거 같다

이런식으로 돌려말했어요

다들 키득키득 웃고있고..

저희 수다 떠는 테이블 쪽으로 다른 남자 선배가 엿듣고선

(그선배 동생인지 모르셨던 분)

소개팅에서 그런다고?? 주선자가 생각이 없네

너한테 감정 있는 거 아니냐? 몇살이나 먹었는데? 라고 물으시고..

ㅠㅠㅠㅠ

동기들한테는 그자리에서 일부러 더 큰 소리로

내가 오지게 마음에 안 들었나봐

그 흔한 애프터 신청을 못받고 자꾸 에쿠스 신청만 하신다네~ 했어요

선배도 얼굴 빨개지고

퇴근 하기 전 카톡으로 자기 동생한테 물어보겠다

사실인지 만약 사실이라면 미안하다고 왔어요..

그리고 오늘

그 선배가 저한테 동생이 조금 무식한건 알았는데

애가 못되고 나쁜애는 아니다

정말 순수하고 너도 사회생활 해봐서 알지않냐

요즘 돈 밝히고 여자 갖고 버리는 사람도 많은데 내 동생은 다르다

앞으로 그런 장난 치지말라고 일러뒀다

그리고 동생분은 저를 맘에 들어한다네요

한번 더 만나보고 그래도 안되겠으면

말하라고..딱 한번만이래요……..

시간이 되려나 모르겠다 이런식으로 말했거든요

그리고 선배님한테 궁금해서 물어봤는데

1남 1녀 맞고 부모님 밑에서 일 배운지 이제 한달이래요

외국 산적 없고 아직은 초보라 야채 다듬기 정도라네요

(감자탕집 운영하신대요)

그리고 전문대 나왔고

회사 생활은 해본적 없고 말장난 좋아하시는 분이냐 물었더니

그 선배가 하는 말이

“너두 내 동생 맘에 들었네~ 한번 더 만나보고 만나서 궁금한거 직접 물어봐!”

이러셨어요…………

그게 아니라

혹시라도 어릴 때 머리를 다치신적이 있는지 그것도 물어보려고 했는데

다 못 물어봤어요

그리고 한식 일식 모르는 바보가 세상에 어딨냐구요?

여기 있잖아요….

혹시라도 언젠가 너무 외로워서 이분을 만나게 된다면

우리나라 대통령 이름 전부 한번 물어볼게요..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