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어메이징한 ‘여자친구 덕분에 입대 하자마자 전역’ 썰

2014년 6월에 입대했는데, 여친 때문에 전역했음.

입대 하기 전에

여친이랑 2박 3일동안 여행가서 진짜 여행은 4시간정도 하고 잠만 자다가 입대 함.

입대할 때도 부모님이랑 같이 나 따라와서 서로 뺨비비고 변하지 않는다고 약속하고..

그리고 나서 5주차..

각개전투 할 때쯤인 것 같음.

그 때쯤 되면 편지도 시들시들해지고 뭐 그러는데..

점호하기 전에 인터넷 편지 나눠주잖아..

근데 조교가 나는 중대장 면담이래.

뭐지? 이러면서 갔는데, 중대장이 편지 주면서 전화 하라는거야.

읽어보니깐 ‘임신’

하..입대 전에 여행간거 때문인가보다 생각하고 전화했음.

여친 펑펑 울면서 임신했다고…

괜찮다고 책임진다고 달래주고

마지막 주 진짜 머리 하얗게 되면서 어떻게 지냈는지도 모르겠음.

여튼 자대 배치 받고 대대장 면담 때 솔직하게

여자친구가 임신을 했다고 털어놓음.

바로 관심사병으로 등극

매일 전화하면서 곁에서 위로해주지 못하고

전화로만 한게 너무 미안했다. 그 때는…

부모님한테 욕 엄청 얻어먹고..

아직 뵙지도 못한 여친 아버지한테 욕이란 욕은 다 얻어먹고..

원래 신병위로 휴가 100일 암묵 룰 있었는데,

난 특별히 자대 2주차에 나감.

원래 1박 2일이었어야 했는데 대대장님 배려로 2박 3일 나갔음.

가자마자 부모님한테 욕 얻어먹고,

여친이랑 여친 부모님도 오셨는데

여자친구 아버님한테 풀파워로 몇대 맞고

우리 집이랑 여친 집 모두 종교적인 분위기여서 지울 생각 안했고

그냥 출산 결혼으로 낙찰됨.

그 때서야 여친 임신 몇 주차인지 알았는데

13주차..

여행 갔을 때 임신 된게 아니었음..

여친한테 그만큼이나 되었는데

나 입대하고나서 알았냐고 하니까

여친이 생리불순이라서 몰랐다면서 울고..

난 부모님한테 또 한 소리 듣고..

휴가 다음날 바로 혼인신고 하고,

이미 마련한 신혼집에서 여친 배 쓰다듬으면서

하루동안 자다가 복귀함.

일병 정기휴가를 여친 출산 때문에 쓰고..

대대장한테 보고하니깐

바로 전역되고 예비군 전환되면서 상근 예비역으로 가게되더라..

내무실 선후임들 나갈 때 잘 살아라고 덕담해주고..

난 시기질투 받으며 나갈 줄 알았는데 격려 들으면서 나감.

상근도 솔직히 똑같음.

일과시간 작업하고..

퇴근해서 애보고..

더 힘들었으면 힘들었지 덜 힘들지는 않음.

지금은..

이혼해서 돌싱됨.

이유는 말 못하겠는데,

애 유전자 검사 받고 내 아이 아니라고 나옴.

여튼 양쪽 집 다 뒤집어 지고, 이혼하고 아이는 내 호적에서 지웠음.

아직 돌싱으로 살고 있다.

쫄려서 병무청에 내 아이 아닌데 상근으로 가서 전역했는데 괜찮냐고

물어보니깐 직원이 무슨 말인지 이해 못해서 조곤조곤 다 설명함.

진짜 예???????? 하면서 놀라더라

결과적으로는 괜찮다고 들었음.

지금은 연락끊긴지 오래라 애가 잘 살고 있는지도 모름.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