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여동생 둘을 키우는 ‘시한부 가장’의 썰

일도 안나가고 술로 밤 지새운다 ㅋㅋ

불쌍하다 사는게 ㅋㅋ..

아비란건 사업실패하고 보증 서다가 다 날려먹고 튀었고

어미란건 집나간지 오래다

나혼자 여동생 둘 키우고있다

8년째다

고딩때 집 파탄나니 고등학교 바로 중퇴했다

은사님께서 여러방면으로 알아보시다가 집나간 아비가 죽었는지

다행히 상속포기해서 빚은 안받았다

자퇴할때 친구들이랑 선생님들끼리 조금 모았다면서 돈봉투 건네시는데

그자리에서 펑펑 울었다

그 돈으로 반지하 월세 단칸방 허름한데 집살수있었다

당시 중학생이던 여동생 둘은 힘든데도

아무말없이 잘 따라와줬다

고딩이 뭐 할줄 아는게 있냐..

인력사무소가서 빌면서 일시켜달라했지

처음엔 다치고 허리가 너무아파서 매일밤 눈물로 조용히 울면서 잠들었는데

나중엔 나 좋게보신 기술자분이 보조로 데려가서

2일에 한번 짝수날만 출근하는게 5년이 지났다

이걸로는 여동생들 대학 못보낼거 같아서

한 3개월쯤 노가다 하다가 투잡해서

금토일엔 주방보조로 적금들고 있는게

18~19살 사이 겨울즈음에 시작했던거같다

솔직히 자살생각 너무했다

몸이 힘든건 3개월쯤하니 요령 생기고 그래서 버틸만 했는데

난 왜 19살인데 여동생 둘이나 짐딸려서 이렇게 사는지 힘들더라

이렇게 8년을 살았다..

큰녀석이 20살 되니까 취직준비한다해서 기겁을했다

담임과 면담하니까 내신 성적도 교내 3등안에 드는데

대학 안간다고 했다더라

그날 너무 화가나고 힘들어서 상에 소주한병 두고 얘기 하면서

어떻게 된건지 설명을 들으니까

나때문이더라

그날 엄청 울었다 슬퍼서

그래도 담임선생이 수능을 너무 잘봐서 명문대도 진학 가능하다고 해서

늦지않게 지원했다

당당하게 붙더라

둘이 껴앉고 울었다

그런데 둘째가 문제더라 ㅋㅋ

첫째는 과외 구해서 장학금 타면서 못난 오빠 용돈도 주고 그러는데

둘째 학원보내달라고 해서 보내주고 하니

감당이 안되더라

물론 학원가고싶다 한건 아니고 성적이 잘안나와서 우울해하는거보고

유명한데 보내줬다

안간다는거 달래고 달래서 간신히보냈다

학원비가 너무 비싸서 어쩔수없이 알바하나 더해야했다

야간 편의점밖에 없더라..

시간맞고 중졸인 내가 할수있는게..

낮에는 격일로 노가다 하러가고

점심때 빨리먹고 잠시 자고

저녁엔 바로 집와서 씻지도 못하고 쪽잠자다가 알람울리면 편의점가고..

너무 힘들었지만

둘째 좋은대학 갈려고 학원보내려면 어쩔수없었다

둘째도 좋은 학교갔다 그것도 경영학과

ㅋㅋ 잘보냈다

그 이후론 편의점 끊었다 주방보조도

격일로 노가다 나가면서 고졸이라도 하고싶어서

검정고시 준비했다

1년인가 공부하니 굳은머리라도 되더라

여기서 끝이었으면 좋겠다

그런데 세상은 존나게 잔혹하더라

췌장암이란다

ㅋㅋ

이제 일도 안나가고 술먹고 한탄하는 이유 좀 공감되냐?

내 평생의 소원은 하나였다

동생들 좋은데 시집보내고 행복해하는거 지켜보기

조카들 예쁘게 낳으면 만져보고도 싶은데

못하게됐다

짧으면3개월 길면 1년 이정도 남았다고한다

동생들은 아직 모른다

어떡할지 모르겠다

못견딜거같을때 100만원 들고 몰래 집나가서 여행한번 해보고싶다

일본 메밀국수가 유명하다던데 그거한번 먹고싶다 내가 좋아하거든

제주도도 가고싶다

비행기 타보고싶다

연애도 해보고싶다

이나이 먹고도 여자 손한번 못잡아봤다

유서는 이미 다 써놨다

허름한 반지하 월세방도 이정도 사니 정든다

솔직히 요즘 너무 힘들다

아프기도하고 약먹으면 기운이 너무없고 토만나온다

165 58이었는데

지금은48키로다

ㅋㅋ 완전 멸치 다 돼버렸다 어떡하냐 나

죽음이 가까워진게 느껴진다

언제는 쓰러져서 하루동안 코피흘린적도있다

진짜 죽은줄 알았다

시한부 선고받은지 3개월즈음 다됐다

이제 진짜 언제가도 이상없다

그나마 다행인건 지금 여동생들 타지에 있어서 집에 없다는거다ㅋㅋ

4월초부터 살빠지기 시작했으니 내모습 못알어볼거같다

아 그리고 항암제 부작용인지 탈모왔다 ㅋㅋ

머머리 머머리 하다가 나한테도 왔다

모자쓰고다닌다 ㅋㅋ..

이젠 너무 힘들다

우는것도 힘이들어 못해

엄마아빠 얼굴도 기억안난다

살려줘 죽고싶지않아

전생에 뭔죄를 지었으면 이럴까

이제 유서도쓰고 준비는 다됐다

지금 생각하고 있는게

1.가족한테 알리고 품속에서 죽기
2.혼자 편지하나쓰고 여행하다가 죽기

지금은 술먹어서 그런가

2번이 나을거같다

1번하면 우리 애기들 어떡해 불쌍하잖아

난 여행한번도 못가봤다

중학생때 학교애서 간거빼고 없다

X발 살고싶다

내가봐도 너무 불쌍하잖아

ㅋㅋㅋ

대신 여동생들 줬으니 8년동안 힘들지만 후회없게 살았다

아 이럴줄 알았으면 연애좀 해볼걸..

읽어줘서 고맙다 질문 못받는다

답글 남기기